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음식먹을 때 쩝쩝 소리 내는 사람들은

정말 싫다.. 조회수 : 6,908
작성일 : 2011-10-12 12:25:57

자기가 먹을 때 소리내는 걸 모를까요? ㅠㅠ

 

방금 전도 점심 먹는데 앞에 앉은 여자 분(모르는 분임)이 어찌나 쩝쩝대고 밥을 드시는지..

 

저 진짜 배고팠는데 3수저 먹고 밥맛이 딱 떨어져.. 그냥 올라와 있네요.

 

아.. 정말. 본인은 모를까요? 알면서도 별로 신경 안쓰는 걸까요? ㅠㅠ

 

IP : 59.18.xxx.252
2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1.10.12 12:27 PM (125.132.xxx.91)

    그럴 경우 전 엠피 들으면서 먹어요.

  • 2. 아이쿠
    '11.10.12 12:28 PM (114.30.xxx.112)

    저희 남편이 그래요. ㅡㅡ;;
    제발 쩝쩝 대지 좀 말라고 입을 다물고 먹으면 소리가 안날거라고 입 오무리고 먹으라고 했더니
    쩝쩝 대지 않으면 맛이 없대요. ㅡㅡ;;
    한번은 제가 같이 일하는 사람들하고 밥 먹을 때도 그렇게 쩝쩝 대냐.
    그 사람들이 당신 뒤에서 욕할거다 했더니
    그 사람들은 자기보다 더 쩝쩝 댄다며 합리화까지.
    어떻게 고칠까 난감합니다.

  • 어머
    '11.10.12 2:00 PM (125.177.xxx.193)

    제 남편이랑 똑같네요.
    젓가락질도 이상하구요.
    이젠 아무말도 안하지만 가끔씩 속으로 짜증날때 많아요. 같이 밥먹기 싫죠..
    저도 댓글님처럼 똑같이 말해본 적 있네요. 끄떡 안하는 것도 똑같아요.ㅠ

  • 3.
    '11.10.12 12:29 PM (122.40.xxx.41)

    잘 모르더라고요.
    지적해도 습관이라 잘 안고쳐지고요.

  • 4. 웃음조각*^^*
    '11.10.12 12:32 PM (125.252.xxx.108)

    울 아이가 아기땐 예쁘게 오물오물 먹더니 크면서 만화를 보더니 만화에서 먹는 모습 표현하는 '음음음 얌냠냠'하는 소리 표현하면서 먹더니 소리내서 먹는 습관이 들었어요.

    요새 그거 고치고 있는데 힘드네요.ㅡㅡ;;

  • 5. ..
    '11.10.12 12:36 PM (125.152.xxx.27)

    소리 내서 먹더라도....음식을 맛있고....복스럽게 먹는 사람도 있어요...제 주변에....

    안 그런 사람들도 있겠지만,,,,,,,

  • 6. 그렇죠?
    '11.10.12 12:36 PM (112.160.xxx.37)

    저도 밥먹을때 신랑보고 가끔 이야기 합니다.
    쩝쩝 거리지좀 말라고...
    그러면 금방 삐져서 밥 그만먹곤 해요 ㅎㅎㅎ

  • 분당맘
    '11.10.12 12:57 PM (124.48.xxx.196)

    똑같은 사람 여기 하나 추가요 ㅋ ㅋ ㅋ

  • ...
    '11.10.12 1:16 PM (14.47.xxx.160)

    하나 더 추가요^^

  • 7. ..
    '11.10.12 12:38 PM (125.241.xxx.106)

    주로 남자들이 그러나 보네요
    우리 집도 그러더군요
    어쩔때는 스스로 깜짝 놀라기도 하지만
    고치기 힘드네요

  • 8.
    '11.10.12 12:40 PM (203.145.xxx.212)

    모르는 거 같아요. 아 정말 같이 밥 먹기 싫죠...
    제 친정 남동생도 하나 그러는 데 진짜 밥맛 뚝 떨어져요.
    올케 앞에서 계속 싫은 소리하기 싫으니 대부분 그냥 참는데요
    솔직히 진짜 궁금해요. 올케는 그게 아무렇지도 않은지...
    맛나게 먹는다고 좋아할까요? ㅠㅠ 아 진짜 어디서 배워 그렇게 먹는지...

