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추석날 아침부터 놀러온 아이친구

달밝은 조회수 : 8,262
작성일 : 2022-09-11 20:06:33
추석이지만 세월이 흐른뒤.
시댁과 친정, 모두
갈곳이 없어서
집에 있었어요.
아침 설거지를 마치니 10시.
커피한잔을 들고
소파에 앉으려는데
별안간
벨이 울려서
열어보니,

우리 열살 아이 친구가 와있더라구요.
아니, 추석날 아침부터
웬일이랴마는,
순간 너무 반가워서
일단 들어오라고 했어요.

우리가 없으면 어떡하려고
추석날 아침부터 왔는가 싶으면서도
또 한편 왜 이리 반가운건지
아이에게 음료수도 얼른 꺼내주니
밖에 나가 놀고싶어 왔대요.

소식 드문드문한 먼친척보다
놀고싶어 무작정 벨을 누른
열살짜리 아이가 
왜 이리 귀여운지.
열살인생들.
너희 너무 귀여웠어~

IP : 119.71.xxx.203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반갑다니 따숩
    '22.9.11 8:13 PM (1.238.xxx.39)

    명절 아침부터 "우리집에 왜 왔니?"인줄 알았어요.ㅎㅎ

  • 2. 원글
    '22.9.11 8:14 PM (119.71.xxx.203)

    아무도 안올것같았던 우리집 벨이 울려서, 누군가 했어요.
    특히나 명절엔 남의 집에 가는게 아니라는데
    우리집에 나타난 아이가 다람쥐같았어요
    엄마는 뭐하시니. 하니깐 집에 계세요^^

  • 3. 엄마에겐
    '22.9.11 8:15 PM (1.238.xxx.39)

    놀이터 잠깐 간다고 했을지도요.

  • 4. ..
    '22.9.11 8:15 PM (110.70.xxx.71)

    예전일 같은데 예전엔 요즘이랑 좀 달랐어요...추석 때 집에서 차례지내거나 친척네 안가면 당일에 친구 만나기도 했구요 옛 생각이 나네요

  • 5.
    '22.9.11 8:16 PM (122.37.xxx.185)

    추석날 받은 용돈으로 친구랑 군것질도 하고~

  • 6. 대인
    '22.9.11 8:17 PM (182.225.xxx.69)

    ㅎㅎ. 저도 따숩네요.

  • 7. 원글
    '22.9.11 8:17 PM (119.71.xxx.203)

    아, 그리고 그 아이는 태권도학원도 잘다니고 수학학원도 잘 다니고,
    엄마도 늘 집에 있다고 했어요,
    아이가 참 순수하고 이뻐요, 우리 애가 지나가다가 반친구들보면, 등에 가방메고 손엔 신발주머니든채로
    서로 길에서 만나면 서서 서로 이름부르고 그냥 서있어요,이름부르고 서로 뭐했냐고 물어야 하는데
    그냥 서로 서있기만 해요그래도 얼굴은 반가운표정 ㅋㅋㅋ.

  • 8. dlf
    '22.9.11 8:19 PM (180.69.xxx.74)

    엄마가 알면 안보냈을거에요 ㅎㅎ

  • 9. ...
    '22.9.11 8:27 PM (221.151.xxx.109)

    며칠 전 다른 사람 글을 읽은 뒤라서
    당연히 싫다는 얘기인 줄 알았네요

  • 10. 귀엽네요
    '22.9.11 8:31 PM (223.62.xxx.183)

    다람쥐 ㅋㅋㅋ
    원글님이 귀엽게 봐 주시는데는 이유가 있었네요
    아이들 예쁘네요 반가운 표정으로 가만히 서 있는 두 꼬마를 상상하니 마음이 포근해져요 ㅋㅋㅋ

  • 11. ...
    '22.9.11 8:36 PM (211.186.xxx.27)

    서로 길에서 만나면 서서 서로 이름부르고 그냥 서있어요,이름부르고 서로 뭐했냐고 물어야 하는데
    그냥 서로 서있기만 해요그래도 얼굴은 반가운표정
    ㅡㅡㅡ

    ㅎㅎㅎ 생각만 해도 귀엽네요

  • 12. 원글님!!!
    '22.9.11 9:30 PM (61.109.xxx.141)

