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나르시스트 엄마 특징 아시나요?

나무 조회수 : 3,042
작성일 : 2024-04-25 10:55:08

자기 기분대로 이랬다 저랬다 하는데

딸이 자기 비유 잘 맞춰주고 이러면

막 칭찬하고 그담에 맘에 안들면 바로 냉정모드 돌입하고 이런것도 나르시스트이져?

 

거기에 자식 키우면서  들어간돈이나

자식힘들어서 도와준돈 이런거 꼭 계산적으로

생각하고 받을생각 해요 

 

잘나도 내자식 못나도 내자식 인거져

그걸로 자식들간에 줄세우기 은근 편가르기

합니다 ~!! 이런것도 맞죠?

 

 

 나르시스트 특징 뭐가 있나요

 

 

IP : 183.99.xxx.187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가스라이팅
    '24.4.25 10:57 AM (115.21.xxx.164)

    이 특징 니가 칠칠맞아서 내가 필요하다, 너가 부족하니 내말을 들어야 한다.

  • 2. ..
    '24.4.25 11:06 AM (182.220.xxx.5)

    말씀하신것 만으로는 나르시시스트 인지는 모르겠고.
    컨트롤 프릭인 것 맞아요.

  • 3. 가장 큰
    '24.4.25 11:10 AM (121.133.xxx.137)

    특징은 자식이 본인 아닌 사람과
    애착관계인걸 못견뎌해요
    자녀의 배우자나 본인의 남편인 아빠
    또 형제간 모두요
    그래서 이간질이 일상

  • 4.
    '24.4.25 11:16 AM (14.44.xxx.94) - 삭제된댓글

    평생동안 남의 자식 부러워하면서 비교해요

  • 5. 자기
    '24.4.25 11:17 AM (117.111.xxx.146)

    감정만 생각하고 늘 칭찬에 목마르죠
    그렇게 해주지 않으면 상대를 가해자라 여기고
    자신은 피해자라 여겨요
    또 자기 능력을 과대평가 하죠
    나니까, 출중한 나만이 할 수 있는.. 이런 마인드가 지배해요
    민희진에서 나르시시스트가 느껴져요

  • 6. 영통
    '24.4.25 11:45 AM (211.114.xxx.32)

    가능하면 부모가 되면 안 되요
    애 안 낳은 젊은이들 현명한 거 같아요

  • 7. 본인
    '24.4.25 11:45 AM (39.122.xxx.3)

    본인 안위가 최고 관심사
    처음으로 형제중 출산하고 누워 있는데 첫말이 본인 자식 낳아 고생한 이야기 줄줄줄 나 이렇게 힘들었다
    몸이 힘들어 집에 빨리 가시라 했어요
    자녀 차별하고 본인에게 잘하는자식만 자식취급
    형제들간 이간질
    힘들어 기대거나 하소연 하는걸 받아주지 않고 본인은 더 힘들었다 이야기만 주구장창

  • 8.
    '24.4.25 12:20 PM (121.143.xxx.62)

    나르시시스트가 뭔지 이제야 이해가 되네요

  • 9. 자식들
    '24.4.25 1:40 PM (14.48.xxx.149)

    편애 심해요. 딱 한명 자기최애로 생각하죠. 나머지들은 감정쓰레기통 취급하고 우애 가르기. 남에게 보여지는 것에 초집중. 해준것도 없으면서 자식에게 보상심리만 있고 돈돈돈돈돈돈돈

  • 10. 자식들한테
    '24.4.25 2:14 PM (39.117.xxx.170)

    경쟁붙여요
    생색은 1등
    비교하기
    무조건 남탓

  • 11. 자기애 끝판왕
    '24.4.25 4:26 PM (117.111.xxx.4)

    지기가 어떻게 자랐고 뭘 얼마나 잘했고 몇살에 걷고 글썼고
    그런거 위인전처럼 읊음.
    정작 자기새끼는.언제걷고 뭘했는지 띄엄띄엄 기악하고 별거아닌거 다 자기내세우거 공치사 다 가로채서 뻥튀기함

  • 12. ...
    '24.4.25 5:03 PM (112.168.xxx.69)

    엄마가 나르입니다.

