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11살짜리가 5살 동생 어린이집 하원 괜찮을까요?

ㅇㅇ 조회수 : 3,865
작성일 : 2021-09-16 23:25:10
내일 오후에 저희 큰아이가 동생을 어린이집에 직접 데리러 가고 싶다고 하는데요.

괜찮을까요?
해 보고 싶다는데 괜찮을지 모르겠습니다..

내일 오후에 제가 볼일이 있다고 하니 큰아이가 그럼 본인이 직접 동생을 데리고 오겠다고 하네요..
IP : 223.62.xxx.16
2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뇨
    '21.9.16 11:29 PM (1.227.xxx.55)

    11살도 아가안데요....저는 반대요.

  • 2. 불가
    '21.9.16 11:29 PM (1.228.xxx.58)

    윗분 말대로 얼집 측에서 인계를 안해줄 겁니다

  • 3. 보통
    '21.9.16 11:30 PM (210.117.xxx.192)

    애들 방치하는 다둥이 집에서 그렇게 많이 하죠.

    어린이집이니 사정얘기하고 조금 더 데리고있어달라고 말씀드리세요.

  • 4. ..
    '21.9.16 11:31 PM (218.50.xxx.219)

    멀지않죠?
    선생님께 미리 전화해놓으세요.
    형제간에 손잡고 도란도란 얘기하며 오겠네요.

  • 5. ...
    '21.9.16 11:31 PM (110.70.xxx.238)

    동생은 몇살인가요?

  • 6. ...
    '21.9.16 11:32 PM (223.39.xxx.124)

    하루정도는 괜찮을듯...
    단지내 어린이집인가요?
    선생님께 미리 말씀드리고 아이랑 계속 통화하고 그러면 돼죠..

  • 7. ...
    '21.9.16 11:32 PM (223.39.xxx.124)

    윗님 제목에 5살이라고 써져있어요

  • 8. 새옹
    '21.9.16 11:36 PM (220.72.xxx.229)

    9살 누나가 아파트 단지내 7살 동생 하원 픽업하러 오는거 보고 전 좀 그랬는데 부부 둘 다 맞벌이라
    엄마던 아빠던 올때꺼지 놀이터에서 놀더락 요 보호자 없이
    별로 좋아보이진 않아요 따로 시터라도 쓰던가

  • 9. ...
    '21.9.16 11:37 PM (110.70.xxx.238)

    아 그렇네요 5살.. 어린이집측의 동의만 있다면 하루니까 괜찮을것 같아요

  • 10. ..
    '21.9.16 11:42 PM (114.200.xxx.11)

    반대요.
    만약 돌발(문제)상황이 생기면
    11살이 콘트롤할수없기때문이예요.

  • 11. ..
    '21.9.16 11:42 PM (114.200.xxx.11)

    이벤트라면 어머니가 몰래 따라붙어야한다고봅니다.

  • 12. gg
    '21.9.16 11:44 PM (1.237.xxx.172)

    아이가 자발적이라고 해도요… 엄마 마음 헤아리는 거겠죠…
    첫째 없엇으면요~ 단기 시터를 구하고 돈을 썼겠죠…
    가끔 주변에서 보는데 좋아보이진 않아요.
    학원다니고 바쁠나이잖아요~

  • 13. ...
    '21.9.16 11:47 PM (223.39.xxx.147)

    괜찮을거 같아요. 11살 아이가 동생(5세)데리고 슈퍼한번 보낸적있는데 잘다녀왔어요.

  • 14. ^^
    '21.9.16 11:51 PM (211.177.xxx.216)

    안됩니다

    만약에 있는 돌발 상황에 대처가 안되요
    어린이집도 미성년자한테 하원 맏겨도 안되구요

  • 15. 여기
    '21.9.17 12:13 AM (210.117.xxx.192)

    괜찮다는 댓글 많은 만큼 그냥 별 생각없이 아직 어린 첫째한테 등하원 맡기는 사람들 많아요.

    그런데 많다고 해서 괜찮은게 아니고 각종 사고에 대해 무지한것이고, 방임이라는 학대이자, 무책임한 것이거든요.

    원글님은 여기 묻는 자체가 11살 첫째한테 맡기면 안된다고 스스로 아신다는 건데
    본인 소신대로 하세요.

  • 16. 우리
    '21.9.17 12:24 AM (116.125.xxx.237)

    아파트에 초1 아이가 6살 동생을 아침에 아파트 앞에서 등원 차량 태워주고 혼자 10분거리 학교 걸어서 가는데 엄마가 일도 안하고 집에 있으면서 그러더라구요. 저는 11살때도 혼자 학교도 안보냈던지라 걱정되긴하네요

  • 17. 안되죠
    '21.9.17 2:09 AM (99.228.xxx.15)

    11살짜리가 돌발상황을 컨트롤할수 있나요?
    운이좋아 별일없이 데려올순 있겠죠. 아마그럴가능성이 더 클겁니다. 하지만 1프로의 돌발상황 없으리란 보장 누가 하나요? 괜찮다는 남말 듣고 했다가 일생기면 여기 댓글러들이 책임안져줘요.
    다른것도 아니고 아이들안전에 관한일을 왜 운에 맡기려 드는지..