    반전이예요
    추석 아침부터 왔다고 뭐라 하는글인줄 알았잖아요
    반가워해주는 원글님도 성격 좋아보여요
    10살 애들도 친구가 좋은 순수한 애기들...
    반성하고 갑니다. 너무 각박하게 살아왔나봐요

  • 13. 원글
    '22.9.11 9:35 PM (119.71.xxx.203)

    너무 반가웠어요,
    그래서 밥은 먹었니? 얼른 들어와, 들어와.
    라고 했는데 정말 반가워서 제 목소리도 들뜨고.신나고^^ㅋㅋ.
    다음에 또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또 들었어요

  • 14. 원글님
    '22.9.11 9:47 PM (121.176.xxx.108)

    자녀의 친구가 아니고 옆집 아이라는거죠?
    그럼 귀엽죠.

  • 15. 원글
    '22.9.11 9:54 PM (119.71.xxx.203)

    우리 아이 친구였어요^^.
    그전에도 학교에서 돌아오는 모습 종종 봤었는데
    한동네에 살지만 그래도 거리가 있는데 이렇게 우리집을 다 알고
    문앞에 와주니, 얼마나 귀엽고 이뻐요,^^

  • 16. 유리
    '22.9.11 10:21 PM (124.5.xxx.96)

    원글님은 좋으실지 몰라도
    명절 당일 갑작스런 친구집 방문은 좀 아니지 않나요?
    집성촌이면 몰라도요.
    우리 동네면 100%거절당했고 아이 관리 안한다고 그 집 엄마 정신상태 의심부터 할듯요.

  • 17. ..
    '22.9.11 10:49 PM (116.126.xxx.23)

    원글님이 좋은분이실듯.
    저도 같은경우 환영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62562 세인트제임스 티셔츠 어찌입어요? 어깨 01:49:58 18
1462561 일반고 배정 문자오나요? 고등 01:46:20 30
1462560 강호동은 왜 공중파에서 활동을안하는거에요? 6 모지 01:32:29 656
1462559 미시즈 해리스 파리에 가다-영화 추천!! ㅇㅇ 01:28:42 156
1462558 최광철 부의장, ‘한반도 평화 콘퍼런스’에 민주평통도 뜻 같이해.. light7.. 01:17:07 113
1462557 알바이야기 4 알바 01:02:30 560
1462556 응도 너무 사랑스럽네요 5 응도 00:49:55 1,080
1462555 오디오북.. 많이 들으시나요? 추천해주세요 2 ... 00:49:50 331
1462554 부산 시티투어 00:49:49 205
1462553 이기 몇개월때가 젤예뻐요~ 9 아기 00:42:57 701
1462552 냉장고 에너지 효율3등급이랑 2등급을 요금차이가 많이 날까요.?.. 2 .... 00:41:57 292
1462551 일본회전초밥...난리 났네요 11 ㅇㅇ 00:39:25 3,238
1462550 행정공무원 지인 주소검색 가능한가요? 3 .. 00:39:20 421
1462549 슈링크 피부과 시술 볼패임 부작용 문의 5 rosa70.. 00:38:03 526
1462548 한식 대접할만한 곳? 1 한정식 00:34:24 129
1462547 일주일에 1-2일 단식하는거 몸에 괜찮을까요 2 궁금 00:29:19 757
1462546 나는 솔로 영철도 이상하네요 5 .. 00:28:44 1,561
1462545 저 같은 분이 계시나요? 2 …. 00:24:06 432
1462544 전 농구선수 김영희씨 돌아가셨네요. 8 .. 00:22:26 2,117
1462543 개포 다시 오르네요. 개프자 국평 28억 9 .. 00:22:03 1,304
1462542 김승현씨 아버지 보다가 새삼 아버지에 감사를 4 거참 00:18:42 2,233
1462541 명실공히 대한민국 최고권력자는 누구라고 생각하세요? 8 ㅇㅇ 00:05:32 607
1462540 정청경과는 잤죠? 7 . . 2023/02/01 2,622
1462539 일산에서 고려대 가는 버스 있나요? 9 ㄱㄷ 2023/02/01 688
1462538 남편이 죽도록 싫지만, 또 다른 여자 좋아하는 거도 싫은... 13 ... 2023/02/01 2,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