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한 세상 살기가 왜 이렇게

... 조회수 : 4,805
작성일 : 2021-10-25 02:30:51
힘든가요

어렸을 적에 온갖 고통이란 고통

남들은 상상도 못할 일들을 겪었어요 20살 이전에요

지금 40인데

아직도 꿈처럼 옛날 기억이 나요

죽고 싶지만

죽고 싶진 않네요

이 한 세상 이를 악 물고 살아내야

다음 생에 정말 좋게 태어날 것 같거든요

친구가 그러네요

전 매일 자살을 생각하면서 살았는데

넌 살면서 자살이란 거는 생각해 본 적도 없지???
넌 나를 잘 몰라 하면서 넘겼어요

저 잘 살았네요

참 잘 숨기면서 잘 살았어요
IP : 112.147.xxx.212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10.25 2:31 AM (68.1.xxx.181)

    다들 비슷해요. 표현을 하냐 안 하냐의 차이.

  • 2. 박수
    '21.10.25 3:01 AM (109.38.xxx.245)

    이 악물고 살아내야 좋게 태어날거란 그 마음
    멋져요 정말

  • 3. 00
    '21.10.25 3:53 AM (124.50.xxx.211)

    스스로를 드라마의 주인공으로 만들고 싶은 마음이 더 많은 역경을 불러오죠.

  • 4. ....
    '21.10.25 4:43 AM (72.42.xxx.171)

    모든 사람들이 다 삶의 무게를 가지고 살아요. 나만 힘들고 나만 불쌍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을 보면 그 사람이 정작 주변의 가족들에게 가장 큰 피해를 끼치고 고통을 입히더군요.

    스스로를 비련의 드라마 주인공으로 만들고 싶은 마음이 더 많은 역경을 불러옵니다 222

    우리는 용감해져야 해요. 어른이잖아요. 고통과 고난에 맞서고 일상을 즐기면서 살려고 노력하는 것이지 내가 너보다 더 불행하다 이런 자기 비하나 셀프 피티는 도움되지 않습니다. 나에게도 내가 사랑하는 가족들에게도요.

    만약에 다음에도 친구분이 그런식으로 말하면 '너는 나를 잘 몰라' 라고 말하기 보다는 '누구나가 삶의 무게가 있고 나도 그래. 노력할 뿐이야' 라고 은근히 말씀해 주세요.

  • 5. ..
    '21.10.25 5:52 AM (49.180.xxx.161)

    원글님이 얼마큼 힘든 삶을 살았는지 알지 못하면서
    누구나 다 비슷하게 삶의 무게가 있었다고 말하는건 잘못된거 같아요.
    객관적으로 봐도 정말 버티기 힘든 삶을 살았는지
    별거 아닌데 피해의식에 빠진건지
    원글에 쓰지 않아 우리들은 모르잖아요.

  • 6. 이팝나무
    '21.10.25 6:47 AM (14.48.xxx.216)

    72.42/
    님 말씀 참좋네요,
    궁극적으로 우리가 어덯게 인생을 바라봐야 하는지, 또 어떤 자세로 살아야 하는지 .....
    용감하게. 긍정하며. 순간순간 즐기며 .감사하며.
    제가 좋아하는말은 "폭풍우속에서도 춤추기를 멈추지마라."( 광년인데? ㅎ )

  • 7. 선과악이
    '21.10.25 6:57 AM (59.8.xxx.220)

    둘이 아니고
    불행과 행복이 둘이 아니랍니다
    내가 만들어낸 분별이라는거죠
    분별심이 온갖 감정을 만들어내는거예요

    지금 힘든 만큼
    딱 그만큼의 깊이만큼 행복이 존재하고 있어요
    곧 찾아올거예요
    저는 늘 경험하며 삽니다
    괴로운일이 생겼을때
    이 괴로움은 내가 만들어낸 감정이다..라고 생각하며 다스리려 노력하고 한편으론 이 만큼의 행복이 찾아오겠네..라고 생각하며 설레는 마음으로 인내하지요

    죽고싶을만큼 힘든 시간은
    너무 행복해서 오래오래 살고픈 시간을 반드시 가져다주기때문에 축복의 시간이라 할수 있어요

    누가 날 때려서 아픈게 아니고, 불치병에 걸려서 고통스러운게 아니라면 그 감정은 내가 만들어낸것이니
    내가 또 없앨수도 있지요
    지금 당장 일어나서 동네 한바퀴 돌고 오세요
    이불속에 누워 불행하다 생각하지 말고
    벌떡 일어나 상쾌하다 생각하며 동네 한바퀴 돌아요
    점점 나아집니다
    장담해요

  • 8. ㅡㅡ
    '21.10.25 7:35 AM (117.111.xxx.161)

    모든 사람들이 다 삶의 무게를 가지고 살아요. 나만 힘들고 나만 불쌍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을 보면 그 사람이 정작 주변의 가족들에게 가장 큰 피해를 끼치고 고통을 입히더군요.
    .........

