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왜 미혼에게 전화해서 자식자랑할까요

ㅇㅇ 조회수 : 5,908
작성일 : 2022-06-26 18:15:52

지금 대학생 아들 장학금탔다고 저에게 전화해서 자랑하는

지인이 있네요

또다른 지인은 딸 대학 자랑하려고 전화하고

둘다 모지리 같은데요


하필 자식이 없는 비혼에게 전화하는 이유는

자식있는 사람들은 본인 자식이랑 비교할까봐

섣불리 못하고 만만한 저에게 하는걸까요


내가 왜 남의 자녀 자랑까지 들어줘야 하지

어떤때는 어리둥절해요.

아무 맥락없이 갑자기 자랑질을 하는데요

저는 자다가 홍두깨 맞은거 마냥

처음엔 무슨 소린가 어리둥절했습니다.

생각해보니 저는 자랑을 한적이 없는데....


자식앞에서는 모든 부모가 뇌가 정지하는게

당연한 수순일까요


겉으로야 축하했지만 평소 연락도 잘 안하던 사람들이

왜 저러나 의아해요...

IP : 61.101.xxx.67
2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자식자랑
    '22.6.26 6:17 PM (121.154.xxx.40)

    지겨워 친구나 이웃 만나면 피해가요
    나는 자랑할게 없어서 듣기만 해야거든요
    어쩌다 붙잡히면 자랑잘이 끝이 없어요

  • 2.
    '22.6.26 6:19 PM (222.109.xxx.155)

    진짜 모지리 맞아요

  • 3. ..
    '22.6.26 6:20 PM (58.79.xxx.33)

    맨날 너는 자식 안키워서 모른다 입에 달고살면서 ㅜㅜ 그 자식도 없는 사람한테 자식얘기하는 이유는 뭔지 모르겠어요. 자식있는 사람들끼리는 비교되니 그런가보다 생각들다가도 자식없는 나보고 본인 위로받나 싶기도하고 기분이 착잡하네요

  • 4. ...
    '22.6.26 6:20 PM (175.113.xxx.176)

    원글님이 제일 편안한가봐요 .저는 그런이야기 들어도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러 버려서 설사 자랑으로 이야기 해도그렇구나 하고 말아요

  • 5. ..
    '22.6.26 6:21 PM (223.62.xxx.53)

    남편자랑하면서 행복하다 노래를 하는 친구도 둘 있어봐서..
    결국 안 보게 되더라구요
    푼수져 뭐
    자랑하는 사람에게 뭐라도 자랑하세요
    자랑하는 사람들은 자랑 안 하면 아무것도 없는 줄 알아요

  • 6.
    '22.6.26 6:22 PM (118.32.xxx.104)

    자식있는 사람들은 본인 자식이랑 비교할까봐
    섣불리 못하고 만만한 저에게 하는걸까요
    ㅡㅡㅡㅡ
    이거요ㅋ

  • 7. ㅇㅇ
    '22.6.26 6:24 PM (39.7.xxx.133)

    밥 사라고 하세요 비싼 밥
    전화는 바쁘니 짧게 하고 만나서 이야기 하라고

  • 8. 자식 있어도
    '22.6.26 6:24 PM (182.225.xxx.16)

    그래요. 전 비스므리 또래 키우는데 본인 자식 모의고사 본 점수표를 찍어 보냈더라구요 ㅠ 어쩔… 어쩌라고.. 나한테 보낸건지.. 이건 자랑인거죠? 뭘 남한테까지 자식 성적표를 보내나 몰라요 ㅠ

  • 9. 저기요
    '22.6.26 6:25 PM (106.101.xxx.23)

    저기요 그게그리 듣기싫어요? 친구아닌가요 ㅡㅡ 그럼그냥 사람을 만나지마세요

  • 10.
    '22.6.26 6:29 PM (118.32.xxx.104)

    ㄴ 윗님은 원글 친구같은 분이신가보다ㅋㅋ

  • 11.
    '22.6.26 6:29 PM (118.235.xxx.60)

    만나면 자랑하는것들 지겨워죽겠어요
    첨엔 호응잘해줬더니 만나믄 자랑질 어디아프다징징 남편흉징징 우려먹고
    머 어쩌라는건지
    인제 무표정으로 말 씹어요
    민폐예요

