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편두통 앓는 분들, 제 증상과 비슷하신가요?

편두통 조회수 : 1,756
작성일 : 2021-05-16 00:52:51


사십대 중반인데요, 정확한 시작 시기는 불명확한데 한 2년 전부터
좀 무리하거나 피로하면 두통이 오고, 이 두통이 약으로는 잘 안 가라앉다가 장이 다 빌 정도로 심하게 구토를 하고 나면 진정이 되곤 합니다.
두통이 오면 이마가 싸늘하게 차가워져요. 예전 일반 통증은 약을 먹거나 자고 나면 괜찮아졌는데 이 두통은 두통 때문에 잠도 못 자고 약을 먹어도 잘 안 듣습니다.

한두 달에 한 번 꼴로 이러는데, 처음엔 생리전 증후군과 함께 와서 빈혈 증상인가 했거든요. 근데 요즘은 꼭 생리랑 연관이 없는 갓 같아요.
얼마전 혈액검사에서도 빈혈은 아닌 걸로 나왔어요.

편두통 증상이 이렇다고 들었는데 저같은 분 또 계신가요?
뇌 사진을 찍어봐야 하나 생각도 드는데
뇌종양 같은거면 이렇게 한두달에 한번 정도만 아프고 토한다고 나아지지는 않지 싶어 오바인거 같구요.

편두통 때문에 고생하시는 분들 계시면 혹시 제 증상이 그런건가 궁금해서 여쭤보고 싶었어요.
IP : 218.153.xxx.134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편두통
    '21.5.16 1:08 AM (119.64.xxx.11)

    증상중 구토도있어요,저도 심할때 그랬어요,못먹고 제발로 병원가서 수액맞고 그랬었어요ㅜ

  • 2. ㄱㄴㄷ
    '21.5.16 1:11 AM (211.209.xxx.216)

    저도 시커먼 소화액 넘어올때까지 구토하곤 했어요. 전조증상을 잘 파악하셔서 증세가 시작될 때 편두통약을 드셔야해요. 저는 전조증상이 섬광

  • 3. ㄴㄷ
    '21.5.16 1:11 AM (211.112.xxx.251)

    일단 뇌씨티나 mri 찍어보세요.
    저는 눈앞에 초승달모양의 섬광이 점점 커지는게 전조 증상이고 그때 진통제를 먹으면 괜찮아져요.
    그때를 놓치면 관자놀이와 안구, 앞통수를 짓누르는 통증이 오고 진통제 먹어도 소용없게 돼요.
    그러다 구토하고 나면 끝나기 까지 3시간 정도
    괴롭죠. 남편은 전조증상없이 오는 편두통인데
    이게 무섭죠. 남편은 일주일에 세네번... 근데 둘다 칼슘 마그네슘 먹고 완치라고 할 정도로 나아졌어요.
    편두통이신분들 제발 드세요. 매일매일.. 인생이 달라집니다. 그 고통에서 벗어나시길요.

  • 4. 211님
    '21.5.16 1:18 AM (39.7.xxx.34)

    걱정 감사해요.
    칼슘, 마그네슘이 효과가 좋군요.

  • 5.
    '21.5.16 1:25 AM (218.153.xxx.134)

    답글 주신 분들 감사해요. 저는 따로 섬광 같은 전조증상이 없어요. 그냥 오늘 좀 힘드네 정도로 시작하다가 멀쩡하게 지나가는 날도 있고 이렇게 새벽내내 토하는 날도 있으니 종잡을 수가 없어요.
    카페인에도 약해져서 아침 믹스커피 딱 한잔은 괜찮지만 낮에 초콜렛 한조각이라도 먹으면 두통이 오기도 하고
    전체적으로 신경이 많이 예민하고 허약해진 느낌이에요. 잘못 건드리면 툭 끊어질 것처럼 팽팽하게 당겨져있는 듯...
    영양제도 좀 챙겨먹어봐야겠어요. 저는 스트레스와 수면 부족이 좀 문제인 것 같아요. 낮에 일하고 밤에 미국 주식 보느라 새벽에 일찍 깨고 코로나 시국이라 출근 전 애들 아침 점심까지 챙기다보니 주중엔 늘 팽팽하게 긴장해서 살다보니...
    그러고보니 코로나 시작시기랑 이 편두통 발생 시기가 겹치네요.

  • 6.
    '21.5.16 2:29 AM (182.215.xxx.169)

    네 맞아요.
    신경이예민한사람이 많이 겪는다고 해요.

  • 7. 혈액순화
    '21.5.16 8:16 AM (125.178.xxx.215)

    편두통 곀으시는 분들 대부분 근육이 굳어 있어요 특히 목 뒤의 근육이 굳어 있어 혈액순환이 안 되는 경우가 많아요
    병원치료 받으시면서 근육풀기 운동하세요

  • 8. spring
    '21.5.16 9:35 AM (39.7.xxx.2)

    편드통에 초코렛 훈제고기 치즈 븕은와인 치명타입니다 잠을 푹 자는것도 중요하고요

  • 9. 경험자
    '21.5.16 9:57 AM (218.50.xxx.159)

    두통은 한의학쪽이 훨씬 더 잘 고칩니다. 일단 뇌사진 찍어보시고 별 이상 없다고 나오면 코침 전문 한의원 가셔서 코침 좀 맞아보세요. 군포의 김한샘봄 한의원이 여러 코침 한의원들 중 가장 나은 듯 한데 사람들마다 좀 다를 수 있어요.

