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종종 만나는 동갑학부모와 말 놓으세요?

aa 조회수 : 1,564
작성일 : 2021-12-07 21:19:06
아이들 학부모로 알게되어
동갑일때 말 놓으시나요?

상대가 말하기 전까진 기다리나요?
IP : 114.222.xxx.51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게참
    '21.12.7 9:25 PM (112.153.xxx.148)

    그런 관계에선 서로 존대가 좋습니다.
    어느 정도 친해져서 서로가 편해지면 ..그 전엔 너무 쉽게 말놓고 지내지 않는 편이 좋을걸요.

  • 2. @@
    '21.12.7 9:33 PM (124.53.xxx.159)

    내 오랜 친구나 동창도 아닌데
    단지 오래 봤고 동갑이란 이유로 말 놓는 다고요?
    뭐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저라면 싫네요.

  • 3. --
    '21.12.7 9:41 PM (108.82.xxx.161)

    아이통해 만난 관계라
    더 어려워요. 조심하는게 좋을것 같아요. 너무 가까워지지도 말고
    괜히 내 행실때문에 아이까지 영향받는것도 싫구요

  • 4. 사람 관계는
    '21.12.7 9:42 PM (182.216.xxx.43)

    불가근 불가원이 쵝오입니다.

  • 5. ..
    '21.12.7 10:03 PM (39.115.xxx.64)

    커피 두 세번 마시면 보통은 편하게 지내는데 아니라면
    끝까지 존대하겠죠 친하지 않으니까요

  • 6.
    '21.12.7 10:06 PM (211.105.xxx.68)

    놓고 싶으신가요?
    말을 놔야한다는 의무감같은게 있는거 아니라면 뭐..
    서로 어느정도 친해지고 편해졌을때 제안한번 해보세요.
    애들끼리 친구였는데 어른도 친구되고 아님 말고 뭐 그런거죠..

  • 7. 원글
    '21.12.7 10:14 PM (114.222.xxx.51)

    참 이게 이상하게,
    말놓고 싶은 상대가 있고,
    말놓지 않고 싶은 상대가 있는거 같아요,
    편하게 느끼는 정도가 서로 다르니 존대가 나은거 같아요,
    저는 먼저 재안안하는데, 주변에 동갑들은 먼저 제안하는데,
    근래에 그런 동갑을 제가 만나긴했는데 조심해야죠

  • 8.
    '21.12.7 10:25 PM (119.64.xxx.182)

    나이차 관계없이 말 놓고 지내는 상대도 있고 한살 차이라도 존대하는 상다도 있고 그래요.
    말을 놓고 안놓고로 친하고 안친하고 그렇지 않아요.
    초 1때 만난 아이 친구들 부모님과 14년째 정말 잘 지내고 있어요.
    어린시절 친구들 보다 더 자주 만나고 서로 도움 주고 정말 친하게 지내고 있어요.

  • 9. ..
    '21.12.7 11:28 PM (112.152.xxx.2)

    제가 일찍 결혼해서 동갑학부모를 처음봤어요.
    둘째아이 친구 엄마구요. 그분의 첫째가 저희 둘째친구.
    지난번에 학원 발표회때 뵙고 차 한잔하고 헤어질때 담에볼땐 말놓자고 그 분이 먼저 얘기하셨어요.
    그러다 종종 오가며 마주쳤는데 깜빡잊고 존대했어요.
    그래서 지난주에 차한잔했는데 이번엔 제가 말놓자고 했어요.
    엄마들 몰려다니는것도 싫고 제가 나이가 어려 큰애때 학부모 경계하며 학교생활했는데..
    너무 그러는것도 좋은건 아니더라구요.
    외로움 안 타는 성격인데도요.

  • 10. ..
    '21.12.7 11:29 PM (112.152.xxx.2)

    대신 나이가 한살이라도 많으면 상대가 아무리 말놓으라해도 무조건 말높여요. 우리나라에선 한살차이 크더라구요.말 놓는 순간 말을 함부로 하던데요.

  • 11. 하는대로
    '21.12.7 11:33 PM (112.154.xxx.91)

    혼자만 존대하면 다른 사람들이 불편해 해요. 저 사람은 거리를 두는구나 선을 긋는구나 그렇게 생각하죠. 왜 존대 하는지 다 아는데, 누구는 친근해서 말놓나..그리 생각할거예요.

  • 12.
    '21.12.8 12:02 AM (218.150.xxx.219)

    다짜고짜 동갑이라고 반말하는 애친구엄마
    늘 그런식이더라고요..너무 불편함. 친근한게 아니라
    무례해요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15423 경기남부 눈 엄청옵니다(화성동탄) 2 15:16:31 191
1415422 아이가 알바해서 제 생일선물로 지갑 사준데요 .... 15:14:52 107
1415421 펌 xxx리는 최태민의 환생이다 8 15:13:57 248
1415420 이름없는새 영화보신분 456 15:13:48 38
1415419 '윤캠 관여 의혹' 무속인, '마고할머니' 모셔 11 ㅇㅇㅇ 15:13:18 318
1415418 니트에 배인 체취 어떻게 없애나요? 1 니트 15:11:14 74
1415417 지옥문이 열리는 건가요? 영리병원 10 ... 15:09:43 369
1415416 현금 13 밀리언 달러 5 질문 15:08:39 219
1415415 남자친구가 공장에 다닙니다. 5 고민 15:08:12 738
1415414 김건희, 저희 어머니는 정말 바른 사람이에요, 사위가 총장이라 14 15:07:48 412
1415413 생명에서 화공으로 진로변경 2 ... 15:05:46 184
1415412 열린공감 정피디 "김건희 열린공감TV를 입막음 하기위해.. 7 법알아좋겠네.. 15:04:53 494
1415411 우리가 구속시키려의 우리가 누구 같으세요? 2 지나가다 15:04:46 166
1415410 눈이 침침하다는게 뭔지 알겠어요 1 노안 15:04:07 270
1415409 두바이 난리남...케이팝이 물들인 아라비안 나이트 12 문통 15:01:50 931
1415408 강릉 뚜벅이 1 주말 15:01:27 203
1415407 성적 수치심이라는 용어가 적당한 건가요? 6 ㅁㅁ 14:58:00 164
1415406 밤의 여행자들 읽어보신분 계신가요?? 1 ㅈㄱ 14:55:28 266
1415405 아파트 환기를 전열교환기로만 하는 분들이 많던데요 4 궁금 14:55:00 409
1415404 지금 mbc에서 국짐선거본부장 따지고난리 20 ... 14:53:52 958
1415403 페미들 왜 이리 조용하죠? 14 ㅇㅇㅇ 14:53:02 491
1415402 격리 중 입니다 2 백신 14:52:27 308
1415401 검사소마다 검사통증 너무 차이나네요ㅠ 3 .. 14:52:23 382
1415400 굴찜 먹다 발견한 커다란 진주 2 왜죠 14:52:11 1,044
1415399 '은수미 성남시장 캠프 채용비리' 인사담당 공무원 범죄사실 인정.. 2 ㅇㅇㅇ 14:51:50 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