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만약 하나만 가질수 있다면 남편 or자식

궁금 조회수 : 4,591
작성일 : 2022-10-07 00:09:38
어떤 사람은 결혼은 하는데 일부러 아이를 안낳는 부부도 있고(딩크)
어떤 사람은 결혼 안해도 아이만 갖길 원하는 사람도 있잖아요. (사유리 같은 경우)

만약에요..
하나만 가질수 있다면 남편과 자식중 누굴 택할건가요?

IP : 39.7.xxx.214
2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2.10.7 12:13 AM (180.75.xxx.155)

    남편을 잃는다면 나도 곧 갈테니 먼저 가있으라고 떠나보낼수 있을거같아요.
    그렇지만 자식을 잃는다면 내가 죽을때까지 떠나보내지 못할거같네요.

  • 2. ...
    '22.10.7 12:13 AM (218.159.xxx.228)

    저 남편 싫어서;; 결혼 생각도 안한 사람인데 저는 자식이요. 아빠가 진짜 최악의 인간이어서 결혼에 대한 환상 이런 거 하나도 없거든요.

    그런데 자식은 낳고 싶단 생각 많이 했었어요. 한국이 싱글 맘,싱글파에게 조금만 더 관대한 나라였으면 저는 정자 받아서 아이 낳았을 것 같아요.

  • 3. 자식이요
    '22.10.7 12:15 AM (14.32.xxx.215)

    키울 능력이 되면 정말 자식만....

  • 4. 저는
    '22.10.7 12:18 AM (1.245.xxx.85)

    남편이요
    제가 모성애가 없나봐요 ㅠ

  • 5. ...
    '22.10.7 12:21 AM (221.151.xxx.109)

    저는 미혼인데 당연히 아이
    남편이랑은 피 한방울도 안섞인 사이잖아요

  • 6. 저도
    '22.10.7 12:22 AM (59.23.xxx.132)

    남편요

    자식이 고1인데
    너무 말안듣고 공부는이제끝이고
    지 맘대로라서
    못키우겠어요
    똑바로 애가 실겠나싶어요
    버거워요.

  • 7. @@
    '22.10.7 12:36 AM (118.235.xxx.171)

    저도 남편이요
    핏줄에 대해 별 애정이 없네요 그게 뭐라고 ...
    저는 제 유전자가 싫은가봐요

  • 8. 남편요
    '22.10.7 12:44 AM (220.83.xxx.18)

    둘이 다 있는 상태에서 선택하는게 아니라

    그냥 남편이 있어야 아이도 가능하니 남편이 먼저죠......

  • 9. ㄷ너ㅗㅂㅁ
    '22.10.7 12:55 AM (175.211.xxx.235)

    남편에겐 미안하지만 자식이요
    16년동안 너무 행복해서 이런 기쁨은 그 누구도 못줄거에요

  • 10. 나름이긴한데
    '22.10.7 1:00 AM (221.149.xxx.179)

    남편일듯

    남편이든 아이든 내 분신같은 마음들면 기울 수 있겠지만
    처음과 끝이라는 생각이 드는 남편이라면
    아이없어도 될것 같습니다

  • 11. 남편
    '22.10.7 1:14 AM (183.107.xxx.46)

    피한방울 안 섞인 생판 남인 나를 누가
    이렇게 사랑하고 희생해 줄까요

  • 12. 저는
    '22.10.7 1:31 AM (180.228.xxx.218)

    남편....

  • 13.
    '22.10.7 1:31 AM (14.50.xxx.28)

    자식만....
    내 자식이 아니더라도 입양만은 하고 싶어요...
    아직 능력도 용기도 부족해서...

  • 14. ....
    '22.10.7 1:34 AM (183.98.xxx.33)

    무조건 남편

  • 15. 저도
    '22.10.7 1:43 AM (223.62.xxx.190)

    남편이요.

  • 16.
    '22.10.7 1:43 AM (70.55.xxx.5)

    남편복 없는여자는 자식복도 없어요 특히 남편이 없는데
    자식이 아들이면 진짜 노답인경우가 많아서… 꼭 남편 아니라도 내 나이 또래의 비혼 여성이라던가 자기 나이또래랑 의지하면서 살아야지 혼자 애한테 올인하다가 그 애는 결국 지인생 살아야되는데 내가 너를 어떻게 키웠는데 하면서 의지하려고 하고 기대려고 하면 자기살기 바쁜 자식 발목잡기밖에 안되요……

  • 17. ㅇㅇ
    '22.10.7 1:46 AM (76.150.xxx.228)

    남편복이 있는 여자가 자식복도 있죠.
    자식은 누군가가 엄마를 어떻게 대하는지를 보면서 배우기 때문에
    아빠가 엄마를 대하는 방법을 지켜보면서 따라하거든요.