  • '11.10.12 9:34 PM (183.107.xxx.106)

    저는 정말 쩝쩝 거리고 먹는사람 이해를 못했어요. 진짜 예의가 없다고 생각했는데,,
    친정가서 여동생이 울 신랑도 소리 낸다고 하더라구요..전 3년동안 살았는데도 몰랐어요.

  • 9. 추접스럽~
    '11.10.12 12:42 PM (59.0.xxx.103)

    음식 먹을 때 쩝쩝대거나 이빨사이 바람 들이키는 소리나는 사람있어요.
    먹고 나서도 한동안 계속... ㅡ.ㅡ
    싫은 사람이 그러기까지 하니 아주 정나미가 삼천리 밖으로 도망갑니다.

  • 10. 제 동생도
    '11.10.12 12:44 PM (59.6.xxx.65)

    좀 그렇게 먹어서 제가 추잡하다고 을마나 타박했는대요~ㅎㅎ

    그래도 전혀~안고쳐지더이다~ -_-

  • 11. 밍슈
    '11.10.12 12:47 PM (118.221.xxx.157)

    예전에 올렸었는데, 숟가락 입에 들어갈 때 혓바닥이 먼저 마중나오는 모습.
    전 이게 더 싫더라구요.

  • 12. 쩝쩝소리
    '11.10.12 12:56 PM (218.155.xxx.223)

    본인은 잘 못느껴요
    그리고 소리 안내다가도 음식에 따라 가끔 쩝쩝거리는 수도 있구요

  • 13. ㅜㅜ
    '11.10.12 12:59 PM (121.138.xxx.55)

    쩝쩝거리지 않으면 맛이 없다고 하는 분 저도 예전에 만난 적 있습니다.
    하도 밥맛이 떨어져 밥그릇에 시선 고정하고 먹었습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14. 우리
    '11.10.12 1:02 PM (218.232.xxx.123)

    남편도 그래요.
    알면서도 못고치나봐요.
    사람들이 복 있게 먹는다고 한다고...
    둘러서 하는 얘긴 줄 아주 나~중에 알았을거예요.
    너무 듣기 싫어요.

  • 15. 문득
    '11.10.12 1:03 PM (211.210.xxx.62)

    25년 정도 만난 친구가 그렇다는걸 최근에야 느꼈답니다.
    주기적으로 한달에 한두번을 꼭 만나 밥을 먹는데
    어느순간 갑자기 그걸 알게 되었고
    그 후로는 계속 의식이 되네요.
    말을 해주기도 그렇고 안하기도 그렇고, 밥먹는 내내 좌불안석입니다.

  • 16. ..
    '11.10.12 1:04 PM (211.192.xxx.118)

    소름끼쳐요.
    소개팅이면 다시는 안만납니다.
    쩝쩝에 그릇소리에 물마시며 양치질까지하면.(외 있쟎아요 물먹고 입안헹구는소리)

    죽이고 싶어요

    비위상하고 밥맛떨어지고
    사람수준이 바닥으로보여 친하게도 안지냅니다.

  • 17. ...
    '11.10.12 1:19 PM (14.47.xxx.160)

    저희 남편이 쩝쩝거려요.
    가족들이 밥 먹다보면 아이들과 저는 소리 안내고 잘 먹는데
    남편 소리만 유독...
    뭐라 그러면 삐지기나 하고.. 먹으면서 소리안내는 사람이 어딨냐고???

    가만보면 교육의 힘인것 같아요.
    저희 친정식구들중에는 그런 사람없어요.. 조카들도.
    어릴때부터 교육을 받아서 그런건지..

    시댁식구들 모여서 밥 먹다보면 정신이 없어요.
    쩝쩝소리에 왜 그리 정신 사나운지...