  • 18. ㅡㅡㅡ
    '21.9.17 2:42 AM (70.106.xxx.197)

    외국같음 아동방치로 잡혀가요.
    한국이 안전한 나라라서 그런건 알겠는데

  • 19. ...
    '21.9.17 5:11 AM (222.235.xxx.210)

    우선 어린이집에서 인계안해줘요.
    허락된 성인보호자에게 인계하도록 되어있어요
    청순하시네요

  • 20. ...
    '21.9.17 7:42 AM (1.242.xxx.47)

    어린이집에서 성인 외엔 절대 인계가 안됩니다~

  • 21. 황금덩이
    '21.9.17 8:10 AM (222.99.xxx.28)

    저희는 둘째 5살 오빠 8살 차이나는 13살이었는데도 어린이집에서 미성년자라고 절대 안된다고 했어요

  • 22. 저도 반대
    '21.9.17 8:15 AM (121.162.xxx.174)

    보호자
    가 오라는 거지 아이 심심할까봐 마중 오라는게 아닌데요
    11살은 자기도 보호자가 필요한 연령이에요

  • 23. ..
    '21.9.17 8:58 AM (1.251.xxx.130)

    하원 시키는 아이봤어요.
    등원은 엄마가
    하원은 어린이집 차오면
    4시반에 초등 누나가 하원하던데요

  • 24. ㅁㅇ
    '21.9.17 9:55 AM (39.121.xxx.127)

    큰아이가 중3이고 동생이 7살인데 같이 하원시킬일이 있어서 갔는데 주차장이 꽉차서 차를 주차 못해서 기다리니 하원 시간은 다 됐고 해서 우선 큰애을 올려 보냈고 저는 주차 하는데 시간이 걸려 올라갔는데 솔직히,저는 큰애 편에 보내지 않을까 했는데 제가 올때까지 선생님 기다리시더라구요
    저는 이게 맞다고 봐요...

  • 25. cinta11
    '21.9.17 11:40 AM (1.241.xxx.133)

    제 12살 조카가 몇번 데리고 왔었는데 이번에 어린이집 규칙이 바뀌어서 성인 보호자만 데리고 올수 있게 바뀌었더라구요. 그렇게 하는게 맞다는 생각은 들어요

  • 26. 어린이집마다
    '21.9.17 12:50 PM (221.151.xxx.35)

    어린이집마다 다른데 저희 어린이집은 미성년자에게는 절대 인계하지 않아요..먼저 어린이집에 문의해보세요~ 그런데 중학생도 아니고 11살이면 너무 어린것 같아요... 혹시 어린이집이 집과 거리가 아주 가깝다면 (단지내에 있다면) 고려해볼것 같아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84623 중3 딸 남친 생겼다네요 두둥 2 .. 2021/10/22 743
1384622 라떼와 다이어트관련 10 꼬숩 2021/10/22 993
1384621 ㅋㅋ 윤짜장은 왜 인스타에 헛짓을 해서 25 ... 2021/10/22 1,725
1384620 우리 강아지는 왜 다른 강아지 만나면 꼬리를 흔들지 않을까요? 3 강아지 2021/10/22 590
1384619 공부는 시키면 공부잘해질까요? 16 ㅇㅇ 2021/10/22 1,302
1384618 가계약금 돌려 받을수 있을까요? 4 초콜렛 2021/10/22 700
1384617 '배임' 빠진 유동규 공소장.."뇌물이 배임 동기인데 .. 9 ㅇㅇㅇ 2021/10/22 341
1384616 영어 학습법과 원리 무료 ebook (정철쌤) 9 감사해요 2021/10/22 453
1384615 지나고 보니 참 안타까운 기사 3 누구냐 2021/10/22 1,290
1384614 차박 장소 추천좀 해주세요 3 maybe 2021/10/22 545
1384613 약한 수준의 우울증인 거 같은데 어떻게 해야할까요? 6 2021/10/22 1,201
1384612 잔소리 원인 2 ... 2021/10/22 709
1384611 이재명 친형 강제입원시도 팩트체크 란 글을 [팩트 체크] 19 2021/10/22 835
1384610 라노스 줄리엣 같이 동글동글한 차는 이제 없나요 4 .. 2021/10/22 279
1384609 7번째로 기부도 많이하는 신민아 20대때 인성 좀 보소 1 신민아찐팬 2021/10/22 1,420
1384608 Dear 깨시민들 5 다시 2021/10/22 320
1384607 밥 먹을 시간도..'휴게소 스타' 이재명, 시민과 사진촬영 북새.. 14 응? 2021/10/22 1,056
1384606 고봉밥 타령하는거 보니 잘 살려면 멀었어요 12 Dddd 2021/10/22 1,399
1384605 저 처럼 물 한잔도 안마시는 분 있으세요? 8 water 2021/10/22 1,387
1384604 재개발x 재건축x 민간시행사에서 저희 단독주택을 매입한대요 3 궁금하다 2021/10/22 535
1384603 욕사건이 이건가요? 8 어지러움 2021/10/22 663
1384602 약한 두통, 피로감, 무기력 / 환절기 몸살 vs 백신 활동 5 .... 2021/10/22 486
1384601 백종원 연돈 볼카츠 해명에도 싸늘.. 뒷다리살 값만 뛰겠네 14 ㅇㅇ 2021/10/22 4,441
1384600 세련미.. 멋스러움, 간지.. 이런건 제 생애에 없는 것 같아요.. 16 .... 2021/10/22 1,807
1384599 삐쩍 말랐다는 표현 어떤가요? 4 지나다 2021/10/22 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