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장남에 대한 정만 가득한 친정

몰라 조회수 : 3,701
작성일 : 2021-05-09 13:25:22

전 딸 하나만 있는 50대 직장맘이에요. 남편이나 시댁에서는 외동아들임에도 딸 하나 있는 것에 대해 별상관하지 않았고


딸 하나 낳고 난 뒤 하나 더 가지자는 말에 반대한 건 남편이었어요. 시댁에서도 남편 뜻이 너무 확고 하니 전 아무 생각


없이 잘 살고 있는데 친정에서 이야기 중에 친정엄마가 넌 아들 없어서 그 마음 모른다. 라네요.


그리고 재산 탐 낸적도 없는데 세상 법이 달라져도 너무 웃긴다. 이건 할아버지한테 물려 받은 재산이니 장남 남동생에게


줘야 되는게 맞다라고 70대인 친정엄마가 하시는데 대부분 이런 생각 하시는게 맞나요?


아님 울 친정엄마만 유독 심한가요?


한 자식에게 쏠리는 애정은 참 사람을 비참하게 만드네요.


나도 모르게 거리를 두게 되고 정이 떨어지네요.


그러면서 효도는 바라고 그리고 나 역시 동참해서 남동생 챙기기를 바라는 친정엄마를 보면 어떤 마음에서 저렇게 쉽게


아들없는 넌 모른다는 이야기가 쉽게 나올까 싶네요.  시댁이나 남편이 아들낳는 걸로 조금이라도 마음 아프게 했었


다면 더 상처 받았을 이야긴데 다행히 그런 일이 없다보니 친정엄마에 대한 애정만 식네요.


 너무 저렇게 벌벌 떠니 더러워서 그 재산 안가져 가고 싶은 심정 나중에 유류분 청구해서라도  받아내고 싶은 심정 반반

이네요.



IP : 203.251.xxx.91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새옹
    '21.5.9 1:26 PM (220.72.xxx.229)

    울 부모님도 그래요
    아들에게 몰빵

  • 2.
    '21.5.9 1:26 PM (211.210.xxx.202)

    받아내서 기부라도 하던지 해야 내마음도 풀리죠

  • 3. 받아내시고
    '21.5.9 1:27 PM (27.160.xxx.29)

    원글님 맘대로 쓰시는 게 낫죠

  • 4. ...
    '21.5.9 1:28 PM (220.75.xxx.108)

    왜 재산을 안 받아요?
    그거 받아서 내 딸한테 뭐라도 해줘야죠.
    포기하면 남자형제랑 그 자식만 좋은 꼴.

  • 5. ㅁㅁ
    '21.5.9 1:31 PM (220.124.xxx.3)

    받아야죠. 선산포함해서 다 절반 받아야죠.
    만일 못받으면 유류분 청구 해야죠.
    받아서 어디 기부해도 받아야죠
    가만 있으면 가마인줄 압니다

  • 6. 원글
    '21.5.9 1:45 PM (203.251.xxx.91)

    재산에 대해 일절 관심도 없었는데 재산 탐내지 말라는 소리를 저만 보면 하니까 자꾸 오기가 나는거

    잘못된 거 아니죠? . ㅠㅠ 전 제 심보가 나쁜가 싶었어요.

  • 7. ..
    '21.5.9 1:56 PM (110.70.xxx.101)

    저희 부모님도 아들둘에 재산 다 준다네요.
    이 재산 아들들거니까 탐내지 말라고까지 말하세요
    그냥 그러려니 해야지 어쩌겠어요.

  • 8.
    '21.5.9 2:09 PM (220.85.xxx.141)

    아들이 부모에게 잘하기나하면 상관없겠어요
    하소연은 딸 귀에 피딱지 앉도록하면서
    재산은 아들 주고 싶어하죠
    저는 절대 동의안할거예요

  • 9. 주위에
    '21.5.9 2:32 PM (124.50.xxx.70)

    다 그래요
    효도 하지 마세요,

  • 10. ㅁㅁ
    '21.5.9 2:38 PM (220.124.xxx.3)

    효도하지 마시고 상속시에 절반 안주면 사인 못한다고 하세요.
    돌아가시고 사인 함부로 하시면 안됩니다

  • 11. 유리
    '21.5.9 2:40 PM (183.99.xxx.54)

    이거 완전 차별이자나요. 저라면 정떨어져서 효도는 아들네한테받으라 하고 거리 둘꺼에요. 딸은 감정 없나요ㅜㅜ

  • 12. ...
    '21.5.9 2:51 PM (211.179.xxx.191)

    이제 60인 부모님도 그래요.

    심지어 연끊고 안오는 자식인데도
    물려받은 재산은 아들 몰빵.

    불린 재산은 나눠준대요.

    의무 1도 없이 거한 재산 받는 며느리만 신났죠.

