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나이들면 꽃무늬자켓을 왜 입을까요?

... 조회수 : 4,568
작성일 : 2022-06-24 15:34:50
우리 엄마는 안 그럴 줄 알았는데 우리 엄마마저 그러더군요
아, 그냥 단색 자켓 좀 입지 ㅠㅠ
물론 검정색,네이비색 단색 자켓도 좀 격식갖춘 외출에 필요한 경우 입지만
그냥 가볍게 외출할 때는 할머니들이 많이 입는 얇은 소재 꽃무늬 자켓, 이렇게 말하면 뭔 줄 다들 아실 것 같은데요
나이들면 화사한 게 좋아서 그러는 걸까요?
우리 엄마도 할머니야 할머니긴 하죠.
IP : 78.159.xxx.115
2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얼굴색도
    '22.6.24 3:36 PM (106.102.xxx.187)

    칙칙해지고, 생기도 없어지니까
    화려한 거 찾게 되는 거죠

  • 2. ㅇㅇ
    '22.6.24 3:38 PM (175.207.xxx.116)

    내 몸 안에 여성성, 여성 호르몬이 없어지니까
    꽃을 찾게 되네요

    아로마 오일도 여러 종류가 있는데
    폐경되고 나면 꽃 오일이 더 좋아지는 것과 비슷?

  • 3. 피부
    '22.6.24 3:40 PM (219.249.xxx.53)

    젊을 때는 검정 흰색이 고급스러운 데
    나이 들 수록 양산이고 옷 이고 화려 해 져요
    늙는 것도 서러운 데
    자꾸 꽃이 이쁘고 화려하고 밝은 색이 기운을 주는 느낌
    비싸서 에트로 에르메스 옷 은 못 사도
    스카프로 기분전환 하듯
    한섬 로로피아노 처럼 고급원단 아니면
    검정 회색 옷 이 없어 보이는 나이
    화사한 색이 어울려요
    보석도 안 하면 안 하지
    알 큰 게 어울리고요

  • 4.
    '22.6.24 3:40 PM (121.137.xxx.231)

    화사한게 좋아지고 보기에도 좋더라고요.
    어르신들은 꽃무늬도 입어주시고 원색도 입어주시고 해야 예쁜 거 같아요
    저희 친정엄마는 그런걸 워낙 싫어하셔서
    그냥 단색. 무늬없거나 그런 류를 입으시는데
    화장도 싫어해서 안하시는 분이 옷도 너무 어둡게 입으니까 좀 칙칙해보여요

  • 5. ..
    '22.6.24 3:41 PM (70.191.xxx.221)

    단색 입으면 초라해 보이고 칙칙해서 더 늙어보여요.

  • 6. ..
    '22.6.24 3:41 PM (110.70.xxx.174)

    나이가 들면 꽃이 좋아요.
    김진호의 노래도 있잖아요.
    엄마의 프로필 사진은 왜 꽃밭일까.

  • 7. 죄송해요
    '22.6.24 3:42 PM (218.238.xxx.14)

    저 오십대인데 꽃무늬만 보면 이뻐서 사모으네요.

    블라우스. 손수건, 이불, 그릇,..

    심지어 모자도 꽃무늬가 있ㄱㄹ래 살뻔 했어요 ㅋㅋ

    88세 엄마한테 꽃무늬 티셔츠 보냈다가, 반품당했는데

    저는 왠지 꽃무늬가 좋네요.

  • 8.
    '22.6.24 3:44 PM (118.220.xxx.61)

    할머니들 꽃무늬.배낭.유행지냔
    썬글라스.뽀글이 파마 진짜 촌스러운데
    이태리 가니 노인들이 옷을 잘 입더군요.
    회색.베이지등등 색감도 고급스럽고
    원단이 좋은게 느껴지더라구요.

  • 9. ㅎㅎ
    '22.6.24 3:46 PM (106.249.xxx.98)

    제가 50을 향해가보니.. 왜 그리 어르신들이.. 꽃무늬를 좋아하는지 또 찾는지 알겠어요.
    그리고 헤어스탈을 왜 죄다 짧게 커트하고 뽀글이(정도차이가 있어도)로 하는지도 알겠구요.

    저도 갈수록 화려한 색감의 옷이 좋아요. 무채색은.. 젊은 친구들이 잘 어울리는듯요. ㅎㅎ

  • 10. 그게
    '22.6.24 3:50 PM (211.220.xxx.8)

    젊을때는 그 자체로 꽃처럼 화사해서 그런거 필요없지만 늙으면 빛이 죽어서 화사한 옷, 스스로 빛나는 귀금속을 걸치고 걸어줘야 된다고들 하더라구요.

  • 11. ...
    '22.6.24 3:51 PM (39.7.xxx.85)

    젊어서부터 꽃무늬 좋아했는데
    나이들었는데도 못 입겠어요...

  • 12. ..
    '22.6.24 4:06 PM (39.119.xxx.49)

    엄마랑 옷 사러가서 알았어요.
    이제 옷을 화사하게 입으셔야한다는걸로.
    내눈에 이쁜게 엄마입으시니 안어울리시더라구요.
    한번 같이 다녀보세요. 옷 입고 비교해보면 알아요.
    피부가 잡티없이 희거나 화장을 늘 잘하시고 다니시는분
    아니면 잔잔한 톤이 얼굴을 더 칙칙하게하더라구요.

