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시어머님 선물로 남편과 작은 논쟁 중인데...

| 조회수 : 5,750 | 추천수 : 0
작성일 : 2018-10-18 15:03:44
곧 있으면 시어머님 생신이에요~
주변 친구들 추천도 받고 나름 고민해서 마음에 드는 선물을 골랐는데
이게 갱년기 여성들한테 좋고, 여러가지 여성 건강에 좋고요
특히 뼈 건강에 좋다고 해서 백수오궁을 사드렸는데
요게 천만 개나 팔렸을 정도로 중년 여성들이 많이 찾는다고 하더라고요
(혹시 어머니 친구분들은 다 드시는데.. 어머니만 안 드시는 걸까 싶기도 했고요...ㅎ) 

그래서 마음 속으로 결정은 하고 퇴근하고 온 남편이랑 얘기를 좀 했는데
뭔가 얘기를 듣더니 혼자 속으로 깊은 고민을 하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왜 그러냐고 했더니.. 남편이 하는 말이 여자한테 있어 갱년기는 뭔가 부끄러운 거고 
숨기고 싶은.. 그런 거지 않을까 싶더라는 거죠. 뭔가 대놓고 얘기할 수 없는? 
(본인이 장인어른한테 야관문주 선물하는 느낌이라고 해야하나?)
그래서 어머니가 선물을 받았을 때 기뻐하시겠지만 속으로는 조금 당황하실 수도 있지 않을까 걱정하더라고요... 

전 딱히 그렇게까지는 생각해보지 못했는데.. 갱년기가 숨겨야 되고 그런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사람들 다 있는 데서 나 갱년기야 하고 알리는 선물을 주는 것도 듣고 보니 좀 그럴 거 같더라고요ㅠ
또 그렇다고 선물을 뒤에서 몰래 주는 것도 웃기잖아요?

근데 사실 저도 그 나이가 되어 본 것도 아니고 누군가에게 갱년기 제품을 선물해본 적도 없어서요 ㅠㅠ
괜히 불편해 하시진 않을까 걱정이 되는 것도 사실이긴 한데
다른 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하네요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귯걸
    '18.10.19 8:27 AM

    나이 들어 몸 아픈게 부끄러운건가요? 선물하면 좋아하실꺼에요.

  • 2. 투덜이스머프
    '18.10.19 8:57 PM

    갱년기는 숨길 질병은 아니죠.
    챙피해하시지도 않으실거예요.
    노화정도로 생각하시고 여자들에겐 너무 자연스러운 화제인데, 아들입장에선 조심스럽나요?
    엄마입장에선 일프로도 조심스럽지 않다가
    99.999프로 입니다

  • 3. 화니맘
    '18.10.20 12:30 PM

    저는 현금이나 상품권이 좋아요.
    건강식품 비타민 등등 다 남 좋은일.
    60대 후반입니다^^

  • 4. sfghj
    '18.11.1 12:48 PM

    저 자식들이 건강식품주는거
    제일짜증나요

  • 5. zzb
    '18.11.2 10:34 PM

    갱년기 증상은 전혀 부끄럽다 숨기고싶은 증상은
    아니고요
    건강식품은 별로 좋아하실것 같진 않아요.
    현금까지 같이 드리면 모를까..

  • 6. 제이에스티나
    '18.11.9 10:09 AM

    그냥 현금 드리세요.
    남편도 그걸 원하는것 같은데.

  • 7. 세아이사랑
    '18.11.13 7:17 PM

    안받는 사람 있어요
    그리고 갱년기 창피하단 생각 안해요. 과정인데
    그런데 백수호는 정말 위험도 한 식품예요. 안받으면
    큰병생기기도 합니다.
    홍삼정도면 모를까ㅡ 백수호 먹고 신장. 유방 안좋아진 사람들 많아요

  • 8. 가브리엘라
    '18.11.18 12:36 AM

    이 글 지난번에도 올라온 글인데 아직도 진행중인건지 아님 표절인지 궁금.

  • 콩이맘♥
    '19.3.2 10:11 AM

    저도 이글 본거 같은데...

