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나이차이 많이나는 남자 좋아하는 여자 심리 뭐에요?

.... 조회수 : 9,241
작성일 : 2021-11-24 13:09:11
한두살말고
열살이상 차이나는거

관리한다 치더라도
늙어서 기력딸리고
성적매력도 없고
나중에 병수발들어야하고
사고방식등등 다 차이나는데

빨리죽을거 계산하고 재산노리는거
말고는 설명이 안되는거죠?
IP : 175.124.xxx.193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게
    '21.11.24 1:12 PM (220.75.xxx.191)

    현재 몇살이냐가 중요하죠
    내가 이십대 초반일땐 또래들 남자로
    안보여서 최소 8살에서 최대 띠동갑까지
    만나봤어요
    당시엔 내가 마흔되면 이사람은 오십대다
    이런 생각이 안들어요 지금 좋으니까요
    하지만 내가 삼십대 중반만 된대도
    띠동갑 끔찍하죠

  • 2. ..
    '21.11.24 1:13 PM (118.235.xxx.49)

    아빠사랑을 못받아서 결핍이 있는 경우.
    남자의 사회적 지위에 끌리는 경우.

  • 3. 다양한
    '21.11.24 1:13 PM (106.101.xxx.52)

    이유가 있겠죠
    님이 이해못하겠는게 그거 한가지만이 아닐텐데요~^^

  • 4. 그냥
    '21.11.24 1:13 PM (118.235.xxx.215)

    경제례 말고는...

  • 5. ,,,
    '21.11.24 1:14 PM (68.1.xxx.181)

    나이 많은 아저씨가 남자로 보이나보죠.
    또래는 남자로 안 여겨진다고 하던데요.
    늙은 아재 앞에서 어리광 부리기 딱 좋을테니.

  • 6. 경제력
    '21.11.24 1:15 PM (175.208.xxx.235)

    나이가 많으면 젊은 남자보다 돈이 많을 확률이 높으니까요.
    한때 일본의 10대 소녀들이 40대 남자들과 결혼해서 애 키우며 사는게 유행했있어요.
    30대는 가난하고 40즘 되면 그동안 직장생활해서 모은돈 덕분에 집도 있고 월급도 풍족하니까요.
    아기 안고 10대 소녀들이 쇼핑 다니더라구요.

  • 7. .....
    '21.11.24 1:15 PM (119.149.xxx.248)

    다른거모르겠고 비위는 좋아보입디다 늙수구레함을 좋아하는거 보면...강아지도 어린게 산뜻하고 예쁘던데..ㅋ

  • 8. ㅇㅇ
    '21.11.24 1:24 PM (1.232.xxx.65)

    제가 이십대 삼십대 초반에 띠동갑 정도 되는 남자만
    눈에 들어왔어요.
    성숙함, 카리스마, 정서적 안정감 등등.
    물론 흔해빠진 아저씨 말고
    관리 잘되고 사회적 지위도 있는 남자들이었죠.
    사십대 초반까진
    현빈을 봐도 그렇고
    관리하면 나쁘지않잖아요?
    그땐 내가 젊고 남자도 늙어보이지 않으니
    나이차가 상관없었어요.
    또래들은 미숙한 어린애같아서 싫었고요.
    재산차지하려는 속셈?은1도 없었음.ㅎㅎ
    이런 생각이 신박하네요.
    나이차나도 매력느끼고 좋아하는건데.


    근데내가 마흔되니
    나이차7살도 싫음.
    늙은 남자 넘 싫음.ㅎㅎ
    오십줄되는 매력있는 남자는 없어요.
    남자 사십대 초반까지죠.

  • 9. ㅇㅇ
    '21.11.24 1:27 PM (1.232.xxx.65)

    참고로
    아빠사랑 넘치게 받았고
    자존감 없는것도 아니었고
    어리광 애교와는 거리가 먼 성격입니다.
    애새끼같은 또래들이 싫었을뿐.
    이룬거 없는 남자보다
    성취한게 있는 남자가 끌렸을뿐.
    물론 지금은 나도 중년이라
    또래가 좋죠.

  • 10. ,,,
    '21.11.24 1:28 PM (68.1.xxx.181)

    객관적으로 또래 보다는 나이 많은 남자가 성취한 것이 많아서 그렇죠. 같은 수준으로 올라간다는 착각을 즐기는 것.

  • 11.
    '21.11.24 1:30 PM (219.240.xxx.24)

    압도적인 경제력, 파워, 권력, 풍부한 경험,
    세련된 매너, 깊이있는 통찰력,,이런거에
    반하는 거 아닐까요?

    이재용이 50대 중반이지만 좋다할 20대 여자도 있을 것 같잖아요.

  • 12. 아유
    '21.11.24 1:33 PM (58.143.xxx.27)

    재벌아재가 그래서 좋아하면 유산 남기고 죽으면 더 좋아하겠죠.

