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호수에 빠져 개가 구조한 새끼 사슴, 다음날 어미 데리고 찾아와

링크 조회수 : 2,760
작성일 : 2021-06-18 19:56:13

최근 호수에서 물에 빠져 죽을뻔한 새끼 사슴 한 마리가 자신을 구해준 개에게 감사 인사라도 전하듯 다음날 어미와 함께 찾아왔다고 피플닷컴 등 외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버지니아주 컬페퍼 카운티에서 사는 랠프 돈(62)이 최근 페이스북에 게시한 사진 몇 장은 많은 네티즌의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에는 그가 키우는 할리(6)라는 이름의 골든 두들이 호수에 빠진 새끼 사슴을 구하려고 하는 모습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참고로 골든 두들은 골든래트리버와 푸들의 믹스견이다.

랠프 돈은 지난 2일 오후 할리와 함께 산책을 나와 집 근처에 있는 호수를 바라보고 있었다. 그때 물가에서 약 60m 떨어진 곳에 새끼 사슴 한 마리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는 것. 이 어린 사슴은 필사적으로 헤엄쳤지만 목까지 물에 잠겨 금방이라도 빠질 것만 같았다.

그런데 이를 눈치챈 할리가 곧바로 호수로 뛰어들어 새끼 사슴을 향해 헤엄쳤다. 이 개는 새끼 사슴을 마치 물가로 유도하듯 곁을 떠나지 않고 함께 헤엄치기 시작했다. 그리고 물가의 바로 앞까지 오자 새끼 사슴을 뒤에서 밀어 올려 무사히 구조했다.

그 후에도 할리는 걱정스러운 듯 새끼 사슴을 핥아 주며 떠나지 않았다. 그때 랠프 돈이 근처에 어미 사슴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채고 할리를 데리고 새끼 사슴 곁에서 멀어지자 안심한 어미 사슴이 새끼 사슴을 데리고 자리를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해피엔딩은 이뿐이 아니다. 랠프 돈이 다음 날 아침 아내 퍼트리샤(64)와 함께 커피를 마시며 편히 쉬고 있을 때 할리가 방안을 분주히 뛰어다니며 창밖을 궁금해했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퍼트리샤가 밖을 내다보기 위해 현관문을 열었다.

그러자 밖에서 새끼 사슴 울음소리가 들렸고 그 방향을 살펴보니 집 근처 수풀에는 할리가 구한 새끼 사슴이 있었던 것. 할리가 즉시 현관에서 밖으로 나와 새끼 사슴 곁으로 다가갔고, 새끼 사슴은 울음을 그치고 꼬리를 흔들며 할리의 얼굴에 코를 갖다 댔다. 새끼 사슴은 할리와의 재회를 잠깐 즐긴 뒤 어미 사슴과 함께 떠났으며 그 후로는 나타나지 않았다.


 http://news.v.daum.net/v/20210617105608786

IP : 125.183.xxx.168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동영상도 봤어요
    '21.6.18 8:03 PM (115.40.xxx.83)

    리트리버는 정말 그 자체가 천사 같더라구요.
    물론 견바견이겠지만.. 라브라도 어떤 건 어릴 때 보니..악마견의 모습도 ㅎㅎㅎ

  • 2. 치료견이
    '21.6.18 8:07 PM (116.41.xxx.141)

    라네요
    저 리트리버가 원래 요양병원도 위로하러다니고
    하는 힐링견으로 훈련받은 아이라는거보니 인성이 걍 천사급인듯...

  • 3. . .
    '21.6.18 8:29 PM (203.170.xxx.178)

    우와. . 천사견 훌륭하네요

  • 4.
    '21.6.18 8:33 PM (61.83.xxx.150)

    착하고 머리 좋은 견이죠
    금방 커서 처음 1-2달이 제일 예뻐요.
    조카가 새끼를 분양 받아 왔는데
    리틀 골드리버는 정말 순하고 귀엽네요.
    곧 커서 대형견이 되는 것이 싫을 정도로
    요즘 정말 귀엽네요.
    사료 값이랑 병원 예방 주사 값까지 하면
    월 100든다고 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54710 꼭 먹고 싶은 게 있어서 멀리까지 갔는데 ㅜㅜ 날도 더운데.. 15:24:40 1
1354709 여배우 중에 누가 연기 잘한다고 생각하세요? ㆍㆍ 15:24:18 9
1354708 미혼인데 제 삶이 너무 바보같아요 2 ㅇㅇ 15:20:48 278
1354707 문프는 벌써 이낙연대표님을 차기정부 후계자로 2017년에 픽 3 내셔널파2재.. 15:19:39 158
1354706 동상이몽 가족 이지훈 15:18:27 175
1354705 사료 먹이기 훈련 우리집 강아.. 15:16:58 55
1354704 정세균 측 “이낙연 단일화 구애 스토커 수준…70점 총리와 단일.. 5 .. 15:16:06 191
1354703 올림픽보니 선진국같아요 4 대한민국 15:14:00 538
1354702 라이연킹 오늘10시 ‘경기도가 수상하다’ 13 라이연킹 15:09:51 349
1354701 단독실비가 있는데요~ 5 ㅜㅜ 15:09:30 230
1354700 아스파라거스 껍질 다 벗기나요? 4 초보 15:08:48 188
1354699 중국이 호주를 눈독들이고 있는걸까요?? 1 ㄷㄷ 15:08:26 293
1354698 초1아들 너무 놀기만 좋아해요 ㅠㅠ 3 .. 15:08:24 246
1354697 오늘 여자 배구 터키전 숨은 주역은... 9 배구배구 15:08:11 1,080
1354696 부산 코로나 다시 100명대 확진 !!! 15:07:00 171
1354695 불린 표고버섯으로 잡곡모드밥해도 될까요? 1 .. 15:03:50 54
1354694 이재명 10년간의 재산신고 내역 8 안늘어 15:02:40 451
1354693 빨강망사 양파망 재활용 분리수거하나요? 3 머리지끈 14:58:20 420
1354692 고양 홍정민의원, 실망이네요 10 ㅇㅇ 14:58:05 509
1354691 순천 사시는 분~ 필요해 14:57:22 192
1354690 서핑은 왜 검은옷만 입을까요? 4 602호 14:56:31 702
1354689 무릎 명의 알려주세요~~~~~~ ㅡㅡㅡ 14:53:35 135
1354688 애없는 전업이 되었어요.. 18 .. 14:51:58 2,127
1354687 열무감치가 넘 익었어요...ㅠ 3 언제나 14:51:45 415
1354686 몇일 잘 먹었더니 엄청 쪘어요 3 어이쿠 14:50:26 5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