    하루종일 자기 자랑만 해요. 아니면 자식이나 남편들 흠만 잡고요. 세상 잘난 자기를 못 받쳐주는 열등한 존재들이라고 무시하고 가스라이팅하고요.

    제가 공부를 잘해서 저는 그나마 덜 무시당했는데 제가 공부 잘하는 것도 다 자기 닮아서이고 자기는 원래 대학다녔으면 박사했을건데 아빠한테 속아서 너네들 키우다가 망한 거라고 맨날 저주하고. 그 집에서 30년 사는 동안 하루도 지옥이 아닌 날이 없었어요. 아니 그렇게 잘났으면 진작 자기 사업이라도 좀 했어야지 평생 아빠 가스라이팅해서 먹고 살았으면서 양심이 하나도 없어요. 아직도 세상에서 자기가 제일 힘들게 산 사람이라고 피해자 코스프레 하고 있습니다.

  • 13. ...
    '24.4.25 5:05 PM (112.168.xxx.69)

    맞아요. 돈돈돈돈돈 . 그게 너무 끔찍해서 저는 죽어도 맞벌이 포기를 못합니다. 누가 또 저를 돈으로 협박할까봐 두려워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97839 제국의 아이들이요 노래 잘하네요 제아 09:23:56 26
1597838 콜센터 상담원 면접가는데 지난번에도 떨어져서 콜센터 09:21:52 96
1597837 자격지심으로 인한 우울증 5 . . 09:14:05 327
1597836 얼갈이김치 지져먹어도 되나요? 4 ㅇㅇ 09:13:47 136
1597835 냥이 끌어안고 있을때가 젤 행복해요 6 ㅇㅇ 08:56:57 447
1597834 싸구려만 사들이는 남편 21 ... 08:53:23 1,578
1597833 오페라 덕후님 감사합니다~ 1 ... 08:52:14 257
1597832 5/30(목) 오늘의 종목 나미옹 08:52:09 120
1597831 임플란트 붓기 오래가나요? 2 붓기 08:50:49 192
1597830 깍뚜기 절이고 나서 한번 씻은 후 무치나요? 5 dma 08:50:38 448
1597829 중국 댓글부대들 "전세사기 특별법" 비난 지령.. 18 중국판 08:44:05 692
1597828 저번에 ALP 수치 문의했었는데 2정도 떨어 졌다고 하는데 그럼.. 9 ..... 08:43:11 184
1597827 강동원 영화 설계자 평이 너무 안 좋네요 11 08:40:40 1,500
1597826 유튜브 구독채널 분류기능이 있나요? 2 베베 08:31:52 184
1597825 군자란꽃이 시들면 꽃대를 잘라줘야하나요?? 2 모모 08:30:23 281
1597824 베트남에서 한국 의사 구인하네요 21 멀치볽음 08:28:54 1,520
1597823 요즘 병원에 간식 선물해도 되나요? 8 ... 08:28:42 431
1597822 소파 다리는 스틸 vs 원목 어떤 게 좋은가요 3 소파 08:28:31 240
1597821 임파선염 멍울 얼마 지나야 없어지나요? 2 ... 08:27:26 213
1597820 땅콩버터 의외로 아르헨티나 출신이네요. 6 08:23:55 965
1597819 아침에 자고 일어나니 한쪽귀가 먹먹헤요 7 아기사자 08:13:11 611
1597818 사퇴 준비하던 임성근, 대통령실-이종섭 전화후 복귀 명령 3 08:13:10 960
1597817 사랑이 뭐길래에서 세자매로 나오는 할머니들 12 드라마 08:11:00 1,312
1597816 나물반찬 일주일 된거 버려야하죠? 4 ... 07:59:47 984
1597815 누수문제로 1 82cook.. 07:59:20 2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