  • 13. ㆍㆍ
    '22.6.24 4:08 PM (106.101.xxx.126)

    나이들어 봐야 알죠ᆢ청소년들 화장 안한 얼굴 이쁘다 해도 못 알아 먹듯이ᆢ

  • 14. 닉네임안됨
    '22.6.24 4:09 PM (125.184.xxx.174)

    저도 어느순간 부터 옷들이나 이불들을 꽃무늬 잔뜩 들어간 화사한 색으로 사고 있더라구요.
    단색으로 놓여있는 쿠션이 자꾸 바꾸고 싶어서
    쇼핑몰 검색하고 있어요.
    생전 안사던 조화도 샀울 정도로 꽃이 좋아지네요.

  • 15. ㅇㅇ
    '22.6.24 4:16 PM (39.7.xxx.9)

    노인들 단색 옷은 비싼 브랜드면 모를까, 웬만해선 되게 칙칙하고 우울해보여요.

  • 16. 제의견
    '22.6.24 4:33 PM (125.184.xxx.101)

    여자아기들 ㅇㅓ릴때 가만 있으면 여자인지 남자인지 모를 때 머리에 꽃달고 하듯이. 나이들어 가만 있으면 여자인지 남자인지 모를때. 핑크 꽃 옷을 입는 거 같아요....

  • 17. ....
    '22.6.24 4:33 PM (1.237.xxx.142)

    꽃무늬가 어때서요
    문양도 다양한데 나름이죠

  • 18. ㅇㅇ
    '22.6.24 4:45 PM (118.235.xxx.14)

    여자아기들 ㅇㅓ릴때 가만 있으면 여자인지 남자인지 모를 때 머리에 꽃달고 하듯이. 나이들어 가만 있으면 여자인지 남자인지 모를때. 핑크 꽃 옷을 입는 거 같아요....빙고!!

  • 19. dlfjs
    '22.6.24 4:45 PM (222.101.xxx.97)

    얼굴이 칙칙하니 옷으로 커버하는거죠

  • 20. 40대중반
    '22.6.24 4:48 PM (211.234.xxx.54)

    40대중반인데 그동안 무채색만 입었거든요. 근데 좀 밝게 입어볼까 싶어지긴하더라구요.

  • 21. ..,
    '22.6.24 4:59 PM (203.166.xxx.2)

    내 얼굴이 꽃일 때에는 배경색 같은 옷이 어울렸는데
    이젠 내 얼굴이 배경이 되다보니 꽃무늬의 힘이라도 빌려야죠.

  • 22. ...
    '22.6.24 6:20 PM (219.250.xxx.140)

    저 오십대인데
    검정옷, 네이비색 단정한 디자인 옷
    저승사자같아서 싫어요
    검정, 네이비 절제된 디자인이 예쁜건
    젊은 애들

  • 23.
    '22.6.24 6:42 PM (61.82.xxx.41)

    늙어서 내가 빛을 잃어가니
    반짝이고 화려한 것들을 가까이 두는 거라고 하대요
    보석도 큰거 옷도 화려한거
    어두움을 줄여보려는 거죠 ㅠ ㅜ

  • 24. ㅎㅎㅎ
    '22.6.24 7:02 PM (222.109.xxx.155)

    전 어릴때부터 꽃무늬 좋아했는데
    화사하고 이쁘잖아요
    할머니들은 입으면 안되나요
    늙었으니 더 화사하게 입어야죠

  • 25. 미나리
    '22.6.24 8:16 PM (175.126.xxx.83)

    꽃무늬가 이쁘네요. ㅜ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72317 윤석열!!77년만에 경찰 집단 삭발 처음!경찰 접수하려는 윤정부.. 1 13:07:00 12
1472316 학원전기세는 가정집보다 많이싼가요? 1 영세 13:06:54 7
1472315 부정적인 생각하느라고 에너지 엄청 쓰는것같아요 2 Oo 12:59:42 212
1472314 석열 서열.jpg 3 ... 12:59:21 356
1472313 재택근무 남편과 같이 1 지내는 12:58:51 136
1472312 임윤찬군은 올훼스창의 이자크 만화 12:58:23 163
1472311 직장에서 상사 때문에 힘이 듭니다 ㄱㄱ 12:57:27 121
1472310 장례비용 어느정도 들까요? 1 ddgg 12:55:39 264
1472309 카레와 곁들이면 좋을 음식? 9 ... 12:53:37 333
1472308 집에서 폰 대신 태블릿 피씨 보시는 분 1 ㅇㅇ 12:52:51 171
1472307 지지율에 신경 않쓴다는다 는데 4 ㅇㅇ 12:52:22 264
1472306 남아 성향 딸 키우는 분들 어떤가요. 운동 12:52:19 123
1472305 요즘 계속 듣는 노래 ........ 12:45:16 183
1472304 저축은행 예금자보호 5천 바로 돌려받을 수 있나요? 2 ㅇㅇ 12:45:08 400
1472303 바바브라운 크림 질문이요 ... 12:42:09 86
1472302 중3아들 시험 3 아들 12:41:44 329
1472301 특이한 남자 동료 11 ㅇㅇ 12:39:55 890
1472300 남한산성에 깨끗하고 만낫 백숙집 있을까요? 7 .. 12:37:54 398
1472299 학교에서 아이큐 검사 하면 안되는 거 아녜요? 3 노이해 12:35:05 562
1472298 남편의 헤어질 결심 3 남편 12:34:29 1,077
1472297 아이가 사춘기가 시작됐나봐요. 7 ㅁㅁ 12:31:29 482
1472296 사이비나 다단계도 경계성? 4 .. 12:31:15 291
1472295 인생 살수록 거짓말이 최고의 기술임을 느낍니다. 15 ,,, 12:21:26 2,114
1472294 초등 아들둘과 서울 여행 26 섬엄마 12:21:25 799
1472293 (스포 조금) 탑건 매버릭 관람기 4 ㅇㅇ 12:21:20 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