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셋이 만날때 이런 경우..

... 조회수 : 2,870
작성일 : 2022-01-20 15:18:03
셋이서 가지는 모임인데 a가 b 칭찬을 많이 해요.

그게 다른게 아니고 b가 입은 옷, 가방, 악세사리

그런거요..

어제 새해도 되었고 해서 잠깐 차 한잔을 했어요얘기 도중에 a가 b가 하고 나온 팔찌와 반지를

너무 이쁘다고 칭찬을 하는거에요.

나는 그 전에도 봤던 거라 무심히 봤던거지만

같이 이쁘다 하고 맞장구를 쳐 주긴 했지만

그순간 실반지 하나 끼지 않은 내 손을 올려 내어놓기가 싫더라구요.

제가 자존감이 많이 낮은거겠죠?

그렇지만 이번만 그런게 아니라 a는 늘 b를

좋게 높게 얘기해요.

제가 남편 주재원 따라 다녀와서 외국여행을 많이 했어도 저한테는 여행얘기 같은 것도 안 물어보고

b보고는 여행 많이 다녀서 잘 알지 않냐고 그래요.

그런데 b는 패키지로 동남아 두번간게 다인걸 다 아는데 왜 저러나 싶고 날 견제하는?뭐 그런 마음인가 싶고...옷도 그래요.

그 b가 입고 온 옷도 뭐든 다 이쁘다고 막 칭찬해요.저도 그 소리에 맞장구를 치고..그럼 b도

a를 칭찬하고...이건 제가 사이에 껴서 둘의 칭찬소리에 맞장구만 치는 느낌이 들어서요.

뭐 나는 칭찬할만한게 없어서 저런가 보다 하면

그만인데 이게 몇년 지나니 좀 쌓이네요.

이거 보면 a가 제게 호감이 없다고 생각해도 되는거겠죠?

저 나름대로 몇번 a의 좋은 점을 먼저 얘기하면서 칭찬한적도 있지만 셋이 만났을때 좋은점,부러운점,칭찬이 한사람 내지는 두사람에게 집중되니까

제 속이 자꾸 옹졸해지고

다음 모임에 비싼 가방이라도 사서 들고 나가야

하나? 금붙이라도 번쩍 두를까?하는 이런

유치한 생각마저 들어요.

그냥 이 모임을 슬슬 빠져야 할거 같긴해요.


IP : 175.124.xxx.116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오히려
    '22.1.20 3:20 PM (125.190.xxx.212)

    원글님한테 호감이 없는게 아니라 원글님께 자격지심 있는걸로 보여요.

  • 2. 아, 피곤해
    '22.1.20 3:21 PM (220.78.xxx.44)

    이렇게 피곤한 관계를 지속하는 이유가?

  • 3.
    '22.1.20 3:26 PM (1.252.xxx.163)

    같이 있는 자리에서 유독 한 사람만 티나게 좋아하고 칭찬하고 하는 사람들이 있더라구요.
    그냥 자기 취향에 맞나보네 생각하시고 원글님이 별로 신경쓰실 필요는 없는 것 같아요.

  • 4.
    '22.1.20 3:27 PM (175.118.xxx.62)

    원글님이 예민하게 반응 하시는거 같아요~
    칭찬 잘하는 사람 있어요.. 그리고 b눈에 a의 악세사리가 취향인가보죠... 같이 칭찬하셨다니 잘하셨고요..
    b가 님 다녀오신곳보다 동남아 갈 예정이면 그럴수도 있다 생각되는데요....