  • 10. 저요
    '21.5.16 10:07 AM (39.117.xxx.138)

    그 고통 잘 알아요...심할 땐 이틀이 멀다하고 아파봐서ㅜㅜ
    일단 잘 맞는 편두통약을 찾아야해요. 기전이 달라서 일반두통약은 안 들어요. 병원에서 처방받아 상비해 ㅌㆍ세요. 그리고 항상 좋을 때도 아쁠 때도 내 몸의 상태를 집중해서 관찰해 보세요.
    그냥 놓치고 지나간 유발요인을 찾으셔야 해요. 내 몸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어떤 것...
    아침에 눈 뜨니 머리가 뭔가 개운치 않다면 어제 잠의 질이 어땠나 부터 짚어 보세요.
    전날 과식했거나 늦게 뭔가를 먹었거나 밤새 꿈에 시달렸거나 늦게 취침했거나 등등
    제 경우는 수면부족, 눈의 피로(난시가 급속히 진행되며 심했어요)를 일으키는 다양한 활동들... 책 tv 컴 오래 사용등등.
    또 거슬리는 냄새, 바람, 햇빛, 생리, 커피, 극심한 온도차, 육체적인 피로 , 스트레스... 쓰다보니 어떻게 사나 싶네요ㅎㅎ 신경이 다른 사랑보다 많이 예민한 듯 해요.
    아무튼 이런저런 요인들로 몸이 안 좋다 느껴지면 그순간 바로 약을 먹어요. 그러면 아프지 않고 그냥 지나가거든요. 그때 놓치고 나면 나중에 약을 먹어도 구토하고 아파야 지나가더군요ㅜㅜ
    일단 유발요인을 찾으면 대응이 가능해요. 그 활동을 최소로 줄이거나 회피해서 편두통을 비껴갈 수 있지요.
    꽤 오래 영문도 모르고 두통에 구토에ㅜㅜ 쓰러져 있던 나날들 속에서 하나하나 찾아냈어요.
    글 보니 원글님도 저처럼 신경이 예민하신 듯 하네요.
    두통약 잘 챙겨 대비 잘 하면 극복할 수 있으니 힘내세요~~

  • 11. dbtjdqns
    '21.5.16 12:27 PM (118.235.xxx.242)

    생리주기에 맞게 한달에한번 꼬박이틀 반 별짓다해봐도 안되요 전 안면통 치통 구토입니다 그것도 얼굴 한쪽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38324 남편을 밖으로 좀.. 3 2021/06/24 1,706
1338323 박노자교수ㅡ조선이 그런짓할수있는 이유는 11 조선폐간 2021/06/24 2,043
1338322 님들~ 망고 주스 추천해 주세요 2021/06/24 246
1338321 방금 지하철에서 본 욕 나오는 상황 6 ..... 2021/06/24 3,444
1338320 홍준표 복당 9 옛생각 2021/06/24 825
1338319 핸드폰 어디서 사세요?? 5 ?? 2021/06/24 1,265
1338318 소심주식일기1 11 소심 2021/06/24 1,730
1338317 요즘 수도권 교회 예배 오프라인으로 보나요? Ppp 2021/06/24 202
1338316 미국소송 얘기 나오자 조선일보 두번째 사과문 게재 52 니 쫄았제?.. 2021/06/24 4,929
1338315 네이버 블로그 급질문이요 1 ㅇㅇ 2021/06/24 371
1338314 민나노 니홍고, 중국어 301구 같은 영어회화책 없을까요? 커피아줌마 2021/06/24 165
1338313 기레기들 윤십원 집앞에 가서 취재 안하나요? 8 지금 2021/06/24 514
1338312 방탄 팬분들 시간 있으실 때 한번 보세요~ (영국 아미의 글 번.. 6 보라해 2021/06/24 1,576
1338311 새로 차를 산다면 전기차를 사야할까요 10 신차 2021/06/24 2,307
1338310 반지하 오래거주하시는분 계산가요 9 ㅇㅇ 2021/06/24 2,436
1338309 강아지, 고구마 말랭이 간식요 3 .. 2021/06/24 635
1338308 조선일보, 문 대통령 삽화도 사건기사들에 부적절 활용 21 상습범 2021/06/24 2,050
1338307 수능이랑 코로나 질문 좀 드려요.. 5 고3맘 2021/06/24 598
1338306 홍남기가, 돈 쓰고 욕 먹게하려는거죠?(하위80 연봉으로 환산).. 21 기재부홍남기.. 2021/06/24 1,640
1338305 투명해라 feat 이재명 10 헉~ 2021/06/24 650
1338304 베란다 우수관 주변에 자꾸 이끼가 생기는데 어떻게 없애요? 1 락스도 무용.. 2021/06/24 377
1338303 이혼했어도 제발 자식들도 좀 찾아보세요 8 .. 2021/06/24 4,928
1338302 자식의 사망소식 95 현명 2021/06/24 28,304
1338301 다 큰 자식...진심으로 위로해주고 싶네요. 3 .. 2021/06/24 2,811
1338300 이 정부는 4년간 서울아파트가 17%올랐다는 거죠? 20 그러니까 2021/06/24 1,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