  • 18. 선택해야 한다면
    '22.10.7 2:27 AM (174.110.xxx.14)

    남편
    이유는 신경쓸일을 만들지 않고
    날 여왕모시듯 해서

  • 19. . .
    '22.10.7 3:04 AM (182.210.xxx.210)

    남편 없이 못 살아요

  • 20. 남편이요
    '22.10.7 3:23 AM (49.161.xxx.218)

    늙어서
    내울타리가 되주는건 남편뿐이예요
    자식은 자식인생살아요

  • 21. ㅇㅇ
    '22.10.7 3:36 AM (199.119.xxx.253)

    남편
    아이는 커서 독립하면 멀어지는 존재라 생각해요

  • 22. 영통
    '22.10.7 3:57 AM (124.50.xxx.206)

    핏줄이 뭐라고..라는 말에 어느 정도 공감..
    자식 다 크면 개별적 독립체니 놓아주어야 되고

  • 23. 당연히
    '22.10.7 4:00 AM (221.147.xxx.187)

    남편이죠.
    자식은 남편과의 관계성으로 생기는 2차적 관계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남편 없이 아이만 낳는 사람은
    개인적으론 아직 이해가 잘 안 돼요.

  • 24. 남편요
    '22.10.7 6:07 AM (222.239.xxx.66)

    자식은 끝까지 내가 품고가는 입장으로서 챙겨줘야하는 존재고
    혹 의지하는마음을 비추는건 부담이되지않을까를 생각하게되지만
    남편에겐 대놓고 내가 기댈수있고 챙김받을수있잖아요(서로)
    완벽한 이상형에게 헌신하면서 해바라기사랑할래 비슷한 사람끼리 쌍방사랑을 할래 이런질문같기도 해요. 저는 제가 편한게 중요해서 남편요ㅎㅎ

  • 25. ...
    '22.10.7 6:42 AM (125.243.xxx.252)

    당연히 남편이죠

  • 26.
    '22.10.7 7:19 AM (58.231.xxx.119)

    남편요
    아이 어릴적은 돈버는 존재로 남편이 필요 하지만
    사춘기 되니 자식은 남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죠
    남편이 내편 나랑 계속 가는 사람이구나

  • 27. ㅡㅡㅡㅡ
    '22.10.7 9:48 AM (61.98.xxx.233)

    남편이 있으니 자식이 있는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2702 요새 실내운동 다니시나요? (feat. 코로나 재유행) .. 14:19:36 11
1442701 축구 질 거고 이겨도 16강 못 갈 거라고 악담하는 글 삭제된 .. 5 .... 14:12:16 445
1442700 결심 기일인 오늘까지 최선을 다하는 검찰 4 목소리 14:08:44 199
1442699 요거트 냉동시켜도 되나요 14:08:03 45
1442698 오늘 하루종일 축구이야기하겟어요 티비에서 1 14:02:46 210
1442697 핑크퐁에 나오는 오리가 고모 14:01:21 119
1442696 벤투감독 관중석으로 쫒겨난 배경 8 오해풀림 13:58:16 1,235
1442695 월세가 올라 만기에 나가려는데 집주인이 만료일에 보증금 못준다는.. 14 ㄴㄴ 13:52:35 886
1442694 팬티 뒤집어서 입는 분 계신가요 7 솔기 13:50:57 881
1442693 미샤 품번 좀 알려주세요. 미샤 13:48:01 157
1442692 대장동 재판이 윤석열 지지자들 뜻대로 안되니 24 00 13:46:43 583
1442691 아이엠그라운드 아그작 13:46:15 87
1442690 오빠가 마이너스 통장 만들어달래요 34 ... 13:45:05 1,715
1442689 후과?? 들어보셨어요? 조국의 정체성이죠? 18 ???? 13:42:19 645
1442688 세척편한 가습기추천해 주세요 6 ㅇㅇ 13:38:10 220
1442687 사랑은 너무 복잡해 ... 13:37:55 242
1442686 댓글 좀 부탁드릴게요ㅠ 45 ... 13:36:45 1,298
1442685 매사에 소리가 나는 사람 7 미친다 13:33:24 961
1442684 황의찬은 왜 상의를 벗어 제껴서 옐로카드 받나요? 30 ... 13:31:54 2,862
1442683 의대 많이 들어간 고등학교 순위를 보니 대부분 남고네요??? 3 ㅇㅇ 13:31:49 1,004
1442682 동료 선수 딸과 놀아주는 조규성 5 ... 13:29:46 1,358
1442681 1998년도 결혼, 2만원 축의금한 친구6명을 못챙겼어요 13 미안한 마음.. 13:26:45 1,553
1442680 그래도 16강 가니 기쁘네요 8 ㅇㅇ 13:23:24 839
1442679 을질과 진상의 경계가 모호해지는 느낌 3 .... 13:16:10 498
1442678 여기 간단 비법대로 김치속 만들었는데 단 맛이 없는거맞나요 1 김치속 13:13:57 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