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가 싸움닭인 걸까요?

담배괴로워 조회수 : 2,151
작성일 : 2021-09-17 00:51:47
아파트 놀이터에서 담배 피는 할아버지를 만날 때가 가끔있어요
같은 분으로 세번이상 봤어요
목격할 때마다 전 참지 못하고 관리사무소에 전화하거나
직접 담배피시 마시라고 얘기했어요

지난번은 주말이라 서너가족있고 아빠들도 두세명 있는데
다 모른척 하더라구요
저만 담배 피지마시라고 얘기했어요
다른 아빠들은 아무일 없는 듯이 있었어요

그러니 제가 문제를 일으키는 것 같은 기분이 드네요


오늘은 아이와 집에 들어가려는데 공동현관 유리문 바로 앞에서 어떤 아저씨가 담배를 피고 있더군요
아저씨가 자리를 뜨면 들어가려고 하는데
어린 제 아이는 상황을 파악못하고 계속 지나가려고 해서
비켜달라고 얘기했어요
비켜주긴 했는데

저만 예민한 것 같은 기분이 들어요
둥글지 못하고 문제를 만드는 것같은 기분
아... 쓰고보니 넋두리네요

남편에게 얘기하니
역시나 니가 너무 예민하대요
자긴 똥밟기 싫으니 피하겠다고 하네요
IP : 59.5.xxx.45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9.17 12:54 AM (223.39.xxx.64)

    저도 남편분과 같은 생각.
    ㄸ이 더러워서 피하지 무서워서 피하냐..
    세상은 넓고 또라이는 많으니까요..
    세상이 흉흉하잖아요. ㅠㅠ

  • 2. ....
    '21.9.17 1:54 AM (112.133.xxx.3)

    스트레스가 많지 않으세요
    스트레스 많을 때 예민해지고 다 따지고 싶더라구요

  • 3. 삼수니
    '21.9.17 4:48 AM (115.139.xxx.17)

    저도 한때 입바른 말 하려는 스타일이었는데 언젠가 친정엄마가 그러다가 미친놈 만나면 큰코 다친다고 조언하신 이후로 피하려고 합니다. 얼마전 냉면집 고기만두에 돼지고기 냄새가 먹을수없을 정도로 심했는데도 다신 오지말자 하고 암말도 안했어요. 남이사 그러든지 말든지 하니 정신의 평화가 찾아오더군요...

  • 4. 나목
    '21.9.17 5:26 AM (112.214.xxx.6)

    어려서 아버지가 안방에서 담배를 피우고
    수북히 쌓인 재털이를 치우며살있어요

    담배냄새 일시적으로 맡아서 문제되지 않아요
    좀 맘을 편히 가지세요

  • 5.
    '21.9.17 7:12 AM (210.94.xxx.156)

    세상이 다 윗분들 처럼 가만히 있는다고 돌아가는 것도 아니고
    원글님처럼 말하고 문제제기하는 사람도 있어야
    변화도 일어나는 거죠.
    저는 쌈닭이라고 생각안해요.
    저는 유독 담배냄새같은거에 민감해서 괴로워요.
    요즘 코로나라고 공원서 저녁에
    담배,술판 벌이는 20대들 많더군요.
    지나면 괴로워요.
    저도 지난번 순찰도시는 분들이 있어 인사하고
    공원 한가운데서 담배피는 젊은 사람에게
    미안한데요 하면서 얘기도 했어요.

    이건 제가 속에 스트레스가 많아서가 아니에요.
    원글님도
    그래서 그런다고 생각치않아요.
    이상한 댓글들이 많아서 놀랍군요.
    저는 원글님 응원해요.

  • 6.
    '21.9.17 8:06 AM (4.16.xxx.202)

    저는 그냥 각자 역할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해야 하는데 못하는 걸 하시는 원글님 화이팅. 싸움닭 아니에요. 건강한 시민이에요!

  • 7. ...
    '21.9.17 10:36 AM (221.151.xxx.109)

    그런데 조심하세요
    진짜
    미친놈 만나면 큰일나요

  • 8. 쌈닭은 아니에요
    '21.9.17 12:02 PM (1.231.xxx.128)

    놀이터에서 담배피면 본인한테 얘기안해도 관리사무소에 얘기해 경고판이라도 놓게 해야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82560 올해 중고등 대세 겨울옷은 무엇인가요? ........ 08:14:30 4
1382559 이런경우 어떻게 2 ... 08:12:20 24
1382558 헤어에센스 중에 젤 좋은게 뭘까요 4 ... 08:05:45 124
1382557 충격)민주당 지지율 대폭락 29.5.%, 박근혜 국정농단 수준 19 와우 08:03:03 397
1382556 미국에서 밥솥 필요한데요. 쿠쿠 쿠첸 딤체 5 참나 08:02:30 110
1382555 납작해진 후리스 2 뽀글이 07:57:00 314
1382554 임플란트 비용 결제 1 궁금 07:36:22 247
1382553 '정권교체' 여론 절반 넘자..與 "이재명 돼도 새 정.. 5 ㄹㄹ 07:35:59 633
1382552 인간은 누구나 죽기 전에 병을 경험하나요? 4 07:33:54 490
1382551 미국 현지 취업 10 ㅡㅡ 07:31:49 475
1382550 [단독]구속된 정찬민 의원…차명 소유 의심 부동산 또 있다 5 국민의 힘 07:30:26 529
1382549 김어준 좋아했던 사람으로서 딱 내맘 13 .. 07:22:56 1,020
1382548 도시가스 아닌 시골집 난방 방법 뭐 없을까요 9 ... 07:16:38 706
1382547 남편이라는 인연 5 인연 07:12:35 1,239
1382546 거실테이블놓으신분들 4 ㅣㅣ 07:05:54 840
1382545 이재명 "유동규 비밀조직운영 몰랐고, 유동규가 오바한거.. 41 ㅎㅎㅎㅎㅎ 06:51:50 1,384
1382544 귀국 후 검찰에 체포된 '대장동 키맨' 남욱 변호사 3 사실대로얘기.. 06:39:50 578
1382543 인스타 계정 만들고 싶은데요 3 ... 06:36:46 292
1382542 쌍둥이들 결국 선수생활 다시 하게 됐네요 10 ㅇㅇ 05:47:12 3,484
1382541 늙은호박으로 전하는 마음 3 ㄷㄷ 05:43:14 848
1382540 사촌 소개팅해주는데 이모한테 욕먹었어요 16 - 05:42:57 4,688
1382539 "이재명 후보 이후 플랜B는 이낙연인가? 김부겸인가?&.. 7 샬랄라 05:39:59 988
1382538 20대는 왜 이재명·윤석열이 '너무' 싫다고 하나 20 .. 05:19:10 1,359
1382537 거실 동작감지 센서등애 빨간불이 계속 들어와요 3 05:02:08 561
1382536 얼굴살 부자(체중이 안줄어도 얼굴살 빠질수있나요) 4 ㄱㄷㄴㅈ 05:00:00 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