  • 13. ....
    '21.11.24 1:34 PM (39.7.xxx.41)

    쓰는 단어부터..
    글에서 풍기는 분위기가 진짜 어휴

  • 14. ...
    '21.11.24 1:37 PM (222.236.xxx.104)

    병간호하고 하는건 40-50대 이후에 만나야 그런생각이 들지 20대30대 초반에 만나는 사람들이 그런 생각이 들까요 .???? 제주변에 띠동갑 만나고 하는 사람들은 없었지만..
    여기에도
    삼십대에 사랑해서 나이차 많은 사람과
    결혼해서 잘 살고 있는 사람들도
    많을텐데 말들을 너무 함부로하시네요 2222222

  • 15. ...
    '21.11.24 1:56 PM (189.121.xxx.161)

    제가 좀 그런데
    40대인데 60대 할배짝사랑한 적도 있네요
    물론 막강한 매력과 커리어와 미모의 외국할배

    내가 이삼십대 때는 40대 남자도 남자로 안보이더니
    나도 왜이런지

  • 16. ㅡㅡ
    '21.11.24 3:16 PM (117.111.xxx.32)

    목주름 보는 순간 헉...
    이성으로 느껴진다는 여자들
    비위가 강하거나 참 보편적 성향은 아닌듯

  • 17. 20대
    '21.11.24 4:08 PM (221.147.xxx.176)

    20대초반에 30대 남자를 좋아하는건 그럴수도 있겠다 싶은데 40대 이상 좋아하는 심리는 진짜 비위도 좋다 싶어요.
    뭐 40대라도 소지섭 같은 연예인 외모라면 이해가 됩니다만...

  • 18. ㅇㅇ
    '21.11.24 4:22 PM (1.247.xxx.190)

    남편 만났을때 37 저 29 또래 남자보다 훨 피부좋고 잘생겼었는데 능력은 물론
    45 넘으니 훅 가네요

  • 19.
    '21.11.24 4:47 PM (118.235.xxx.166)

    둘다 똑같이 늙어서 골골 오늘내일보다
    젊을때는 내가 그남자 지위나 그런걸로 편히 살고
    늙어서는 내가 어리니 힘이나 지혜가 좀 있고
    그러니 병원이나 식사 잘 돌봐주고 잘보내고
    그뒤에는 난 호젓하게 혼자살지요 뭐.
    자녀들 또래부부 쌍으로 부모가 시간차없이 골골대면
    얼마나 힘들겠어요 비용이나 심적부담이나
    저는 남편과 나이차좀있는데 우리엄마아빠가
    딱 양가 할아버지할머니
    동시에 넷 골골시작하니 죽으려고하신기억에
    일부러 나이차있고 덩치도작고 얌전한남자골랐어요
    기골장대 외할아버지 간병본기억이 끔찍해서...
    이경우도드물지만요 어휴 사춘기때제가다끔찍

    저는 남편돌봄은 누구불러서든혼자든
    자식신경안쓰이게 제가전담하고
    저는 정 힘들면 들여다만봐달라(연명거부안락사목표)
    할거예요.

  • 20. ...
    '21.11.24 5:07 PM (223.38.xxx.203)

    나이가 적은 쪽(성별이 무엇이든)이 가지고 있는 내면적 정신적 결핍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 21. 그거
    '21.11.24 5:37 PM (14.32.xxx.215)

    파더콤이요
    그리고 똑똑한 여자들이 또래가 말 안통하니 지적으로 성숙한 노인들 좋아하는 경향있죠
    일본에서 한때 사회문제 됐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62561 헐~~코로나 재난지원금도 조사하나요? .... 23:20:26 1
1462560 출산이 1~2달남았는데 너무 무섭네요 1 출산 23:18:46 53
1462559 병원예약 뒤로 바꾸자고(혹이상) 1 서울쪽 병원.. 23:13:34 114
1462558 미국 사는 초등생 선물 1 미국 23:13:00 56
1462557 백김치는 살이 안찌나요?? 3 ㅇㅇ 23:09:14 306
1462556 열받아요. 2 23:08:58 214
1462555 사랑의 이해..오늘 슬프네요 1 23:08:32 540
1462554 이재명이 쓴 트윗들이 증거 7 ㅇㅇ 23:08:03 303
1462553 간할적 단식 7일차 무너졌어요. 지금 치킨주문했어요. 4 . . 23:06:21 356
1462552 안철수 죽이기 시작했네요 jpg 5 .... 23:04:14 832
1462551 같은 직무 구인광고 반복적으로 내는곳은 안가는게맞겠죠? 1 . . 23:01:44 137
1462550 친구가 빵집을 열었는데 맛이 그냥 그래요 22 .. 22:57:37 1,822
1462549 부분(?) 이사 고민이에요. 이사 고민 22:57:21 200
1462548 난방비 추가지원 3000억 내년 가스요금에 반영한다. 10 난방비 심각.. 22:52:16 606
1462547 전세 얻어야 하는데 사정상 주소이전을 못할것 같아요 2 전세 22:52:08 145
1462546 세후이자로 세전이자계산 되나요? 계산이안되요.. 22:48:49 76
1462545 헤어진 여자친구.. 2 22:45:06 928
1462544 31232로 서울대 입시 뚫었네요 20 ㅇㅇ 22:44:31 2,526
1462543 윤부부 말로가 궁금하네요~ 10 .. 22:44:24 927
1462542 윤석열 탄핵 10 상식과 비상.. 22:41:54 1,083
1462541 尹정부, 임금 체계 개편 논의 ('호봉제 몰아내기' 시동) 7 왜 이러나?.. 22:41:15 683
1462540 몇 살 부터 몸이 슬슬 아프셨나요 11 ㅇㅇ 22:39:35 1,401
1462539 이혼 생각만 나요 5 허무 22:38:21 1,175
1462538 와 이거 보셨어요? 22:34:53 680
1462537 상수의 이해 같이 봐요. 7 ... 22:34:35 9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