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50평생 해외여행x, SNSx, 골프x

조회수 : 4,986
작성일 : 2024-05-26 20:52:30

카톡 프사 배경사진도 아무것도 없어요. 그냥 사람상반신 모양.

어릴적부터 세상따시키는 타입이었고

등산 여행 운동 힘들게 하는거 싫어했어요.

갈수록 알던 지인들 하나둘 자연스레 멀어지는데

적극적으로 인연 만들 마음도 없어요.

해외여행 안 데리고 다녀서 애들한테 미안했는데

한아이는 대학 가서도 안가고

한아이는 방학마다 나가고 싶어 하고 그러네요.

남편은 원래 외향적이나 저 만나면서터  집돌이가 되부렀어요.

이런 아짐도 있네요.

 

 

IP : 223.38.xxx.169
2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
    '24.5.26 8:56 PM (172.226.xxx.45)

    이론 패턴의 글 결론은
    돈없어서 그런거 아냐 ㅎㅎㅎ 돈은 차고 넘쳐

  • 2. ..
    '24.5.26 9:01 PM (211.208.xxx.199)

    백인백색이니까요.
    원글님같은 스타일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봅니다.
    저도 비슷하네요.

  • 3.
    '24.5.26 9:05 PM (211.235.xxx.72) - 삭제된댓글

    사람들 인식이
    해외여행 안가면 돈 없음.
    개근거지라는 말이 유행하는 시대고
    그만큼 천박하게 생각하는 사람들 많은 세상에
    이런 글 쓸 수 있죠.

    개근거지 말 만들어낸 사람들 혐오스러운 세상이라
    저는 오히려 이런 글 좋습니다.

  • 4.
    '24.5.26 9:06 PM (211.235.xxx.72)

    사람들 인식이
    골프 안하면 돈 없음.
    해외여행 안가면 돈 없음.
    개근거지라는 말이 유행하는 시대고
    그만큼 천박하게 생각하는 사람들 많은 세상에
    이런 글 쓸 수 있죠.

    개근거지 말 만들어낸 사람들 혐오스러운 세상이라
    저는 오히려 이런 글 좋습니다.

  • 5. ..
    '24.5.26 9:07 PM (58.236.xxx.168)

    저도 여행프로는 잘보는데
    여행은 힘들어요
    짐챙기고 움직이고 너무귀찮
    그치만 열대과일 현지음식은 국내서 해결 ㅎ

  • 6. 아..
    '24.5.26 9:10 PM (112.166.xxx.103)

    저도 여행 별로 안 좋아하는데.. ㅎㅎㅎ

    운동 골프는 합니다.
    다만 여행은 귀찮아요.

  • 7.
    '24.5.26 9:13 PM (211.248.xxx.34)

    저도 그랬네요. 가족들은 한해에 서너번씩 가는데 전 그닥..한번도 겨우 따라가요. 골프는 노후에 남편이랑 놀려고 배우기시작했는데 진도가 안나가고 sns는 귀찮아요

  • 8. 호기심을
    '24.5.26 9:14 PM (223.38.xxx.77)

    갖고 있는 세계적인 지역들은 있어요. 그래서 미디어를 통해 들여다보는 간접경험은 자주 하지만 직접 경험은 싫어요.

  • 9. 다른건 괜찮은데
    '24.5.26 9:20 PM (175.121.xxx.8)

    웟글님 때문에 다른가족들도 여행을 못 해본건 아쉽네요.
    자랄때 많은걸 보고 경험하는것도 중요한더ᆢ

  • 10.
    '24.5.26 9:22 PM (58.120.xxx.117)

    골프는 제일 좋아하는 취미고,
    저 80초반 치는 여자. 겉멋으로 하는거 아니고
    너무너무 재미있어요.
    SNS는 안해요.
    해외는 해외파견근무하는 남편따라 나가살동안
    지구 끝까지 다 가봤더니
    이집트 탄자니아 자유여행, 아이슬란드 한달 일주 등 원이 없어요.
    한국에서는 집순이예요.

  • 11.
    '24.5.26 9:24 PM (124.49.xxx.188)

    해외여행만 생각해요.
    골프는 내가 그걸 꼭 해야하나...생각해요

  • 12. 나랑비슷
    '24.5.26 9:27 PM (106.101.xxx.194)

    그나마 저는 운동은 아주 좋아합니다. 여행 별로인데 저는 애들 땜에 진짜 꾸역꾸역 다녔어요. 애들 성인되서 의무감에 해방되어 행복합니다.

  • 13. 저요
    '24.5.26 9:32 PM (39.125.xxx.74)

    여행에 일도 관심이 안생겨요 남들이 가도 그런갑다하고 저는 집이 젤 좋은 사람이예요

  • 14. ..
    '24.5.26 9:37 PM (221.162.xxx.205)

    운동은 필수
    Sns는 안함 골프대신 여행해요
    꾸미는것도 관심없어서 여행안하면 돈쓸일 없어서 적적해요

  • 15. ....
    '24.5.26 9:46 PM (110.13.xxx.200)

    자기 하고픈대로 사는 거지 꼭 뭐해야한다 그런게 잇나요?
    우리나라가 너무 사람들이 붙어살다보니 남참견을 잘하는거지.
    다른거보다 나가고 싶어하는 아이는 부모가 집붙박이들이라 그게 좀 아쉽겠네요.

