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심을 때가 있고 벨 때가 있다.

| 조회수 : 1,849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03-06 07:05:42


"심을 때가 있고 벨 때가 있으며"라는 말은

성경에 있는 말이며

불경에도 있는 내용이기도 하다.

같은 날에 비슷한 크기의 감나무 묘목을 심었는데

어떤 감나무는 10년이 훨씬 지낫는데도 이처럼 볼품이 없이 자라지 않았으며

어떤 감나무는 이처럼 크게 자란 나무도 있다.

또 많은 사람들이 글에서 ㅈ즐겨 인용하기도 하는 제[목의 글을 통해

사람들은 진한 감동을 받기도 하고 각오를 새롭게 다지기도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베어 낸 그루터기만큼이나 변화를 찾아보기 어렵다.

농약을 사용하지 않은 때문이기도 하지만

감나무보다 특히 무화과나무는 과실이 채 익기도 전부터

까치부터 시작해 핀치와 커다란 말벌에 개미와 파리도 모자라

고라니까지 합세해 모두 먹어 치우는 바람에 사람이 먹을 것이 없다.



주는 것 없이 아까운 땅만 차지하고 있는 무화과나무를 모두 베어 땅이나 넓고 환하게 보존하기로 했다.

굳이 성경이나 불경이 아니어도

그리고 소위 훌륭하고 유면한 사람들의 말이나 글이 아니어도

농촌에서 살다 보면

"슬을 때가 있고 벨 때가 있다"는 말을 절로 깨닫게 된다.

사람이 살아 가는 동안에 주어진 모든 문제의 답은

설경이나 불경에 있는 것이 아니며

또 유명하고 훌륭한 사람들이 말이나 글에 있는 것도 아닌데

사람들은 자신에게 주어진 문제의 답을

성경과 불경을 통해 찾거나

유면하고 훌륭한 사람들의 말과 글을 통해 찾으려고 노력하기도 한다.


하지만 사람은 누구도

내가 아닌 남이 될 수 없으며

남이 내가 될 수 없다는 사실을 몰각한 채

마치 내가 남이 될 수 있으며

남도 내가 될 수 있다는 것으로 착각해

내가 남의 문제를 해결해 줄 수 있고

남도 내 문제를 해결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그래서 어떤 문제가 닥치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기 보다는

다른 사람이아니 밖에서 문제의 답을 찾으려고 노력한다.


사람이

내가 남의 삶을 대신 살아 줄 수 없으며

남이 내 삶을 대신 살아 줄 수 없음에도

우리는 남을 의지하고 기대려 하고

남도 나를 의지하고 기대주기를 바라기도 한다.

나늠 나 일뿐 남이 될 수 없으며

남 또한 남 일뿐 내가 될 수 없는 것을...

해남사는 농부 (jshsalm)

그저 빈하늘을 바라보며 뜬구름같이 살아가는 농부입니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스냅포유
    '19.3.15 6:50 AM

    주는 것 없이 아까운 땅만 차지하고 있는 무화과나무 --> 절대 주는 거 없는 거 아닌데요?
    많은 생명들이 먹었잖아요

    '까치부터 시작해 핀치와 커다란 말벌에 개미와 파리도 모자라

    고라니까지 합세해 모두 먹어 치우는 바람에 사람이 먹을 것이 없다'

    사람은 그것 말고도 먹을 게 넘치는데 말입니다

    뭐 농부님 땅이기는 한데
    글을 읽고..문득 생각이 들어서 한 자 남깁니다

    전체적인 맥락에는 분명 동의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122 작은 행복 해남사는 농부 2019.04.02 1,767 0
39121 여자들의 시샘 1 해남사는 농부 2019.04.01 4,448 0
39120 부부싸움 2, 절대 해서는 안 될 금기어들 2 해남사는 농부 2019.03.31 7,298 0
39119 대중은 왜 가난한가? 17 1 해남사는 농부 2019.03.28 2,781 0
39118 취미로 하는 악기연습.. 3 1 fkgm 2019.03.27 2,382 0
39117 행복의 조건 3 해남사는 농부 2019.03.24 1,591 0
39116 행복의 조건 2 해남사는 농부 2019.03.24 969 0
39115 행복의 조건 1 1 해남사는 농부 2019.03.23 2,445 0
39114 심을 때가 있고 벨 때가 있다.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6 1,849 0
39113 부부 싸움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3 3,139 0
39112 우리가 잃어버린 행복 2 해남사는 농부 2019.03.02 1,703 0
39111 접영 발차기 할때 시선이요. 1 say7856 2019.02.28 1,579 0
39110 "산다"는 것 해남사는 농부 2019.02.28 992 0
39109 자유함-혼자 산다는 것. 2 해남사는 농부 2019.02.27 2,206 0
39108 이거 강아지 피부병일까요? 1 차츰 2019.02.24 1,466 0
39107 사람이 행복하지 않은 이유 1 해남사는 농부 2019.02.23 2,158 0
39106 위경련때문에 미칠거같아요 어떡해야 할까요? 7 토토 2019.02.21 2,352 0
39105 자식이 싫을때도 있지요? 배째랑 2019.02.02 3,512 0
39104 취미로 하는 악기연습.. 2 4 fkgm 2019.01.28 2,543 0
39103 위*프에서 고구마를 샀는데 6 밀꾸 2019.01.23 3,711 0
39102 여성전용 주차장 여러분의 생각은?? 7 TheQuiett 2019.01.19 3,093 0
39101 82cook 궁금한게 겨울토끼 2019.01.16 1,460 0
39100 취미로 하는 악기연습.. 3 fkgm 2019.01.15 1,977 1
39099 자녀분 조기 유학 사람사랑 2019.01.06 2,000 0
39098 해킹당한 MissyUSA, 2019년1월1일 2 detroit123 2019.01.02 3,871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