  • 12.
    '22.6.26 6:31 PM (182.225.xxx.16)

    전화로 지나가는 말로 우리 애 이번 모의고사 잘 봤어. 그럼 오 잘했다 얼마나 대견하니? 이렇게 말하겠지만, 카톡으로 모의고사 점수랑 평가표를 딱 찍어 보내는데.. 뭥미????? 내가 니 남편이니 싶은 ㅎㅎ

  • 13. ...
    '22.6.26 6:32 PM (110.70.xxx.253)

    애엄마들 자식자랑 짜증나요
    그렇게 늙어서 또 자랑..

  • 14. ㅎㅎ
    '22.6.26 6:36 PM (124.50.xxx.59)

    자식 없는 저한테 10년만에 전화한 친구는 자기 아들 스카이 갔다는 소식 알려주려 연락했더군요.

  • 15. 휴...
    '22.6.26 6:47 PM (223.38.xxx.167)

    자랑도 계속되면 들어주기 힘들지만
    자식 때문에 속터질때마다 하소연하는건
    더 들어주기 힘들답니다.
    공감도 안되고, 조언이라도 할라치면
    자식 안키워 본 사람이 말을 쉽게 한다...는 소리나..

    어쩌라고...

  • 16.
    '22.6.26 7:03 PM (125.177.xxx.53)

    그냥 “나는 남의 자식에 별 관심 없어.. 미안하다 재미없다” 하고 끊어버리세요

  • 17. ㅇㅇ
    '22.6.26 7:10 PM (61.101.xxx.67)

    아까 댓글에 못난이는 자랑질 잘난이는 푸념질한다는 말이 기억에 남네요

  • 18. ㅇㅇ
    '22.6.26 7:10 PM (175.223.xxx.6)

    제가 들은 자식자랑 또라이 베스트는,
    우리 아들 고추 커.


    아들이 27살인거 안비밀.

  • 19. 여기
    '22.6.26 7:25 PM (220.79.xxx.107)

    여기미혼친구들둔 기혼분들 이 댓글들 다 참고하시기바래요

    사실 미혼들도 자식이있었으면 어땠을까
    남편이 있었으면 어땠을까
    그렇게 생각하는 시간들을 가지게되요

    그리고 가끔 서럽다생각이 드는 일도 접해요

    그러니까 자식자랑하지마세요
    남편자랑도 하지마세요


    최소한 그정도의 배려는해야죠
    한두번이면 아무생각없이듣는데
    자꾸 반복되면 진짜지겨워요

    제가아는지인은 아들이 실업기간이 길었어요
    3년만에 전화와서 제안부를 묻지도않고
    자기아들 취직했다 하더군요
    안궁금한데,,,,별로 축하할마음도없고
    엄청 무례하다 생각되었습니다

  • 20. 저기요
    '22.6.26 7:34 PM (14.55.xxx.30)

    어떤 스타일인지 두분 사이를 잘 모릅니다만 혹시 님에게 약간 열등의식있는 친구라면 우월감으로 으시대느라 그러는 거예요 난 남편있어 잘된 자식있어 너는 이런게 바닥에 있어요 그런 사람 대해봐서 잘 압니다

  • 21. 저기요님
    '22.6.26 7:39 PM (121.162.xxx.174)

    본문에 있잖아요
    평소엔 연락 잘 안한다고.
    자랑이고 징징이고 쌩뚱맞죠

  • 22. 어휴
    '22.6.26 8:35 PM (180.70.xxx.42)

    교만하다 큰코다쳐봐야 정신차리지..제일 한심한 부류들이 자랑하는 사람들

  • 23. ㅇㅇ
    '22.6.26 10:00 PM (124.49.xxx.240)

    모지리라서 그렇죠
    제 베프가 비혼인데 친구가 물어보기 전에는 애들 얘기 안 꺼내요

  • 24. ㅎㅎ
    '22.6.26 11:16 PM (182.231.xxx.8)

    전 친구들에게 자랑 안해요.
    기쁨은 나누면 질투가 되고
    슬픔은 나누면 약점이 되다고 해서요.