  • 9. dlfjs
    '18.12.17 8:34 PM

    환갑이 넘은 나이일텐데 갱년기도 한참 지났구만 뭐가 부끄러운가요
    근데 노인들 선물 까다로워요 물건이나 약은 굴러다니다 버리기 쉽고요
    그냥 원하는거 물어서 사거나 현금 드려요

  • 10. 오동통쭌
    '19.1.9 11:16 AM

    근데 건강식품이나 약 선물은 좀 신경써야 할것 같아요.
    좋아할지 아닐지도 그렇고 몸에 안맞을 경우 자칫 큰일 날수도 있으니까요.
    현금이 좋을것 같은데, 원글님이 그게 싫으심 어머니 쓰시는 화장품 브랜드 정도는
    알아보실수 있으니 그런게 어떨런지...

  • 11. 낮잠
    '19.1.14 11:05 AM

    갱년기 이런 거는 상관 없는데
    문제는 저라면 건강식품 선물은 별로예요.. ㅠ
    사드시고 싶더라도, 본인이 드시고 싶은 게 따로 있으실 것 같은데요..
    저희 친정어머니는 관절 관련해서 리프리놀 드셔서..
    저희 친정어머니는 현금 선호하세요.
    본인 사고 싶은 거 직접 사시는 게 만족도가 제일 높죠.

  • 12. 에스프레소
    '19.6.4 11:20 PM

    선물은 상대가 원하는 것을 하는게 맞는거죠.
    더구나 약재는 부작용도 만만치 않은데 그냥 드시고 싶고 갖고싶은거 사시라고 돈으로 드리면 안되나요?
    원글님 맘에 드는 백수오궁은 원글님 드세요.

  • 13. hoony
    '19.6.27 11:23 AM

    현금 드리세요.
    저도 건강식품 싫어요.넘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049 유아전동칫솔 사용해보셨어요?? leo88 2018.12.03 1,045 0
39048 군불때는 게 싫어서....... 3 숲과산야초 2018.12.03 2,850 0
39047 오늘밤 퀸콘서트 놓치지 마세요 민들레 2018.12.02 2,194 0
39046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 해남사는 농부 2018.11.22 1,433 0
39045 망설이다가 코스트코 물건 가격 질문합니다. 13 저녁 2018.11.07 9,327 0
39044 미싱 배우고 싶네요 헬렌 2018.11.06 2,334 0
39043 부산에 영어교재 파는곳 선인장 2018.11.03 949 0
39042 일본 손님 초대요리는 뭘 하면 좋을까요? 8 깨비 2018.10.29 2,594 0
39041 시어머님 선물로 남편과 작은 논쟁 중인데... 14 바닐라레떼 2018.10.18 5,750 0
39040 콩국수에는 설탕 VS 소금 어떤것을 넣어 드시나요! 10 늘푸른솔나무 2018.10.18 1,970 0
39039 욕실 벽 줄눈에 솜털같은 이게 뭘까요? 3 베띠리 2018.10.17 2,953 0
39038 기계퀼트이불 맞추는 곳 1 californiadreaming 2018.10.08 1,498 0
39037 lg v20 스마트폰 2 45글러브캣치 2018.10.05 1,471 0
39036 신경성 인후염 잘보는 곳 있나요? 3 토토 2018.09.30 1,416 0
39035 갈비찜 너무 달게됐는데 방법없을까요? 4 최희순 2018.09.22 3,431 0
39034 비타민 어디서 구입하나요? azummi 2018.09.19 1,195 0
39033 전기 광파오븐 문의합니다. 헤즐넛 향기 2018.09.18 1,163 0
39032 오메가3 우유 들어보셨나요? 1 쪼꼬파이 2018.09.14 1,166 0
39031 2015년 더넥스트스파크 맘이 2018.09.11 903 0
39030 혜경쌤 블로그 주소 아시는분? 4 찌우맘 2018.08.31 4,832 0
39029 영국가려 하는데 피아노 가져가도 될까요? 5 준쓰맘 2018.08.26 3,537 0
39028 무뚝뚝한 딸, 갱년기가 온 엄마에게 어떻게 다가가면 좋을까요.... 8 블라불라 2018.08.21 4,747 0
39027 대전코스트코 입장 질문드려요 2 쿠키짱 2018.08.11 2,899 0
39026 에어컨으 삼성이나 엘지중에 2 82cook21 2018.08.07 2,027 0
39025 체크카드로 택시요금 1 주전자 2018.07.26 3,291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