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과거에 힘들었던 기억을 끄집어내는것과 덮는것

과거 조회수 : 1,487
작성일 : 2022-10-06 00:13:03
과거에 힘들었던 기억을 끄집어내는것과 덮는것 중 어떤게 더 낫다고 생각하시나요?
상담이라는게 끄집어내게 하는 것이던데요,
저는 덮는게 더 낫다고 생각되거든요
과거는 이미 흘러가 버린것이니 어찌할 수 없는데
끄집어내서 또 말하며 나쁜 기억을 소환하는게
무의식적으로 더 나쁠것 같거든요.
슬픈 과거에서 불행의 원인을 찾으며 현재를 잘 못사는것 싫어요
IP : 223.62.xxx.218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2.10.6 12:16 AM (49.142.xxx.184)

    마음에서 정리가 됐으면 그런데
    괴로움이 남았으면 끄집어내서 직시하고
    정리가 필요하지 않을까요?

  • 2. ....
    '22.10.6 12:21 AM (218.159.xxx.228)

    잔 끌어냈고 후회없어요.

    내안에 꽁꽁 숨겨둬야 그나마 제가 버틸 수 있었는데 내탓도 아닌 일을 숨기느라 너무 힘들었어요.

    아예 바닥까지 파내어 다 열고나니 그때서야 제가 그걸 털어낼 수 있었어요.

    숨기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라고 봐요. 다른 사람 속에 숨기는 게 아니니 결국 내 에너지가 거기에 너무 많이 소진되고있었더라구요.

  • 3. 끄집어 내는게
    '22.10.6 12:24 AM (123.199.xxx.114)

    습관화 되면 본인스스로에게 도움될게 없지만
    심리상담에서 한번 끄집어내서 마주할 필요는 있어요.
    그러면서 그상황을 이해하고 따뜻하게 잘 덮어주었다면 그옆에 행복하고 즐겁운 새집을 짓는거죠.

    간혹 한번씩 잘 덮어두었던게 올라올때 잘 다독여서 다시 잘 덮어주고 같이 살아가는거죠.
    그걸 완전 덮어버리고 무시하면 어느날 빵하고 터지기도 해요.
    그속에 침잠해서 오늘 내일 미래를 살수없도록 내인생을 망칠수도 없어요.

    오늘 행복하면 내일도 행복하고
    계속 행복을 쌓아 나아가다 보면 과거의 상처가 그닥 크고 아프게 느껴지지 않는 날이 와요.

    행복도 습관이고
    불행도 습관이에요.

    늘 행복을 선택하는 훈련이 필요해요.

  • 4. ..
    '22.10.6 12:24 AM (121.131.xxx.116)

    단순히 끄집어내는 건 별로 의미가
    없고 왜 그 일을 떠올리는지 그 이유를
    알아채기 시작하면
    그 일로 인한 트라우마가
    점차 사라진다고 들었어요.

  • 5. 저도
    '22.10.6 1:07 AM (124.56.xxx.91)

    상담받으면서 한번 끄집어냈고 그 기억을 대하는 내 관점을 이해하고 나니 완전히 정리 - 객관화라 해야하나 분리라 해야하마 (전문가가 아니라서 ㅜ) 사실 저도 뭐 옛일은 옛일이고 하면거 덮어뒀었는데 그게 완전히 정리가 된게 아니었더라고요 저 후회 없다는 윗 댓글님 말씀처럼 저도 지금 넘 홀가분해요 제 경우는 과거를 계속 미화하고 괜찮은 것처럼 셀프 위안 하고있던 케이스였는데 그게 제 마음에 짐이 되고 있었던 거였고요 지금은 미화하려고 애썼던 지난날의 내가 안쓰럽구나 해요-

  • 6. ㅡㅡㅡ
    '22.10.6 1:32 AM (58.148.xxx.3)

    덮어서 괜찮았으면 상담을 왜 가셨겠나요.

