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생 상스의 「서주와 론도 카프리치오소」

바람처럼 조회수 : 3,332
작성일 : 2011-10-13 23:09:38

 

샤를 카미유 생 상스(Charles Camille Saint Saëns: 1835 ― 1921) 작곡

「서주와 론도 카프리치오소」 Introduction and Rondo Capriccioso

for Violin and Orchestra in A minor, Op.28

 

1868년에 완성되어 4년 후에 독주로 파리에서 초연된 <바이올린과 관현악을

위한 서주와 론도 카프리치오소>는 ‘찌고이네르바이젠’ 작곡가 사라사테의

바이올린 연주를 보고 완전히 매료되어 그를 위해 작곡해서 헌정한 곡이라고

한다.

사라사테풍의 화려한 바이올린의 기교가 짙게 깔려있을 뿐 아니라 생 상스의

작풍作風인 ‘프랑스적 우아한 정서’로 가득 차 있는 곡이다.

이 곡은 서주부로 시작되어 우아한 테마로 된 ‘론도’로 들어가는데 아주

화려하고도 고도의 테크닉을 필요로 하는 곡이다.

 

카프리치오Capriccio는 이태리어로 ‘변덕스러움’ 또는 ‘일시적인 기분’이라는

뜻, 일반적으로 리듬의 변화가 많고 자유분방하고 느슨한 구조의 악곡을

의미한다. 이 곡은 형식적인 면에서 아주 독창적인데,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론도이긴 하나 규칙은 작곡가 마음대로 변형된다.

 

처음의 서주는 멜랑콜리가 가미된 안단테로 스페인의 정취를 물씬 풍긴다.

론도는 지극히 율동적이지만 우수憂愁가 섞이면서 듣는 이의 마음을 저리게

하며, 후반의 카덴차는 더없이 화려하다.

오케스트라의 강렬한 화음, 힘찬 행진곡풍, 율동적이면서 호쾌한 선율 등,

여기서 론도의 무곡舞曲을 이어가는 아름답고 활발한 자유로운 악상의 형식이

화려하게 변화를 보이면서 전개되는 경쾌한 바이올린의 명곡이다.

                                                                                       (퍼온 글을 편집)

 

용어 풀이 ―

카프리치오소capriccioso: (악보에서) 자유롭게 혹은 기분이 들뜨게 환상적

으로 연주하라는 말.

론도rondo: 처음 제시된 일정한 선율 부분이 주기적으로 반복되는 기악 형식.

멜랑콜리melancholy: 우울, 애수哀愁.

안단테andante: 악보에서 느리게 연주하라는 말.

카덴차cadenza: 독주자가 자신의 기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관현악은

반주를 자제하고 현란한 기교로 솔로Solo를 연주하는 부분.

 

 

연주자 ―

야니네 얀센(Janine Jansen: 1978~     ) 네덜란드 출신 바이올린 연주자

네메 예르비(Neeme Jarvi: 1937~     ) 에스토니아 출신 미국의 명지휘자

 

 

~~~~~~~~~~~~~~~~~~~~~~~~~~~~~~~~~~~

 

생 상스의 <서주와 론도 카프리치오소>

바이올린 협연: 야니네 얀센

지휘: 네메 예르비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연주시간: 8분 50초)

https://youtu.be/N22c3_8gL4Q

 

~~~~~~~~~~~~~~~~~~~~~~~~~~~~~~~~~~~

 

 

IP : 121.131.xxx.93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웃음조각*^^*
    '11.10.13 11:13 PM (125.252.xxx.108)

    오늘도 오셨네요^^

    제가 주로 가지고 있는 클래식이 '베토벤 바이러스'에 나왔던 음악뿐인데.. 이 곡은 없어요^^

    나름 너무 좋네요. 덕분에 조금씩 신세계를 배워갑니다^^

  • 2. 그니까
    '11.10.13 11:15 PM (175.124.xxx.46)

    감사합니다.
    글은 안읽고 음악만 누르기도 하고,
    어쩌다가 글을 대강 읽기도 하고,
    그러다가 자세히 읽는날도 오겠죠?