  • 13. 더러워서
    '21.5.9 3:22 PM (219.251.xxx.213)

    안받음 그더러운 마음이 평생가요. 내정신 건강을위해서 내몫은 꼭받으세요. 받고 동생에게 주는한이 있어도 내몫은 받아야해요. 날 위해서

  • 14. 원글
    '21.5.9 3:30 PM (203.251.xxx.91)

    제 마음 이해해주시니 그냥 위로가 되네요. 너무 부끄러워 남편한테 자세히 이야기도 못하겠던데

    같이 공감해주셔서 너무 고마워요. 친정에서 저렇게 나오니 제 몫은 꼭 챙겨야 될것 같네요.

    넵 감사해요.

  • 15. 아들에서
    '21.5.9 5:07 PM (203.81.xxx.82)

    아들로 이어지는거면 엄마는 왜 딸을 낳았냐고 해보세요
    딸은 무슨 그집자손 아니고 어느 다리밑구뇽에서 줏어 왔나봐요

    아버지 혼자 재산 다 받았으면 아버지 여형제들은 아마
    피눈물좀 흘렸을거 같아요

    각설하고 대놓고 그런말씀 하시면
    엄마가 나를 자식취급 안하니 나두 부모대우 할거 없는거네 하세요

  • 16. 그럴수록 더
    '21.5.9 5:37 PM (1.229.xxx.210)

    악착 같이 받아야지, 무슨 소리에요 ㅋ

    이미 살아서부터 더 몰아주고 있을 텐데..남은 거라도 받아야죠.

    아들 없어 모른다는 소리를 면전에서 하는데 듣고만 있었어요?

    모르니까 딸 없이 잘 살아보라고 하고 일절 신경쓰지 마세요.

    백원이라도 남으면 법에서 나눠 줍니다. 협의하면 조정 가능하지만

    십원이라도 일원이라도 기어이 받으세요. 이제 돈보다는

    자식이 들여다 봐주는 게 중요한 때인데, 그게 우습나 보네요.

    아들 마누라한테 받으라고 하세요. 징징대든 말든 흔들리지 마시고요.

    사람은 한대로 돌려 받아야 해요. 세상에 당연한 건 없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35450 (펌) 기레기에게 고함 G8 17:46:08 2
1335449 정시는 전년도 대입 분석 의미 없나요? ㅇㅇ 17:43:13 25
1335448 조원진 내일 15일 포항에서부터 전국 민생투어 1 ?? 17:42:22 65
1335447 클리앙 펌 '백신 접종, 외딴섬까지 챙기다니'..가사도 주민, .. 2 백신 17:36:10 244
1335446 오늘 날씨 많이 더운가요? 에어컨이 덜 시원해서 1 걱정 17:35:54 137
1335445 그지역 살생각이 없으면 청약할 필요 없겠죠 1 약약약 17:35:31 79
1335444 스가 G7 모습에…日서도 '부글' 4 ㅇㅇㅇ 17:33:34 662
1335443 이번에 쿨매트를 새로 샀는데... 망고빙수 17:33:11 79
1335442 '게스트'였지만 확실한 존재감 과시..한·일 위상 극명히 엇갈려.. 5 시사저널좋은.. 17:29:32 367
1335441 모솔아재 강퇴 바랍니다 1 ㅡㅡ 17:29:07 350
1335440 고관절 탈구 개 질문입니다. 7 질문 17:27:05 94
1335439 이거 우울증일까요? 저는 어떡해야 할까요.. 9 // 17:25:43 602
1335438 월남쌈 할건데 소스없어도 되나요? 9 .. 17:19:38 355
1335437 이준석은 욕받이 바지사장용으로 당대표 된거 같네요. 22 --- 17:14:51 908
1335436 중1 녀석 학원 그만다니라고 했습니다. 7 17:14:36 630
1335435 요즘 20대30대 아가씨들은 부모가 결혼강요해도 16 요즘 17:12:47 1,079
1335434 단호박이랑 연유 어울릴까요 3 이조합 17:11:05 178
1335433 원피스 같은거 한두개씩만 세탁기에 블라우스나 란제리 모드로 6 ... 17:09:44 501
1335432 송정동 군자동쪽 배달음식 좀 추천해주세요 1 Go 17:09:21 97
1335431 요새도 대파 비싼가요? 11 대파 17:09:20 661
1335430 자르지 않은 수박을 1 ..... 17:07:33 599
1335429 못 말림 3 ㅇㅇ 17:04:41 352
1335428 어제 만든 생땅콩조림 6 17:03:36 321
1335427 마스크 쓰니 눈밑 패임 안보여 좋네요 2 ... 17:03:07 272
1335426 대통령님 스페인방문일정 보시겠음돠 6 기레기가라 17:02:44 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