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어느 문화가 더 나을까요?

| 조회수 : 1,762 | 추천수 : 0
작성일 : 2018-07-09 12:24:07




한국에서 태어났지만 뉴질랜드에서 좀 살다 왔습니다. 저의 신랑은 뉴질랜드에서 오래 살았고요.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두 나라의 문화와 사람들의 생활 방식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됩니다. 단편적으로 비교할 수는 없다 하더라도 큰 줄기에서 뚜렷한 차이가 나는 부분들이 있어서 제품에 대한 얘기도 필요하지만 이런 얘기들도 쇼핑 스토리에 쓰고 싶었습니다. 괜찮겠지요? ^^

신랑이 언젠가 해 준 얘기인데.. 뉴질랜드 사람들은 비교적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개인주의적이고 쉽게 말해 하고 싶은 대로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런 반면에 한국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의 눈치를 많이 보고.. 하고 싶은 일이 있어도 다른 사람들을 의식해서 잘 하지 못하는 그런 면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하나의 실례를 든다면.. 언젠가 결혼식이 있었는데.. 축가를 불러 주기 위해 참석한 초대 가수(?)가 반바지에 슬리퍼를 신고 온 적이 있었습니다. 신랑은 그 때 일이 너무도 인상(?)적이었는지 제게 몇 번이고 말해 주었는데, 극단적인 예를 들자면 그런 경우도 있습니다.

저는 어느 한 쪽의 문화가 더 낫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지만.. 한국 문화는 자신의 자유를 많이 희생함으로써 다른 사람들에게 정중하고 예의 있고 바르게 보일려는 면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자신만 그럴 뿐만 아니라 부지불식간에 다른 사람들에게도 그렇게 사는 것을 요구하고 심지어는 강요하기까지 하는 문화의 지나친(?) 면도 있는 것 같고요.

반면 뉴질랜드 사람들은 처음 보면 아주(?) 촌스럽게 보입니다. 그들은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별로 의식하지 않고 자신의 관점을 다른 사람들에게 요구하지도 않는 개인주의 문화가 깊게 배어 있는 것 같습니다. 겉으로 보면 촌(?)스럽고 세련되게 보이지는 않지만 그들은 참으로 자유를 누리고 있는 이면의 모습이 있는 것 같습니다.

모두가 어떤 방향으로 가고 있을 때 다른 방향으로 갈 수 있다는 것은 많은 용기가 필요한 일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다른 사람들의 눈치를 보지 않고 (그것이 우리의 틀과 관념에 좀 어긋나는 일이라고 해도) 자유롭게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다는 것, 그것이 좀 촌스럽게 보이고 비록 좀 예의(?) 없게 보일지라도 때로 경직된 문화가 산출해 낸 정체된 상황은 오히려 그런 사람들을 필요로 하는지도 모릅니다. 

요즘은 한국에서도 이 두 문화가 서로 교류하며 우리의 모임, 공동체를 더 나은 방향으로 이끌어 가려는 경향이 보이는 것 같습니다. 예를 들면 한국에서는 선후배 문화가 아주 강한데 월드컵에서 이승우 선수 같은 사람을 합류시킴으로써 공동체를 정체된 상황에서 활기있게 하려는 움직임과 같은. 

저는 축구도 재미있게 보고 있지만 제가 두 문화의 흐름을 조금 맛보아서인지 이런 장면이 두 문화가 서로를 필요로 하며 서로 교류함으로써 서로의 장점을 받아 들이고 더 발전하려는 면으로 보였습니다. 물론 월드컵이 끝나면 이전(?)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많지만 ^^;

사려 깊되 그것이 다른 사람들의 눈치를 보아서가 아닌 여전히 자신의 원하는 행동이라면 가장(?) 이상적일 것 같습니다. 때로는 우리의 자유를 희생할 필요가 있지만 두려움이나 마지 못해서가 아닌 우리의 자유로운 선택에 의한 자유를 잃음이라면 두 문화가 가장 이상적으로 공존하는 것은 아닐까요?

사랑하고 배려하되 눈치 보는 것은 아닌, 그리고 우리는 여전히 자유로운 그런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

작은 쇼핑몰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끔 글이 쓰고 싶을 때 올께요. ^^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데미안
    '18.8.26 11:51 AM

    글,사진 잘봤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030 에어컨으 삼성이나 엘지중에 2 82cook21 2018.08.07 2,039 0
39029 체크카드로 택시요금 1 주전자 2018.07.26 3,342 0
39028 아파트 개별난방 전환하는데 보일러 선정 고민이네요 4 블랙팬서 2018.07.22 2,014 0
39027 모닝과 스파크 어느 차종을 선택해야 좋을까요 10 녹차잎 2018.07.21 4,137 0
39026 혹시 대학생 자녀분들 1 82cook21 2018.07.19 3,898 0
39025 어느 문화가 더 나을까요? 1 릴리메이 2018.07.09 1,762 0
39024 김치 담글때 고추가루 말고 생고추(홍고추) 간 것으로만 담가도 .. 4 4030212 2018.07.09 3,422 0
39023 오븐기 추천 좀 부탁드려요~ 먹보삼 2018.07.03 1,529 0
39022 [꿀팁] 미국 입국심사의 모든 것! 비지니스 출장 &am.. 2 신우 2018.07.03 3,738 0
39021 성모의 집에서 개별후원을 거절하겠다는 연락이 있어 글을 내립니다.. 7 해남사는 농부 2018.06.27 5,405 0
39020 외국사시는분 국제배송 자주 하시는분 계시면 알려주세요. 4 쎄리마미7 2018.06.20 1,941 0
39019 미혼모들의 꿈자리 목포 성모의 집 방문기 1 해남사는 농부 2018.06.20 2,349 0
39018 오뚜기 스파게티 봉지면. 그 구수~한 향이랄까 맛은 어떻게 내는.. 2 없다아 2018.06.06 2,514 0
39017 여성청결제 후기 남겨요~ 2 마마미 2018.05.31 5,340 0
39016 마트갔다가왔어요~ 1 나약꼬리 2018.05.29 3,273 0
39015 아까 진도군에서 뭔가 쿠쿵-! 거리면서 마을 전체가 흔들렸는데 .. 없다아 2018.05.24 2,759 0
39014 장볼때 홈플러스에서 보세요! 1 leo88 2018.05.23 6,098 0
39013 저도 드디어 다낭 가봅니당 2 냠냠후 2018.05.18 3,505 0
39012 데어리퀸에서 햄버거 1년 무료이용권 준대요..ㅋㅋ 마마미 2018.05.16 1,963 0
39011 놀러가서 신음 딱이겠어용~ 마마미 2018.05.15 4,301 0
39010 연어샐러드~ 나약꼬리 2018.05.10 2,617 0
39009 help me.ㅠㅠ 4 seesea 2018.05.09 3,173 0
39008 글 스크랩은 어떻게 하는거예요? 2 으쌰아쌰 2018.05.03 1,725 0
39007 저도 오늘 떠납니다..^^ (시간여행님 워너비) 2 돌직구 2018.05.03 3,298 0
39006 딸래미 선물로 마트놀이세트 나약꼬리 2018.04.30 1,43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