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내가 생각하는 타고난 건강의 기준

ㅎㄱ 조회수 : 3,835
작성일 : 2024-02-26 13:47:48

베스킨 패밀리사이즈 일주일에 3번이상 2인이 먹는거 25년이상, 쿠키배부를때까지, 화이트초콜렛, 과일 30년이상 먹고  여기에 술, 담배까지 하면 완전 타고난거 오전 5시까지 눈뜨고 있어도 암이나 대사질환 하나없이 건강한거..  운동을 하든 안하든

암튼 제가 생각하는 타고난 건강의 기준

IP : 222.104.xxx.89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4.2.26 1:49 PM (59.13.xxx.51)

    갱년기 지나서도 괜찮으면 인정!

  • 2. ㅇㅇㅇ
    '24.2.26 2:03 PM (126.194.xxx.154)

    53세 만나이 여자

    왕복 3시간 출퇴근, 8~9시간 근무, 업무강도 ’강‘
    거의 매일 음주 (약속은 일주일에 한 두번, 없으면 혼술)
    와인 한 병은 기본, 기타 소주 맥주 혼합 2,3차도 거뜬

    지금까지 건강,
    본인은 잠을 설쳤더는데 담날 얼굴은 뽀샤시, 피부색도
    칙칙한 톤 어니고 투명.

    지켜본 봐로는 타고난 체질임.
    조질 체력은 그저 부러울 뿐

  • 3. ㅇㅇㅇ
    '24.2.26 2:03 PM (126.194.xxx.154)

    조질-> 저질

  • 4. 타고난거맞아요
    '24.2.26 2:04 PM (67.70.xxx.142)

    건강은 정말 타고나는게 가장 크다고 생각해요.
    아니 건강뿐만 아니라 성격이나 외모 지능 모든게 다 타고 나는게 90%죠.
    특히 요즘은 환경이나 식생활 모든게 다 개선됐고 일반화됐으니까 타고나는게 더 결정적인 요소로 보이는듯요.

  • 5. 타고난
    '24.2.26 2:05 PM (223.39.xxx.41)

    건강 자랑하다가 하루아침에 급사하기도 해요
    평생을 빌빌거리며 백세를 누리는 사람도 있고요

  • 6. ㅇㅇ
    '24.2.26 2:08 PM (106.101.xxx.226)

    사람 일은 또 모르는 거라..

  • 7. 원글
    '24.2.26 2:12 PM (222.104.xxx.89)

    피부, 건강, 지능 다 타고나는 영역이네요 ㅎ
    심혈관 건강하고 겉은 골골한분들이 오래 산다는거 저도 많이 들었어요
    암튼 저는 타고난 사람이 아니라 오늘도 헬스장으로 또르르 ㅠ

  • 8. ...
    '24.2.26 2:20 PM (115.22.xxx.93)

    배스킨 패밀리사이즈를 25년동안 이틀에한번씩요?
    그 기준을 증명하는 사람이 없을거같은데..;

  • 9. 글에
    '24.2.26 2:27 PM (116.125.xxx.59)

    쓴 사람이 본인인가요? 지인인가요? 지병도 없나요? 대단하네요
    암튼 53세 저도 일을 끝장나게 하는 사람인데 그래도 타고난 체력과 건강함을 물려주신 부모님께 감사드리고 있어요. 그치만 50지나니 이제 에너지 파이팅하진 않아요. 일을 너무 어마어마하게 하는대신 나머지는 피곤하네요

  • 10. 저는
    '24.2.26 2:47 PM (220.117.xxx.100)

    몸에 안좋은거 많이 먹고 별 질환 없는 것보다 에너지 넘치고 뭘 해도 방해되지 않는 체력을 가진 사람이 진짜 타고난 건강이라고 생각해요
    조금만 하면 지치거나 다칠까봐 힘들까봐 자기 체력의 한계 때문에 뭔가를 못하는 사람도 있고, 의욕은 있는데 몸이 안 따라주는 경우도 많거든요
    그런데 며칠 밤을 새고도 거뜬해서 하고싶은 공부 지칠 때까지 하고, 어디 가서 자연을 탐색하고 싶은데 거리낌 없이 바위에서도 텐트치고 잘 자고 날씨 궂어도 감기 잘 안걸리고, 하루 잘자면 에너지 만땅으로 채워져서 또 그날의 하고싶은 일을 주저함 없이 진행할 수 있는 건강함이 있는 것이 진짜 건강한 사람이라고 봐요

  • 11. ㅎㅎ
    '24.2.26 2:56 PM (221.133.xxx.106)

    저는 어릴 때부터 감기 달고 살고 깡말라서 허약하다는 소리 듣고 살았는데요
    40대 넘어서 지금은 잘 관리해서 건강해요 조금이라도 아플 거 같으면 미리 쉬고..
    좋은 음식 먹으려 하고, 잠 잘 자려고 하고요

    타고난 건 바꿀 수 없으니.. 잘 관리해서 살려고 합니다 ㅎㅎ

  • 12. ..
    '24.2.26 4:41 PM (1.220.xxx.165) - 삭제된댓글

    난 일주일에 3회 이상 부어라 마셔라 폭음하면서 잘 사는 사람이 제일 신기함
    직장에서 은근히 보이더군요. 회사체질인건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5356 128세 어르신 살아계시네요 .... 09:03:37 33
1585355 사랑하는 반려견을 보내주고 왔어요 핑크공주 09:02:20 28
1585354 고양이 키우시는 분들 국산사료 주지마세요 (사료파동) ㅍㅍ 09:02:15 47
1585353 중학생아이가 만화책을 사겠대요 2 08:59:54 66
1585352 진간장 양조간장 구분해서 사용 2 현소 08:59:41 103
1585351 전자동커피머신 단점 좀 알려주세요~!! 3 참아 08:57:24 70
1585350 2000년 까사미아 가구 다 제 스타일이예요 8 다시시작 08:46:18 604
1585349 카톡프로필 사진에 3 사진 08:43:00 493
1585348 윤, 비서실장 원희룡 유력 검토…내주 입장발표 형식 '고심' 5 ... 08:40:59 567
1585347 김건희 컴백 시기는? 5 물음표 08:34:53 649
1585346 조국은 어쩜 제스쳐까지 12 ... 08:34:51 1,030
1585345 내일 서울 30도래요 4 ㅁㅁ 08:34:41 843
1585344 방사통 침의 효과 대단하네요 4 08:32:48 511
1585343 운동화만 신었는데 구두를 다시 신어야겠어요 23 ... 08:22:17 2,111
1585342 같이 삽시다 1 고생 08:21:10 529
1585341 밀회 선재에 이어 나를 설레게 하는 선재 ㅋ 4 나무 08:19:43 972
1585340 금쪽이 방송 안나왔으면 평생 억울했을것같아요 3 ㅇㅇ 08:19:36 1,280
1585339 반려동물들한테 해외 메이저 사료 먹이셔요 8 아이 08:17:56 648
1585338 학비가 아까운 사람도 많아요 6 ㄴㄴㄷㄱ 08:16:03 963
1585337 인스타 잘 아시는분 2 .. 08:12:36 237
1585336 시판 밀크티요 1 좋은날 08:10:58 312
1585335 공중파는 앞으로 어찌될까요 4 .. 08:10:16 776
1585334 곗돈을 날리신 남친 어머니 30 quincy.. 08:07:25 2,421
1585333 시부모는 시부 57 시모 53에 시할머니 돌아가셨는데 18 에휴 08:05:33 1,928
1585332 바이올린 좋아하시는 분들 강리아 어린이 연주 들어보셨어요? 좋다 08:02:20 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