  • 7. ...
    '22.10.6 2:05 AM (112.161.xxx.234)

    덮는다고 그 일이 현재에 영향을 주지 않는 게 아니니까요.
    오히려 트라우마가 될 만한 나쁜 기억과 감정은 무의식 상태에서 가장 큰 힘을 발휘하죠.
    그래서 직시하고 의식으로 끄집어내야 한다는 거예요.
    예를 들어서 어린 시절 경험한 학대는 무의식중에 학대자와 비슷한 유형의 인물에 끌리게 만듭니다.
    해결되지 않은 과거의 상황을 반복 재현함으로써 그 일을 매듭지으려는 무의식적 욕구가 있기 때문이죠.
    그런데 직시를 피하는 사람은 이런 자신의 마음도 알아채지 못하고 일어나는 일에 끌려다니기 때문에 상황만 반복되고 상처는 증식되는 거죠.
    힘들었던 상처를 똑바로 마주하는 건 일어난 일에 대한 통제력을 내 손으로 쥐는 거예요.
    그래서 큰 트라우마를 겪은 후에 직시를 통해서 통재권을 찾는 과정을 회피하면 알코올이나 약물 의존에 취약해지죠.

  • 8. 000
    '22.10.6 7:11 AM (106.101.xxx.94)

    과거 상처 ㅡ직시를 통한 치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2690 팬티 뒤집어서 입는 분 계신가요 15 솔기 13:50:57 1,998
1442689 미샤 품번 좀 알려주세요. 미샤 13:48:01 260
1442688 대장동 재판이 윤석열 지지자들 뜻대로 안되니 61 00 13:46:43 1,235
1442687 아이엠그라운드 1 아그작 13:46:15 159
1442686 오빠가 마이너스 통장 만들어달래요 47 ... 13:45:05 3,193
1442685 후과?? 들어보셨어요? 조국의 정체성이죠? 31 ???? 13:42:19 1,143
1442684 세척편한 가습기추천해 주세요 9 ㅇㅇ 13:38:10 366
1442683 사랑은 너무 복잡해 ... 13:37:55 354
1442682 댓글 좀 부탁드릴게요ㅠ 56 ... 13:36:45 2,213
1442681 매사에 소리가 나는 사람 9 미친다 13:33:24 1,442
1442680 황의찬은 왜 상의를 벗어 제껴서 옐로카드 받나요? 41 ... 13:31:54 4,854
1442679 의대 많이 들어간 고등학교 순위를 보니 대부분 남고네요??? 5 ㅇㅇ 13:31:49 1,691
1442678 동료 선수 딸과 놀아주는 조규성 6 ... 13:29:46 2,110
1442677 1998년도 결혼, 2만원 축의금한 친구6명을 못챙겼어요 15 미안한 마음.. 13:26:45 2,423
1442676 그래도 16강 가니 기쁘네요 8 ㅇㅇ 13:23:24 1,103
1442675 을질과 진상의 경계가 모호해지는 느낌 4 .... 13:16:10 702
1442674 여기 간단 비법대로 김치속 만들었는데 단 맛이 없는거맞나요 2 김치속 13:13:57 1,164
1442673 포루투갈 선제골 먹자마자 9 역시 월클 13:13:29 2,718
1442672 문재인 전대통령 "내가 최종승인" 10 이뻐 13:12:51 1,803
1442671 ‘쌍방울 의혹 연루’ KH필룩스, 하얏트서울 8000억 매각 추.. 21 .. 13:06:40 632
1442670 급급 대구분들 칠곡경대병원 근처에 내의 사려면? 4 급해요 13:00:07 533
1442669 미남 조규성 선수 글로벌 인기폭발 26 뉴욕타임즈 .. 12:59:15 3,725
1442668 비대면 진료 어플 써봤어요 10 이번에 12:52:47 947
1442667 4년마다 하는 월드컵에서 국대들은 2 궁금 12:52:13 897
1442666 안정환 해설 어땠어요? 33 ㅇㅇ 12:49:34 4,6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