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브룩클린으로 가는 마지막 비상구를 듣다가

......... 조회수 : 729
작성일 : 2022-09-27 09:57:43
어제 문득 브룩클린으로 가는 마지막 비상구 ost. a love idea 를 듣다가 맘이 갈피를 못잡았어요. 찬바람은 불고 명절때 못찾아뵌 엄마도 보고 싶고 계절이 바뀔때 느껴지는 스산함에 몸서리를 쳤죠. 이 감정을 나눌 사람이 없는거에요. 그래서 1년에 한두번 톡할까말까하는 고딩부터 대딩까지 친했던 친구에게 톡을 날렸어요.

내내 이음악 들었더니 슬퍼서 혼났다. 넌 내마음 알지? 라고요.
그랬더니 이친구가
 90년대 감수성이지. 슬퍼서 못봐ㅠㅠ 라고 답을 줬어요.

오늘 출근해서 듣는 a love idea는 어제보단 훨 따뜻합니다.심장을 후벼파지도 않으면서 잔잔해요. 

겨울 초입에는 캐논을 듣고.. 문득 생각해보니 저만의 계절성 음악이 있었네요


IP : 175.192.xxx.210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2.9.27 10:11 AM (222.117.xxx.67)

    저는 교복을 벗고~
    이노래 나오면 눈물이 콸콸콸

  • 2. ㅇㅇ
    '22.9.27 11:27 AM (121.180.xxx.151)

    이음악은 들을때마다 슬퍼요.
    한때 많이 들었어요.

  • 3. ........
    '22.9.27 12:12 PM (175.192.xxx.210)

    슬픈 음악을 들었어서 슬픈건데 그동안 과하게 감정을 이입했나 생각해봤어요.
    원래 슬픈 음악이야. 그러려니 해. 내년 가을엔 초연할 수 있을듯요.

  • 4. 새벽이슬
    '22.9.27 1:10 PM (210.180.xxx.253)

    와~ 깜놀이네요. 제 마음을 원글님이 읽으셨나요? 좋아하는 음악도 느끼는 감성도 똑같아요. 신기^^

  • 5. ......
    '22.9.27 1:20 PM (175.192.xxx.210)

    이슬님. 스스로 추스러야할 감정인거 같아요. 나이를 먹는다는건 감정의 동요가 없어져서 평온의 상태로 보여질때 성인이다, 성숙하다, 어른이다 .. 뭐 그렇게 인정받는거 같거든요.
    화가 나도 겉으로 내색을 최소화해야 직장에서 감점받지 않는것과 비슷한 이치같기도 하고요.

    공감해주는 말한마디 건네준 나의 벗 고맙고 댓글 주신분들도 감사해요. 한뼘 쑥 컸습니다. 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4307 대학병원 진료 갈때, 3개월전 영상도 보나요? -- 09:35:28 1
1444306 점심 먹은 집에서요 서빙보는 남자분이 어찌나 청량하던지 2 09:26:12 448
1444305 김건희 주가조작 공소시효 d day 1 ㅡ 2 ㅇ ㅇㅇ 09:23:22 134
1444304 윤통 지지율 41.5%로 대폭 상승 16 .. 09:21:32 744
1444303 샴푸 알려주신분도 절받으세요 7 땡스 09:21:29 826
1444302 남욱 “이재명이 캐스팅, 근데 이건 영화가 아니고 다큐멘터리다”.. 3 남욱멘트 09:19:48 217
1444301 "한국은 선수보다 오로지 돈"이라는데....... 1 오랜문제 09:15:43 468
1444300 학원 끊는다고 선생님께 언제 말씀드려야 하나요? 3 ... 09:10:18 382
1444299 회사마치고 할거없을까요? 저녁 09:09:08 162
1444298 얼굴에 뭔가를 하면 연쇄적으로 해야하는 이유가 있네요 3 40대후반 09:06:09 640
1444297 알바들 아침 회의 중인가? 29 ..... 09:01:23 548
1444296 카톡계정바꾸는법 5 2k 08:58:38 210
1444295 이태원 유류품 마약 검사한 윤석열 정권, 죽음에 대한 예의도 없.. 8 08:56:57 524
1444294 볼수록 현숙 옥순이 제일 낫네요 9 ㅁㅁ 08:56:06 825
1444293 저는 좀 착한것같아요 26 llllㅣㅣ.. 08:48:13 1,740
1444292 캐시미어보다 더 부드러운 재질의 목도리가 뭘까요? 7 08:46:28 943
1444291 제가 김치볶음밥을 잘해요.. 24 ㅇㅇ 08:46:03 2,084
1444290 사주에서 문서운이란게?? 8 .. 08:44:47 673
1444289 민주당 시의원 관리 빠빠야 08:34:54 128
1444288 대문에 티파니 얼굴 크기 이야기. 20 ........ 08:32:05 1,641
1444287 윤석열=김건희=한동훈=검사=판사=법집행자 8 폭력이춤춘다.. 08:28:19 336
1444286 냉동야채 씻어 쓰세요? 5 ㅇㅇ 08:27:12 494
1444285 코스트코에서 드럼세제 용 좋은것 있을까요? 2 코스트코 08:21:02 380
1444284 내년에 39살이네요 좋은 신랑 만나고 싶은데 36 결혼 08:19:25 2,443
1444283 상대가 원하는것만 배려하고 해달라 14 ... 08:14:51 9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