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자유함-혼자 산다는 것.

| 조회수 : 2,206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02-27 05:54:16


혼자 산다는 것과 자유함은 어떤 이율적 관계 일까?

흔히들 생각하기를 혼자 산다는 것은 매임이 없이 자유로워서

무엇이든지 자기 마음대로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살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혼자 살거나 살아본 사람은 그렇지 않다는 사실을 안다.



사람이 혼자 생존하는 것이 아니고

사회의 구성원과 세상의 부분으로 살아 가는

이상 사회와 세상으로부터 격리되거나 제한을 받지 않고 살아 갈 수는 없다.

또 배가 고프면 음식을 먹어야 하고

졸리면 잠을 자야 하고

생리적 현상들은 자신의 의지와 관계 없이 처리하고 해결해야 하는 기본적이며 공통적 생활이다.


호사는 아니지만 먹고 사는 데 문제가 없어

배고프면 먹고

목 마르면 마시고

졸리면 자고

게으르지 않게 일을 하기도 하지만

국민 학교 고학년 때 부터 아침이면 일어나 마당을 쓸고

마당에ㅐ 있는 샘에서 부엌의 물항아리에 물을 갈으며

아궁이 재를 퍼 내고

밥솥과 국솥에 불을 때고

식후에는 설겆이를 하고

가끔은 도구통에 보리방아, 나락방아를 찧고

학독에 보리쌀을 갈아 밥을 하기도 하고

걸레를 빨아 방과 마루를 쓸고 닦기도 하면서

거부감보다는 무언가 했다는 자부심에 뿌듯하기도 하고

섬취감에 흐뭇하기도 했었다.


결혼 후 에도 설겆이와 정리 정돈은 내 몫이었고

아이들 똥기저귀와 세탁은 물론 목욕까지도 거의 내 몫이었다.

그렇세 정신 없이 바쁘게 살다가 아이들도 자라 따로 살고

20년 가까이 혼자 살아 오는 동안도 정신 없이 바쁘게 살아 오던 중

2016. 6. 1일 반대차로에서 1톤 트럭이 갑짜기 중앙선을 넘어와

정면에서 들이 받은 교통사고로 어쩔 수 없이 일 손을 놓은 후

남는 것이 시간이었다.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몸이 불편하니 남는 것이 시간이지만

몸이 불편한 탓도 있지만 만사가 귀찮고 움직이기도 싫으니

집에는 먹을 것이 넘치고

가끔 음식과 반찬선물을 받기도 하지만 먹는 것도 귀찮아

배가 고프면 할 수 없이 간단하게 대충 때우는 것은

자유함이 아니라 방종이고 유기며 태만이라.

미을에서 멀리 떨어진 외딴 집에서

아무의 간섭도 받지 않고

남의 눈치를 보지 않고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살아 갈 수 있는 것 만은

누구나 쉽게 누릴 수 없는 자유임을 부인하기 어렵다.

교통사고로 인한 보험사와 소송문제를 빼고는.

해남사는 농부 (jshsalm)

그저 빈하늘을 바라보며 뜬구름같이 살아가는 농부입니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챠빈
    '19.3.9 1:43 AM

    혼자 살던 둘이 살던 ...

    그건 다 생각이라고 봅니다.

    혼자 사는 사람이 '혼자라는 생각'이 없으면, 혼자이던 아니던 무관합니다.

    사람들은 외롭다라고 하는데, 이 뜻은 결국 외로워 하는 나와 그리고 '외로움' 각각 하나씩 둘이지요.


    아이들을 보면 저절로 즐겁고 뛰어다닙니다.

    혼자다 아니다 이건 다 생각입니다.
    생각에 빠져살면 평생갑니다.

    불(不) 이(二) - 이거다 저거다를 벗어나면 조금은 자유로워 집니다.
    혼자다와 아니다. - 이 두개를 지들끼리 놀게 놓아두는게 좋지요

    늘 건강하세요..

  • 2. 숲과산야초
    '19.3.24 10:42 AM

    챠빈 님의 댓글에 동감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122 작은 행복 해남사는 농부 2019.04.02 1,767 0
39121 여자들의 시샘 1 해남사는 농부 2019.04.01 4,448 0
39120 부부싸움 2, 절대 해서는 안 될 금기어들 2 해남사는 농부 2019.03.31 7,298 0
39119 대중은 왜 가난한가? 17 1 해남사는 농부 2019.03.28 2,781 0
39118 취미로 하는 악기연습.. 3 1 fkgm 2019.03.27 2,382 0
39117 행복의 조건 3 해남사는 농부 2019.03.24 1,591 0
39116 행복의 조건 2 해남사는 농부 2019.03.24 970 0
39115 행복의 조건 1 1 해남사는 농부 2019.03.23 2,445 0
39114 심을 때가 있고 벨 때가 있다.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6 1,850 0
39113 부부 싸움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3 3,139 0
39112 우리가 잃어버린 행복 2 해남사는 농부 2019.03.02 1,704 0
39111 접영 발차기 할때 시선이요. 1 say7856 2019.02.28 1,579 0
39110 "산다"는 것 해남사는 농부 2019.02.28 992 0
39109 자유함-혼자 산다는 것. 2 해남사는 농부 2019.02.27 2,206 0
39108 이거 강아지 피부병일까요? 1 차츰 2019.02.24 1,467 0
39107 사람이 행복하지 않은 이유 1 해남사는 농부 2019.02.23 2,158 0
39106 위경련때문에 미칠거같아요 어떡해야 할까요? 7 토토 2019.02.21 2,353 0
39105 자식이 싫을때도 있지요? 배째랑 2019.02.02 3,512 0
39104 취미로 하는 악기연습.. 2 4 fkgm 2019.01.28 2,543 0
39103 위*프에서 고구마를 샀는데 6 밀꾸 2019.01.23 3,712 0
39102 여성전용 주차장 여러분의 생각은?? 7 TheQuiett 2019.01.19 3,093 0
39101 82cook 궁금한게 겨울토끼 2019.01.16 1,461 0
39100 취미로 하는 악기연습.. 3 fkgm 2019.01.15 1,977 1
39099 자녀분 조기 유학 사람사랑 2019.01.06 2,001 0
39098 해킹당한 MissyUSA, 2019년1월1일 2 detroit123 2019.01.02 3,87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