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기차에서 통화

통화예절 조회수 : 1,349
작성일 : 2023-06-09 10:33:51
기차타면서 거의 10분을 통화하는 사람..
아무리 작은 소리락도 계속 통화하면 신경 쓰이지 않나요?
미치겠네요.
IP : 118.235.xxx.67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제발
    '23.6.9 10:36 AM (219.255.xxx.39)

    가만히 서있다가 차 타자마자 폰꺼내 전화하는 사람들...
    제 기준으론...이해안가는...

    통화하다가도 차왔다,차탄다며 폰접는데 반대네..
    누군 할 줄 몰라서 안하나 민폐라서 안하는거지..

    누구랑 뭔대화하는걸 왜 내가 듣고있어야하는지...
    소음중에 소음...

  • 2. 승무원
    '23.6.9 10:42 AM (221.165.xxx.65)

    에게 말씀하세요. 시끄럽다고

    전 지난번에 진짜
    광주에서 수서 오는 두 시간 동안 통화하는 남자.
    근데 아무도 항의안 함

    목소리가 넘 좋아서 듣는 재미가 있었어요ㅋ
    회사 일 기한 어쩌고 하다 회사 디스도 하고
    나중에 내릴 때 지나가는데 들리는 목소리 ..상대가 여성..
    제 남편 왈, 저건 업무를 빙자한 연애다 ㅋㅋㅋ

    반전은 그 목소리남은 걍 목소리만 듣는 걸로..ㅎㅎ

  • 3. ...
    '23.6.9 10:43 AM (223.62.xxx.5)

    중국사람들 진짜 민폐던데요. 기차 안에서 이어폰을 안 끼고 그냥 동영상 소리 키워놓고 핸폰 보더라구요. 공공예절이라고는 밥말어먹은 인종들

  • 4. 와다들
    '23.6.9 10:48 AM (125.136.xxx.127) - 삭제된댓글

    전 지난번에 진짜
    광주에서 수서 오는 두 시간 동안 통화하는 남자.
    근데 아무도 항의안 함

    =========================================

    성인군자이심?

    저는 저번에 고속버스탔는데 옆자리에 다문화가정 남편(부인이 베트남인 듯)이 탔거든요.

    영상통화를 틀더니 나 어디 가려고 버스 탔다고 함

    애기 울기 시작, 그 와이프가 한국말로 어떻게 나를 두고 갔냐고 열 번 이상 반복

    십 분 동안 그랬나... 진짜 돌아버리는 줄

    아무도 말 못함

    기사님은 앞쪽이라 못 들으신 건지...

    그 날 차 안가지고 가서 버스 탄 거였는데, 당분간 대중교통 이용하기 싫어지더라구요.

  • 5. 얘기하세요
    '23.6.9 10:49 AM (192.109.xxx.231)

    저는 승무원에게 얘기하고 승무원이 너무 오래 안온다 싶으면 제가 가서 얘기해요
    안내방송에 전화나 대화는 객실 사이 공간에서 하라고 나왔으니 참고하시라고

  • 6. 짜투더증
    '23.6.9 10:49 AM (125.136.xxx.127) - 삭제된댓글

    전 지난번에 진짜
    광주에서 수서 오는 두 시간 동안 통화하는 남자.
    근데 아무도 항의안 함

    =========================================

    진짜 돌아버리죠. 말도 못하고

    저는 저번에 고속버스탔는데 옆자리에 다문화가정 남편(부인이 베트남인 듯)이 탔거든요.

    영상통화를 틀더니 나 어디 가려고 버스 탔다고 함

    애기 울기 시작, 그 와이프가 한국말로 어떻게 나를 두고 갔냐고 열 번 이상 반복

    십 분 동안 그랬나... 진짜 돌아버리는 줄

    아무도 말 못함

    기사님은 앞쪽이라 못 들으신 건지...

    그 날 차 안가지고 가서 버스 탄 거였는데, 당분간 대중교통 이용하기 싫어지더라구요.