  • 3. 그니까
    '11.10.13 11:16 PM (175.124.xxx.46)

    하프 음악도 부탁드려요.

  • 4. 쓸개코
    '11.10.13 11:47 PM (122.36.xxx.13)

    잘듣고 있어요. 이렇게 친절한 설명까지.. 오늘도 감사합니다.^^

  • 5. 글과 음악
    '11.10.14 12:19 AM (99.226.xxx.38)

    아주 스펀지처럼 쫙쫙...열심히 읽는 독자(?)입니다. 이른바 매니아입니다.
    너무 감사드려요. 하루가 풍요롭습니다.

  • 6. 숨은 팬...
    '11.10.14 12:23 AM (218.54.xxx.178)

    하루중 너무 기다려지는 글입니다

    이곡은
    막귀인 제가 듣기에
    리스트의La Campanella 와 비슷한 부분이 있는것 같아
    첨엔 막 헷갈렷던 기억이....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30743 시조카가 수능시험 치면 얼마정도 줘야할까요? 14 외숙모 2011/10/31 2,077
30742 긴급! 김진표대표가 FTA 당정청합의를 당내 의총에서 통과시킬려.. 12 참맛 2011/10/31 1,708
30741 강릉에서 이웃집 개를 쇠파이프로 때려 이빨과 턱뼈를 부러뜨린 사.. 3 동물학대반대.. 2011/10/31 1,211
30740 성적표에 담임선생님이 써주시는글 10 스프리 2011/10/31 2,891
30739 한나라당 샌드백하려고 하나요 5 민주당 2011/10/31 863
30738 원룸신축-형부에게 얼마나 줘야 하나요? 8 자매간 의상.. 2011/10/31 1,971
30737 올해가기전 약 60일남았네요 2011 2011/10/31 724
30736 논리 속독에 대해 2011/10/31 798
30735 나꼼수의 눈찢어진아이에 대한 언론들의 설레발이었군요 7 오호 2011/10/31 2,386
30734 국민일보 [속보] 한명숙 전 총리, ‘9억 수수 혐의’ 무죄 6 바람의이야기.. 2011/10/31 1,257
30733 [속보] 정치자금법 위반 한명숙 전 총리 무죄 3 진실의 힘 2011/10/31 968
30732 아이있는집 곰팡이 청소 어떻게 하나요? 2 궁금 2011/10/31 1,475
30731 강남에 청소년원형탈모 잘 보시는 분 추천해주세요.. 1 원형탈모 2011/10/31 752
30730 대박은 xx에서.. 이걸 영어로 표현하면??? 1 .. 2011/10/31 696
30729 진중권의 근황 (수정) 31 ... 2011/10/31 2,621
30728 스판 들어간 청바지 늘어나면 원상복구 시킬 수 있나요? 2 무릎나온바지.. 2011/10/31 3,868
30727 친구가 암이래요.. 14 파나마 2011/10/31 9,903
30726 곶감 건조 3일째 곰팡이~~ 어떻해야하나요? 5 쏠라파워 2011/10/31 1,296
30725 보육료 지원되는 7살때는 병설보다는 사립이 나을까요? 3 ... 2011/10/31 2,247
30724 만나면 자기 얘기만 하는 사람 12 ..... 2011/10/31 8,773
30723 왜 딴지일보가 안열릴까요? 딴지일보 2011/10/31 790
30722 충격흡수가 잘되는 쿠션좋은 운동화 추천해주세요. 2 쿠션좋은 운.. 2011/10/31 7,356
30721 여야 원내대표, 한미FTA 통과 뒤 ISD 재협상 추진 15 세우실 2011/10/31 1,426
30720 아이허브 사이트에서 모르고 주문 눌렸는데 자동 결제 되버렸나봐요.. 3 2011/10/31 1,157
30719 역시 자식사랑은 엄마 맞나봅니다~ 14 오드리 2011/10/31 2,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