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황혼

| 조회수 : 1,443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4-29 03:36:52

이건가 잡아보고

저건가 잡아보고

잡아보고 버리고

잡은 후엔 버리고

그렇게 보낸 세월

돌아보면 아득해

이제 남은 길에서

지는 해를 바라보니

탄식과 한숨으로

가슴이 미어진다 .

해남사는 농부 (jshsalm)

그저 빈하늘을 바라보며 뜬구름같이 살아가는 농부입니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첫글을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