    그런데 뇌정지 되는 엄마 본능은 있어서 딸 장학금 자랑할데 없어서 시어머니께 했네요. ㅋㅋㅋ
    어머니, 자랑은 하고 싶은데 할데가 없어 어머니께 해요. 이러니 어이 없어하시긴 합디다.

    에효, 친정어머니 계시면 엄마 붙들고 했을텐데요. 엄마, 보고싶어. ㅠㅠ

  • 25. 궁금이
    '22.6.27 12:19 AM (211.49.xxx.209)

    님이 생각하는 그거 맞아요. 저도 무자녀인데 자식 자랑 많이 해요.

  • 26. 저는 무자녀기혼
    '22.6.27 1:19 AM (58.225.xxx.20)

    저도 친구들 만나서 자식얘기 돌아가며 십분씩만해도
    듣는거 너무 지겨워요.
    한번도 안들은적없는 자식얘기.ㅋ
    그렇다고 친구들 다 끊을수도없고.
    본인 얘기들만 제발좀..

  • 27. 니 입장
    '22.6.27 9:55 AM (112.170.xxx.86)

    난 모르겠고 내 자랑만 하면 된다 심보

  • 28. 으휴
    '22.6.27 10:16 AM (110.70.xxx.74)

    자식 있어도 남 자식자랑 못 듣겠어요
    징글징글해요.
    뭐든 자랑하는 사람치고 제대로 된 사람 없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4259 질투보다 무시가 나은거 같아요 3 ㅇㅇ 16:36:22 289
1484258 퇴근하면서 보니까 이미 침수가 되고 있었는데 2 16:36:10 259
1484257 Jtbc자막에 Mb 김경수 이번 사면에 포함안될듯.. 8 화이트 16:34:39 474
1484256 떡볶이를 도시락으로 싸가면 어떨까요? 많이 불을까요? 13 .... 16:32:02 454
1484255 저는 비수면 위내시경 검사보다 산부인과 검사가 더 힘들어요. .. 3 건강검진 16:28:53 420
1484254 책 좀 찾아주세요 16:28:17 90
1484253 이재명이 손오공도 아니고, 840명? 3만명? 7 뭘 생각? 16:25:10 381
1484252 강원도 양양 - 관광지 ,맛집 추천부탁드립니다 2 .. 16:21:55 197
1484251 오늘 밤에도 비많이 올까요? 6 ……. 16:21:17 1,053
1484250 윤, "내가 퇴근하며 보니까 벌써 다른 아파트들이 침수.. 28 ㅅㅅ 16:20:09 1,999
1484249 침수되는 거 보면서도 퇴근했네요? 12 .. 16:18:09 983
1484248 냉동 구이용 고등어로 3 궁금 16:15:27 308
1484247 갑자기 내린 비라지만 6 답답 16:15:26 642
1484246 남양주시 잘아시는분... 2 456 16:13:59 340
1484245 치아 위아래 다 빠지는꿈을 꿨는데 괜찮을까요? 8 예감 16:13:48 620
1484244 지대가 높고 낮은거랑 침수랑 상관없는거 같아요 4 ... 16:13:02 664
1484243 뮨파가 존재하는 증거와 그들의 해악 22 뮨파존재증거.. 16:12:20 380
1484242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대단하네요.. 18 ... 16:12:18 2,877
1484241 조국교수페북 11 ㄱㄴ 16:12:12 1,181
1484240 성종일 지금 YTN에 나와서 윤돼텅한테 국미이 무례하답니다. 13 미꾸라지 16:09:33 1,271
1484239 곰팡이 뭘로 닦아요? 6 ㅇㅇ 16:08:55 612
1484238 윤석열" 반지하 살면서 왜 미리 대피 안했나".. 55 ㅇㅇ 16:07:00 3,555
1484237 침수된 차 보험 4 .... 16:05:20 867
1484236 문통이 언제 전정권 탓한적 있어요??? 16 ㄷㄷㄷㄷ 16:03:00 622
1484235 이 경우 신고하면 돌려받을 수 있을까요?ㅠ 2 .. 16:02:34 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