  • 5. ..
    '22.1.20 3:32 PM (119.192.xxx.64)

    셋밖에 없는데 주구장창 오랫동안한사람한테만 일방적을그러면 정떨어지죠 기본적으로 배려가없고 별로인 사람입니다 저라면 계속찝찝한마음드는모임 정리할꺼같아요

  • 6. ㅁㅁㅂㅂ
    '22.1.20 3:34 PM (125.178.xxx.53)

    원글님께 자격지심 비슷하게 있는거 맞을 거에요

    저도 그런 사람 겪어도 보고
    어떤 경우는 제가 A처럼 행동하고 있는거 같다 느낄 때도 있었어요
    굳이 내가 칭찬하지 않아도 누구나 다 칭찬하는 사람은 나까지 칭찬 더 보탤필요있나 싶기도 했구요
    그 상대에 대해 호감있는게 아니면 잘나도 칭찬 잘 안하게 되구요

  • 7. 저라면
    '22.1.20 3:49 PM (118.35.xxx.132)

    쟤가 저애가 보기 좋은가보다 하고 말거같긴한데요
    그냥 대화자체가 불편하면 나오시는게 맞구요.

  • 8. 근데
    '22.1.20 3:50 PM (121.137.xxx.231)

    솔직히 셋이 만나는 자리에 유독 한사람 한테만 말 많이 하고 칭찬 많이 하고
    그러는 사람 있으면 좀 기분 그렇긴하죠.ㅎㅎ
    다른 사람 꼭두각시 만드는 기분이랄까..

    그런 감정이 드는데도 만나고 싶은 인연들이면 그런거에 신경쓰지 마세요
    그냥 그런가보다..저사람은 다른 사람의 패션 취향이 정말 부러운가 보다..그러고 마세요
    원글님은 a와 b 모두에게 인정받고 싶은 욕구가 있는 거 같아요
    그런 욕구를 좀 내려 놓으시면 맘이 한결 편하실 거에요~

  • 9. 엥?
    '22.1.20 4:23 PM (211.54.xxx.232)

    원글님 입장에선 당연한 기분이구만
    뭘 예민하대요?
    댓글들 진짜 어이없네.

  • 10. 여자 3만남은
    '22.1.20 4:38 PM (112.167.xxx.92)

    중간에 잘 깨지던데 긍까 1을 재치고 2 3끼리 죽이 맞아 그런 모양새가 만나다 보면 슬슬 나와 1입장에선 뭐지 티껍잖아요 글서 따로 나오는거죠 글고 그둘끼리 만나다가 또 깨지고 영원한게 없음ㅋ 여자들 우정 이런거 없음 지들 필요할때나 볼뿐 관계의 지속성이 남자들에 비해 많이 떨어짐

  • 11. ....
    '22.1.20 4:40 PM (1.231.xxx.180)

    A가 인성이 덜됐네요. 그모임은 빠지시고 다른데 할애하세요.

  • 12. 원글님에게
    '22.1.20 4:42 PM (121.162.xxx.174)

    호감이 없다 보다
    그 사람에겐 특별한 호감이 있는 거.
    님 말대로 님이 더 잘 알만한 것도 그 사람에게 묻는데
    님이 비싼 가방 들어 칭찬하는 건 기분 좋으시겠어요
    불편한 만남은 줄이시는게 좋지 않나 싶네요

  • 13. ...
    '22.1.20 5:49 PM (1.241.xxx.220)

    전 그런거에 신경을 안써요.
    저말고 둘은 명품에 엄청 관심이 많은데 저는 가방 두세개 밖에 없거든요.

  • 14. ---
    '22.1.20 5:58 PM (121.133.xxx.174)

    여러명도 아니고 셋있는데 그러고 있다면...
    자격지심이 아니라..그들이 너무 배려가 없는거죠..
    그냥 그 둘만 만나라고 하세요. 뭐하러 거기 끼어서 만나요????

  • 15. 그럼
    '22.1.20 6:16 PM (119.207.xxx.90)

    둘의 입장에서 본인을 한번 살펴 보세요,
    저도 그런 셋이 있는데
    한명이 주책에 푼수에 좀 그렇거든요,
    근데 인심을 엄청 써가며 꼭 끼려고 해요.
    주책푼수가 하도 심해서 그이가 저랑도 딴이랑도
    한판씩 쏴붙이며 거리를 슬쩍 뒀는데도,
    모르는지, 못고치니 모른척하는건지,
    암튼 요즘 저도 그이때문에 문제라서
    제 사정을 갖다 붙였네요.