    이 무논리는 뭔가요? ㅠㅠ


    잘 견뎌내시고 현재까지 오신 거 칭찬 박수 드려요
    사람들은 다 같은 크기의 아픔이 있지 않아요
    그렇게 공평하지 않잖아요
    잘 하셨어요. 이제 남은 시간들은 편안하시길...

  • 9. ㅋㅋ
    '21.10.25 7:54 AM (27.167.xxx.55)

    여기는 돈 없고 조부모 없어서사흘 물만 먹어서 배고파 죽겠다는 사람을
    돈 쳐들여 양악 미용 수술 후 밥 못 먹은 사람과 동일시하네요
    말장난들이 심하시네요.

  • 10. 힘드시죠?
    '21.10.25 8:17 AM (175.223.xxx.163)

    저도 원글님 이해합니다
    사실 태어나보니 금수저도 있지만 말도 못하게
    가난하고 힘든집에 태어나면 그때부터 삶은 만만찮아요

    저도 그랬어요
    가난하고 아빠 없고 다 관심없고
    그래도 지금은 형편이 나아졌으나

    아들이 하루하루 속섞이니까 또 살아가기힘듭니다
    저도 다시는 안태어나고싶죠
    살아나가기 힘들고 남은생도 어찌 살아나갈지
    까마득합니다.

  • 11. 행복
    '21.10.25 9:10 AM (110.15.xxx.45)

    댓글들이 주옥 같습니다
    마음에 새길게요
    전 이럴때가 진짜 82가 좋아요

  • 12. 댓글로
    '21.10.25 9:37 AM (118.47.xxx.224)

    위안을 얻게 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7303 오늘 김혜경 여사 JTBC와 단독 인터뷰했어요~~ 9 aa 22:52:21 121
1397302 영국서 '여행 이력 없는 오미크론 감염' 사례 확인 1 ㅇㅇ 22:50:01 217
1397301 와 가요무대 1 ㅇㅇ 22:48:55 256
1397300 빈집에 보일러 관리요 22:46:36 87
1397299 D-100 KBS MBC SBS 여론 조사 결과 9 ... 22:45:44 144
1397298 김혜경..조리있고 차분하게 말잘하네요 27 ㅇㅇ 22:43:57 548
1397297 올리브영 대나무 히알루 크림 어떤가여? ㅁㄹㄷ 22:42:14 48
1397296 강아지랑 제주도 가려는데요 1 아지야 22:41:50 153
1397295 아무리 대선에 이겨야해도 그렇지 10 ㅇㅇ 22:41:47 210
1397294 건조기에 옷 또 줄어들었네요ㅠㅠ 3 ㄴㄴ 22:40:46 487
1397293 제3자 탄원서 진정서가 얼마나 쓸모없는건지 1 ... 22:37:32 119
1397292 사촌형부에게 신장 기증후 배신감이 들고 아픈 마음을 어찌할지 .. 30 따르릉q 22:37:02 1,517
1397291 연예인한테 밥 얻어먹고 온 딸 4 아미달라 22:33:36 1,468
1397290 전자렌지랑 에어프라이어기... ... 22:33:36 99
1397289 지금 열린공감TV 보시는 분 계신가요? 1 지금 22:28:03 238
1397288 취직이 젤 중요하죠. 6 .. 22:27:00 740
1397287 정해인 너무 실망이네요 4 ㅇㅇ 22:23:51 2,507
1397286 대권호감도 이재명이 앞섬 23 호감도 22:22:43 351
1397285 정인이 양모 재심 청원이있습니다 3 22:18:08 237
1397284 수목장 질문드립니다 1 수목장 22:16:31 219
1397283 강용석"김현지씨가 아들을 12월에 유학 보낸다는 제보가.. 20 제보 22:14:46 1,857
1397282 검정코트도 고급으로 사면 확 다른가요 4 코트 22:14:34 1,093
1397281 수능 만점자 7 00 22:12:34 1,783
1397280 오늘 보석 머리띠 샀어요 13 .... 22:06:47 1,289
1397279 아이폰 12, 64기가 쓸만한가요? 6 자유부인 22:06:40 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