  • 18. @.@
    '11.10.12 1:45 PM (112.185.xxx.78)

    쩝쩝거리며 먹는 사람......제가 그랬어요ㅠㅠ
    음식을 맛있게 먹는다, 복스럽게 먹는다고 말만 듣다가 연애할때 남친이 '넌 너무 쩝쩝거리며 먹어'라는 말을 처음 듣고 그때부터 제가 음식먹을때 신경 쓰고 고치려고 노력하면서부터 많이 나아졌어요. 심지어 물을 마시더라도 신경쓰고 마신답니다...쩝쩝거리며 먹는 사람...본인들은 잘 몰라요. 주변에서 대부분 복스럽게 먹는다라는 말로 많이들 하시는데 그 말의 의미가 사실은 쩝쩝대며 소리내면서 먹는거더라구요.
    뭘 마시든 먹든 신경 쓰게 되고 조심하게 되는데 이건 버릇이자 습관이에요. 고쳐야하는 거에요. 만약 주변에 그런 분이 계시면 직접 말을 해주는 게 좋을 듯 해용.^^

  • 19. 스왙(엡비아아!
    '11.10.12 2:02 PM (175.215.xxx.73)

    옆에 상사가 심하게 쩝쩝거리고,,, 더듣기 싫은건.. 흐음~ 에헴... 코 훌쩍, 아~
    이런식으로 오만 소리를 다 내요.. 전 토할 거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34677 나쁜넘들...... 물대포 쏴요. 10 자수정 2011/11/10 1,763
34676 며칠동안 눈이 좀 뿌연증상 3 안구건조증인.. 2011/11/10 1,736
34675 집보러 다닐때요 6 집사자 2011/11/10 3,195
34674 좀있다 김치냉장고 도착하는데요 2 고민 2011/11/10 1,157
34673 고영욱이 덕을쌓았나봐요 63 바보보봅 2011/11/10 20,256
34672 미국에 사는 한국주부들이 모아본 미국 무서운 의료비 실태 (섶 .. 5 배비장 2011/11/10 2,997
34671 고집세고,자기주장 강하고,차분함의 반대이고, 목소리큰..딸 아이.. 2 선배 어머님.. 2011/11/10 2,175
34670 김진숙 지도위원...309일만에 땅밟았다...한진중 사태 종지부.. 18 세우실 2011/11/10 2,056
34669 작년 고3맘님! 질문이요...? 1 집중안됨 2011/11/10 1,181
34668 31평확장형 거실에 60인치 TV 넘 클까요? 5 유투 2011/11/10 4,499
34667 오디즙 2 친구 2011/11/10 1,142
34666 FTA 찬성의원 헌정송 4 내가사는세상.. 2011/11/10 1,238
34665 내가 겪었던 최악(?)의 패키지 여행 5 미깡 2011/11/10 4,530
34664 나꼼수 후드티왔어요 12 반지 2011/11/10 2,174
34663 저것들 또 물대포 쏘고 있어요~~~~~~. 생방송 중 물대포준비 2011/11/10 858
34662 이런 기사에 기분 짱! 7 저는 2011/11/10 1,294
34661 한미FTA반대 - 현재 남자:5 여자:1분 연행되었다는 소식 24 참맛 2011/11/10 2,056
34660 장수면 맛 없나요? 12 라묜 2011/11/10 1,790
34659 [속보] 안철수, 공금횡령 혐의로 고발당해 - 아름다운재단 이사.. 44 asd 2011/11/10 12,696
34658 매뉴얼과 메뉴얼 중 어느 것이 맞을까요? 4 ........ 2011/11/10 4,784
34657 MB 퇴임후 사저 경호예산 67억 다시 배정되었데요.. 12 저만 몰랐나.. 2011/11/10 1,846
34656 머핀 이쁘게 굽는 법 좀 알려주세요. 1 ^^ 2011/11/10 1,237
34655 급질- 무청 삶을 때 얼마나 삶아야 하나요? 1 그만 삶아도.. 2011/11/10 1,911
34654 키워본 종 중에 가장 순한 성격은 어떤 개라고 생각하시나요 23 애견인분들 2011/11/10 15,595
34653 五敵 넘들이 하는짓 (퍼옴 다음에서) 2 배꽃비 2011/11/10 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