  • 16. ...
    '22.1.20 8:07 PM (175.124.xxx.116)

    그럼님~~제가 푼수에 주책과는 아니에요.
    선을 잘 지키면 지켰지...^^

  • 17. 아니
    '22.1.21 12:17 AM (61.76.xxx.4)

    세 명 만나는데 한 명만 주구장창 칭찬하는데 나머지 한명이
    느끼는 소외감을 칭찬하는 사람이 모르겠어요?
    아마도 그사람이 원글님에게 자격지심이 있는것 같네요
    만날 때마다 그러고 님 마음이 불편하다면 모임할 이유가 없죠
    상대방은 그런거 알고 행동하는것 같는데 저라면 그 모임에 안
    나갈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57767 소문에 공무원 대 그분스승들 기싸움이 장난아니라는데 4 궁금 19:00:33 956
1457766 나의해방일지 13회 리뷰에요. 23 리메이크 18:58:19 2,021
1457765 김냉은 엘지는 별로네요 14 ㅇㅇ 18:56:31 1,353
1457764 어제 주말농장 가족 등장시킨거 진짜 쇼킹해요 4 ㅁㅁ 18:53:56 1,392
1457763 펌 “주사 한방에 24㎏ 빠졌다”… 비만 치료 ‘게임 체인저’ .. 10 원샷추가 18:52:10 1,964
1457762 20-30대 남자평균키 보고 놀랐어요 8 1112 18:51:35 2,019
1457761 인간관계 정말 모르겠네요, 4 ㅡㅡ 18:50:56 1,366
1457760 급)초고추장만 있는데 떡볶이 먹고싶어요.. 10 급질 18:46:07 643
1457759 해방일지 결말 추측 2 ... 18:43:34 1,371
1457758 바이든이 한국 온 진짜 이유랍니다. 32 18:42:55 4,521
1457757 산업은행 민영화가 전기민영화로 직결되는 이유, 알기쉽게 그림 만.. 1 꼼꼼하네 18:42:10 383
1457756 박원숙 전며늘 연락하나요? 25 .. 18:41:11 2,955
1457755 층간소음 어떻게 줄이시나요? 5 18:39:00 430
1457754 우블 미란이와 은희로 시작해서 나의 지난날 상처 6 우블 18:36:42 1,034
1457753 입냄새 이거 효과 있는거 같아요ㅠ 8 ㅇㅇ 18:34:47 2,138
1457752 자꾸 서울에 방 안얻어준걸로 뭐라하는데-해방일지 4 .... 18:31:44 1,166
1457751 ''강한 나라에 떳떳했던 文, 바이든이 그를 찾은 이유'' 5 ㅇㅇㅇ 18:28:03 1,059
1457750 천정에 물이 고여 뚝뚝 윗집 보일러가 6 윗집 18:26:43 641
1457749 매직기 능숙한 분들도 에어랩이 신세계던가요? 4 ... 18:26:31 692
1457748 편지를 받을 수가 없답니다. 5 제발 18:26:05 1,087
1457747 40대 되면 결혼으로 팔자피는건 좀 힘들죠? 17 ㄹㅎ 18:23:27 2,308
1457746 중국인, 한국 아파트 싹쓸이 쇼핑 20 6640건 18:19:49 1,881
1457745 만찬장 와인 선택, 바이든 멕이기 전략이었나? 4 심각한 외교.. 18:18:16 881
1457744 코코넛 칲 되게 맛있네요 1 ㅇㅇ 18:17:51 473
1457743 한미 정상회담에 쏟아진 우려…“군사동맹 아닌 평화 선택하라” 14 !!! 18:13:47 1,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