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종종 만나는 동갑학부모와 말 놓으세요?

aa 조회수 : 1,565
작성일 : 2021-12-07 21:19:06
아이들 학부모로 알게되어
동갑일때 말 놓으시나요?

상대가 말하기 전까진 기다리나요?
IP : 114.222.xxx.51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게참
    '21.12.7 9:25 PM (112.153.xxx.148)

    그런 관계에선 서로 존대가 좋습니다.
    어느 정도 친해져서 서로가 편해지면 ..그 전엔 너무 쉽게 말놓고 지내지 않는 편이 좋을걸요.

  • 2. @@
    '21.12.7 9:33 PM (124.53.xxx.159)

    내 오랜 친구나 동창도 아닌데
    단지 오래 봤고 동갑이란 이유로 말 놓는 다고요?
    뭐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저라면 싫네요.

  • 3. --
    '21.12.7 9:41 PM (108.82.xxx.161)

    아이통해 만난 관계라
    더 어려워요. 조심하는게 좋을것 같아요. 너무 가까워지지도 말고
    괜히 내 행실때문에 아이까지 영향받는것도 싫구요

  • 4. 사람 관계는
    '21.12.7 9:42 PM (182.216.xxx.43)

    불가근 불가원이 쵝오입니다.

  • 5. ..
    '21.12.7 10:03 PM (39.115.xxx.64)

    커피 두 세번 마시면 보통은 편하게 지내는데 아니라면
    끝까지 존대하겠죠 친하지 않으니까요

  • 6.
    '21.12.7 10:06 PM (211.105.xxx.68)

    놓고 싶으신가요?
    말을 놔야한다는 의무감같은게 있는거 아니라면 뭐..
    서로 어느정도 친해지고 편해졌을때 제안한번 해보세요.
    애들끼리 친구였는데 어른도 친구되고 아님 말고 뭐 그런거죠..

  • 7. 원글
    '21.12.7 10:14 PM (114.222.xxx.51)

    참 이게 이상하게,
    말놓고 싶은 상대가 있고,
    말놓지 않고 싶은 상대가 있는거 같아요,
    편하게 느끼는 정도가 서로 다르니 존대가 나은거 같아요,
    저는 먼저 재안안하는데, 주변에 동갑들은 먼저 제안하는데,
    근래에 그런 동갑을 제가 만나긴했는데 조심해야죠

  • 8.
    '21.12.7 10:25 PM (119.64.xxx.182)

    나이차 관계없이 말 놓고 지내는 상대도 있고 한살 차이라도 존대하는 상다도 있고 그래요.
    말을 놓고 안놓고로 친하고 안친하고 그렇지 않아요.
    초 1때 만난 아이 친구들 부모님과 14년째 정말 잘 지내고 있어요.
    어린시절 친구들 보다 더 자주 만나고 서로 도움 주고 정말 친하게 지내고 있어요.

  • 9. ..
    '21.12.7 11:28 PM (112.152.xxx.2)

    제가 일찍 결혼해서 동갑학부모를 처음봤어요.
    둘째아이 친구 엄마구요. 그분의 첫째가 저희 둘째친구.
    지난번에 학원 발표회때 뵙고 차 한잔하고 헤어질때 담에볼땐 말놓자고 그 분이 먼저 얘기하셨어요.
    그러다 종종 오가며 마주쳤는데 깜빡잊고 존대했어요.
    그래서 지난주에 차한잔했는데 이번엔 제가 말놓자고 했어요.
    엄마들 몰려다니는것도 싫고 제가 나이가 어려 큰애때 학부모 경계하며 학교생활했는데..
    너무 그러는것도 좋은건 아니더라구요.
    외로움 안 타는 성격인데도요.

  • 10. ..
    '21.12.7 11:29 PM (112.152.xxx.2)

    대신 나이가 한살이라도 많으면 상대가 아무리 말놓으라해도 무조건 말높여요. 우리나라에선 한살차이 크더라구요.말 놓는 순간 말을 함부로 하던데요.

  • 11. 하는대로
    '21.12.7 11:33 PM (112.154.xxx.91)

    혼자만 존대하면 다른 사람들이 불편해 해요. 저 사람은 거리를 두는구나 선을 긋는구나 그렇게 생각하죠. 왜 존대 하는지 다 아는데, 누구는 친근해서 말놓나..그리 생각할거예요.

  • 12.
    '21.12.8 12:02 AM (218.150.xxx.219)

    다짜고짜 동갑이라고 반말하는 애친구엄마
    늘 그런식이더라고요..너무 불편함. 친근한게 아니라
    무례해요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16482 길냥이들과 함께한 1년 8 길냥이 집사.. 11:13:52 420
1416481 어제 이재명에 대한 충격적인 말을 들었습니다 61 충격 11:08:16 2,076
1416480 사과세트 보관후 선물하려는데... 5 ... 11:08:08 416
1416479 의대 교수 "日 확진자수 급감, K방역 치명적 오류 보.. 10 불과 두달전.. 11:07:41 983
1416478 다스뵈이다 197)4번만난 쥴리,딥페이크 건진법사 2 11:05:42 216
1416477 라마다 20년 근무 쥴리 제보자 14 ㅇㅇㅇ 11:03:29 1,616
1416476 집값 하락인데 21 11:02:57 1,612
1416475 후배 등진 대장동 前주임검사에 檢 내부 '부글' 4 ㅇㅇㅇ 11:02:12 260
1416474 무쇠후라이팬 인덕션에서 사용할수있나요? 5 ^^ 11:00:58 475
1416473 넘어오는 일본인들은 총으로 다 쏴버려야죠 4 갚아주기 10:58:45 530
1416472 이런경우 어찌해결해야 할까요? 1 ... 10:58:37 199
1416471 어제 얼굴살 쪘다고 했던글 뭐 드셨다고 했나요? 3 어제 10:55:08 818
1416470 전 대중교통이 너무좋아요 15 10:55:07 1,072
1416469 골프연습장 타석마다 비거리가 다르게 나오나요? 3 타석마다 다.. 10:53:29 278
1416468 늘 혼자인듯한.. 외롭고 서글프네요. 22 외롬이 10:53:01 1,854
1416467 시몬스에 다녀오다. 5 아미 10:48:29 773
1416466 테니스 하는 분들 계신가요? 7 ㅇㅇ 10:48:26 353
1416465 이게 무시하는건가요? 16 어휴 10:47:39 1,195
1416464 미국방송도 잡히는 라디오 있나요? 4 ㄴㄴ 10:45:55 264
1416463 20대男 저능아” 김건희 발언 조작, 신고하자 곧장 사라졌다 5 .... 10:43:35 670
1416462 부동산. 더 떨어지겟죠 30 rrr 10:43:14 1,731
1416461 털방울 달린 무스너클 패딩이요 3 ... 10:42:17 420
1416460 '이 가격 실화인가' 떨어진 실거래가에 마음 졸이는 집주인들 2 .. 10:42:09 616
1416459 성격이 이기적인것은 무엇때문인가요? 11 ㅡㅡ 10:37:55 814
1416458 여학생 서울대 의대 15 .... 10:35:37 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