  • 16. 그럼
    '24.5.26 9:56 PM (182.221.xxx.29)

    저랑 같네요
    돈이 아주 많았으면 명품 여행 골프랑 친하고 sns했을려나요?
    전 근데 운동아주좋아해요

  • 17. 71년생
    '24.5.26 10:04 PM (211.178.xxx.151)

    전 아직까지 회사다니면서
    여행 숱하게 다녔고, 계절따라 골프,스키,수영 골고루 해요.
    주로 가족과 함께지만 친구들과도 함께 하구요.
    이런 것들이 저를 참 행복하게 해요.

  • 18. ㅇㅇ
    '24.5.26 10:27 PM (175.213.xxx.190)

    여행 싫어하는 분 많군요 전 여행이 삶의 활력인데 ~~~역마살이 있나봐요ㅋㅋ

  • 19. ...
    '24.5.26 10:38 PM (182.231.xxx.6) - 삭제된댓글

    남편이 집돌이라 저혼자 운전하고 해외여행도 제가 알아서.
    돈도 제가 번거고 아무튼 단순 집돌이가 아니라
    제가 보기엔 삶의 활력이 없고 부모로선 안좋아요.
    그래도 국내여행은 남편 부추겨 같이 다녔고
    제가 애들 등산 수영 스케이트 다 시켰네요.

  • 20. 경제력과상관없이
    '24.5.26 10:43 PM (183.97.xxx.184)

    각자 다 취향이 있는것.
    남들이 다 하니까 해야 한다는 강박...획일주의가 유난히 심한 나라. 그래서 그런데 전 골프 치는 여자보다 테니스 치는 여자가 먹있어요.

  • 21. 저는
    '24.5.26 11:04 PM (223.38.xxx.172) - 삭제된댓글

    미국살면서 집앞이 골프장이었어요
    백인만사는 비싼동네에 비싼집
    그런데 골프는 한번도 안나가봤다는 ㅋ
    하고싶은생각이 없음
    오히려 가끔 테니스침

  • 22. 자기
    '24.5.27 3:50 AM (125.185.xxx.27) - 삭제된댓글

    위주로 살고 강요하고 맞춰주는거 없이 사셧나봅니다.
    외향적인남편도 집콕되셧다니.
    님때매 지인.친구 다 끊긴거 아니에요?

    종 맞춰주세요.
    애 생각해서라도 나 힘들어도 다니겟네요.
    보고듣는게 얼마나 중요한데..사고도 높이고

  • 23. ㅇㅇ
    '24.5.27 7:07 AM (222.233.xxx.216)

    해외여행 가족들 위해 가까운 나라 한번 다녀오세요

  • 24. .......
    '24.5.27 7:31 AM (211.49.xxx.97)

    엄마가 이상한 집이네요.

  • 25. 고기도먹어봐야먹죠
    '24.5.27 7:54 AM (121.162.xxx.59)

    여행이나 취미 없이 원만한 가족관계가 유지되는 게 신기하네요
    남편도 직장 스트레스가 없으신가봐요
    주말마다 골프에 여행도 자주 다니는 우리집 기준이긴 하지만요
    나이들수록 몸도 예전같지 않아서
    젊어서부터 일할때 열심히 하고 틈틈이 즐기면서 살아서
    다행이다 싶은데 말이죠
    그래선가 아이도 외향적이고 사교적이구요
    경제적 짠돌이 짠순이외에 부부 둘 다 집돌이 되기 힘들텐데
    그럼에도 애들 잘컸다니 행운이신 거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04658 이사나가고 싶은 건 운이 상승하는 징조일까요? 언제 08:00:46 145
1604657 '이재명 아버지 논란’ 강민구“영남 남인 예법” 어버이수령님.. 07:58:38 112
1604656 냄새 때문에 고역 2 .. 07:51:17 381
1604655 정부, 北-러에 맞서 ‘우크라 살상무기 지원’ 검토 6 07:49:14 183
1604654 제사 & 차례 지내는 시댁, 남편과 언쟁 28 . 07:39:29 856
1604653 환율이 .. 3 ... 07:20:50 1,347
1604652 윤대통령 경산시장서 민생탐방 15 어제 07:20:06 880
1604651 직장내수다로 부적절한지 봐주세요 14 직장내수다 07:08:18 819
1604650 코카서스 최근 다녀오신 분~~ 1 .. 07:01:45 266
1604649 넷플릭스 추천작 루시아 06:56:16 659
1604648 성형을 처음 알게 된 게 언제인가요? 4 옛이야기 06:44:44 516
1604647 결혼.. 하고 싶어서 하신건가요? 9 06:42:35 978
1604646 푸틴, 한국 '큰 실수' '고통주겠다' 27 푸틴 06:32:00 4,949
1604645 고1아들 학업숙려제 신청 6 학업 06:31:47 993
1604644 강주은 부모님 다시 한국으로 오시는건가요? 7 ... 06:30:13 2,163
1604643 요즘 많이 건조하죠? 3 dd 06:24:01 684
1604642 목 디스크 5 06:07:38 486
1604641 ‘대참패’ 부산 엑스포 홍보비, 국내 언론만 배불렸다 8 !!!!! 06:01:23 1,644
1604640 술 끊으려햇는데.. 3 05:40:22 1,530
1604639 유투브 2 도움 04:27:59 858
1604638 요즘 2-30대 왜 비엘물에 열광하는건가요? 16 희한하네 03:43:37 4,479
1604637 펌) 길빵하던 남자가 키오스크 앞에서 쩔쩔매던 할아버지를 친절하.. 8 ㅇㅇ 03:08:10 4,092
1604636 유투브에서 해외사건사고 영상을 봤는데.. 4 ㄷㄴ 02:08:33 1,869
1604635 와인코르크마개 다시 어떻게닫아요? 7 와인코르크 01:54:42 1,114
1604634 혀밑 보세요 2 ··· 01:28:09 3,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