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사람이란 것이

| 조회수 : 1,694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04-11 09:51:16

어제 일찍

오늘 쑥 가래떡을 할 쑥과 쌀을 준비해

오늘 아침 일찍 일어나 준비를 끝내고

이제 방앗간에 떡을 맡기러 갈 시간인데

참으로 오랫만에 만사가 귀찮아 지고 움직이기 싫어

집에서 25km 거리에 있는 읍내 떡방앗간에 가는 일을 미적거리디가

오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할 수 없이 읍내 방앗간에 가서

준비한 삶은 쑥과 불린 쌀을 맡기고 왔다.

그 때가 언제였던가?

기억이 가물거거릴 정도로 오래 전에도

오늘 아침과 같이

만사가 귀찮아 지면서

손발을 움직이기조차 싫을 정도로 귀찮던 때가 있었다.

마음 같아서는 아무 일도 하지 않고

모든 것이 귀찮아

차라리 이대로 죽어버렸으면 하는

간절한 바램에 들기도 했었다.


쑥과 쌀을 가지고 읍내 방앗간에 가는 동안에도

"지금 내가 무엇을 하는 거지?"

이번에 미국에서 세상을 떠난 한진 조중훈회장의 죽음이 생각나면서

재산이 수 십조 라는 국내 굴지의 재벌가 회장도

아무 것도 가지지 못하고 빈손으로 가는데

나는 무엇을 얻으려고 이처럼 억척을 떨어야 하는지 알 수가 없었다.

재산이 넘치는 사람들이야 죽으면 묘역을 크고 화려하게 꾸미고

갖은 석물을 세워 죽은 후 에도 자신을 과시하기도 하지만

죽어 땅 속에 묻힌 시체에게 그런들 어떤 의미가 있을가?

소수 부가 넘치는 사람들을 빼고

대부분 다수의 사람들이

전에는 죽어도 몇 평 땅을 차지하고 누워서

해마다 철이 되면 후손들이 벌초를 해주는 보살침을 받기도 했지만

이제는 한 평 땅도 차지하는 것도 사치여서

죽으면 불에 태워져 작은 용기에 담아져

생전 한번 보지도 못했던 사람들과

닭장처럼 만들어진 작은 칸에 넣어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또 어떤 사람들은 화장후 한줌의 재가 되어

이름도 모르는 산야나 흐르는 물에 뿌려져

흔적조차 남기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렇게 사람이 살다가 갈 때는

아무 것도 가지지 못한 채 빈손으로 가는 것을

마치 생전에 얻은 것들을 모두 가지고 가기라도 할 것 처럼

그리 욕심에 쩔어 한시도 쉬지 못하고

억척을 떨어대며 악착같이 살아야 하는지

세상 모든 일이 참으로 부질 없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도 오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삶은 쑥과 불린 쌀을 방앗간에 맡기도 돌아 오니

오늘 약속을 어기지 않고 지킬 수 있게 되었다는 사실에

마음이 편하고 안심이 이 무슨 변덕인지.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132 관리자님 2 박다윤 2019.09.10 1,083 0
39131 농산물 판매 안되나요? 4 하동아지매 2019.09.09 1,858 0
39130 175.126.xxx.169 보시죠 3 가리워진 길~ 2019.09.02 2,471 0
39129 이 그림을 찾고 있는데 아시는분 계시나요? 딸애가 보고 그리다 .. 2 웃는삶 2019.09.02 3,238 0
39128 나경원 딸 불법입학 (뉴스타파) 3 가로수길529 2019.08.31 2,935 0
39127 경기도 전세 5 wood 2019.08.30 2,218 0
39126 혹시 유ㅇㅇ의 숲님 블로그에 배추 구입처 러브스토리 2019.08.27 1,036 0
39125 미국 사시는 미씨님들 4 silly 2019.08.23 4,654 0
39124 좀 좋은 제일모직 아울렛 어디 있나요? 1 로뎀나무 2019.08.20 1,116 0
39123 메리츠화재 실비 보장 보험 2 만두 2019.08.13 1,758 0
39122 어제 산 핸드폰의 유심이 락 걸린거 같아요 쏘쏘쏘 2019.08.01 1,000 0
39121 캐리어 수선 1 세잎클로버 2019.07.30 1,603 0
39120 매국노들의 공통점 6 가로수길529 2019.07.15 3,170 0
39119 청주 한의원 추천요망 3 thrupass 2019.07.12 1,379 0
39118 모자 안녕자두 2019.06.27 1,373 0
39117 손은 큰데 길이는 짧은 주방 고무장갑 없을까요? 6 happyh 2019.06.22 1,897 0
39116 뮤지컬 중 “비상구는 없다”악보는? 씁쓸녀 2019.06.21 639 0
39115 출근길 서울출발 고양시행 지하철 많이 붐비나요? 1 릴리푸리 2019.06.17 1,041 0
39114 리더스코스메틱 90퍼나 할인한다네요~ 2 마마미 2019.06.03 3,006 0
39113 전기자전거 자랑합니다 2 마마미 2019.05.23 3,343 0
39112 식빵 구울때 쓰는 버터? 6 너무슬퍼요 2019.04.25 6,458 0
39111 세탁기만 쓰면 옷에 하얀게 묻는데 뭘까요? 9 happyh 2019.04.21 5,253 0
39110 자동차 와이퍼로 화장실 바닥 물기 제거하시는 분? 3 happyh 2019.04.21 4,095 0
39109 소이현씨는 왜 안늙을까요.. 5 나약꼬리 2019.04.15 8,787 0
39108 WTO 승소를 보며: 2008년 미 쇠고기 파동 과거사 정리 필.. notscience 2019.04.12 1,53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