  • 7. ..
    '23.6.9 10:52 AM (124.54.xxx.139) - 삭제된댓글

    10년전 홍천에서 서울오는 시외버스 옆에 탄 젊은 남자 진짜 대박 진상. 제 옆자리 앉을때부터 통화중이었고 그 통화 끝나면 연락처 뒤져서 또 전화해서 통화하고..그 짓을 계속하는데 심심해서 전화했대요. 서울 오는 내내 본인이 계속 전화 걸어서 시덥잖은 얘기하는데 괜히 더러운 꼴 볼까봐 얘기도 못하고 ㅠㅠ그때 이어폰 있었으면 다른거라도 들었을텐데 라이브로 귀 테러당했네요. 정말 못배운 생 양아치같았어요. 아직도 분노가 ㅠㅠ

  • 8. ..
    '23.6.9 10:52 AM (124.54.xxx.139) - 삭제된댓글

    10년전 홍천에서 서울오는 시외버스 옆에 탄 젊은 남자 진짜 대박 진상. 제 옆자리 앉을때부터 통화중이었고 그 통화 끝나면 연락처 뒤져서 또 전화해서 통화하고..그 짓을 계속하는데 심심해서 전화했대요. 서울 오는 내내 본인이 계속 전화 걸어서 시덥잖은 얘기하는데 괜히 더러운 꼴 볼까봐 얘기도 못하고 ㅠㅠ그때 이어폰 있었으면 다른거라도 들었을텐데 라이브로 귀 테러당했네요. 정말 못배운 생 양아치같았어요. 근데 앞뒤 좌석 아무도 얘기 안하더라구요. 저랑 같은 심정이었겠죠..아직도 분노가 ㅠㅠ

  • 9. 통화예절
    '23.6.9 10:57 AM (118.235.xxx.67)

    참다 얘기했더니 10분 정도 밖에 안되었다네요. 그리고 기차 안에서 얘기들 하지 않느냐고..
    통화는 나가서 하도록 안내하지 않느냐 했더니 쌩 하네요.
    괜히 얘기했나..옆자리에서 불편하네요.

  • 10. ㄷㄷ
    '23.6.9 11:01 AM (59.17.xxx.152)

    전 광역버스 타고 오는데 옆자리 아가씨가 남친하고 전화로 한 시간 반 동안 싸우는데 진짜 돌아버리는 줄 알았음.

  • 11. 그렇게 많이싸움
    '23.6.9 12:28 PM (219.255.xxx.39)

    승무원에게 말하시고
    안내방송도 요구하셈

  • 12. ----
    '23.6.9 12:46 PM (211.215.xxx.235)

    보통 그런 사람들 정상은 아니죠.....
    전 카페에서도 가게가 떠나가게 웃고 손뼉치는 여자들 보면 어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12387 필러 5년이상 만족하신분들 있나요? 3 심난 09:22:33 680
1612386 [펌] 여성속옷, 방광암 우려 발암물질 3 ㄴㅇ 09:21:27 1,639
1612385 배추한포기 김치담으면 몇키로일까요? 3 유치원 09:20:46 491
1612384 집에 습도가 낮아서 완전 좋네요 5 ㅡㅡ 09:20:00 1,448
1612383 바이든은 이 와중에 코로나 걸렸어요 4 ㅁㅁ 09:19:08 1,181
1612382 명신이는 노브라, 한동훈은 뽕브라 5 ㅋㅋㅋ 09:16:09 1,194
1612381 승무원 엄마 사람바이사람이에요 -_- 7 ㅡㅡ 09:15:04 1,759
1612380 국산 레인부츠 추천해주신분 감사해요 13 레인부츠 09:10:19 1,054
1612379 조금전 아침마당에서 3 09:08:14 1,431
1612378 무인성 사주 특징이 9 무인성 08:59:01 638
1612377 지금 비 상황 각자 지역 어떤지 특파원 나와주세요 17 08:58:49 1,707
1612376 삼부토건 조남욱회장님 12 ㄱㄴ 08:58:00 1,662
1612375 핏플랍 샌들 신지 마세요 18 비올때 08:57:36 3,804
1612374 우리나라 원전 24조원 수출 쾌거 9 사과 08:56:39 698
1612373 조용필 전재산 300억 기부 대단하네여~~~ 13 와~~~ 08:52:47 3,914
1612372 집안이 습기가 대박입니다 15 .. 08:45:18 2,474
1612371 수영 갈?말?^^;; 11 ... 08:35:27 1,046
1612370 필라테스 기구 안쓰는… 5 엄마 08:35:06 851
1612369 어제 나는 솔로 리뷰 22 그린 08:27:08 2,116
1612368 직모에 가는 머리, 숱 없고 - 장마에 어찌 다니시나요? 4 직모 08:24:53 801
1612367 조현아는 아이돌이 되고 싶었던걸까요? 20 급비호감 08:23:19 3,389
1612366 위경련에 애드빌이라도 괜찮나요 7 ........ 08:21:58 775
1612365 폭우 쏟아지는 날 차로 데려다주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33 ... 08:19:12 3,307
1612364 간호조무사학과가 있었으면 13 .... 08:19:05 1,552
1612363 곱슬머리는 장마가 정말 싫어요 20 머리포기 08:16:11 1,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