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꼭 자기집 앞으로 부르던 친구

ㄴㄴㄴ 조회수 : 3,597
작성일 : 2021-04-19 23:23:28
베프 무리 중 한 명이었고
저보다 나이 한두살 어리지만 서로 잘통한다 생각해서 각별했어요.
평생 친구라고 생각했는데

한 십년 즈음에
지난 관계를 돌아보니
나에게 시간, 물질, 노력..등을 안쓴다는 걸 어느 순간 깨달았어요.

늘 연락 내가 먼저
만나자도 내가 먼저
만나게 되면 늘 자기집으로 오라던가 자기집 근처로 잡고,
그 친구는 늘 자신이 소심해서 연락해주어 고맙다고..
늘 자기 아이들 때문에 바쁘다고..그래서
전 늘 이해해 주어야 하는구나 생각했다는..

아이쿠야..그때서야 나만의 베프였구나..깨닫고 다시 거리 조정했어요.
그 사람 잘못이라기 보다는
내 미숙함이라고 자체 결론 내렸고요.

그런데, 일로 만난 또 다른 사람이 있는데
저한테 자주 연락해서 보자고 하고
서로 집도 멀고
딱히 우리 사이에 별로 케미가 없는거 같은데
자꾸 만나자고 하니 거절하긴 애매하고
저도 자꾸 다른 일 보는 김에,,보자거나
내 근처로 와주길 (내심) 바라더라고요.
아, 이런거구나..깨달았네요.

IP : 175.114.xxx.96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4.20 12:30 AM (125.132.xxx.210)

    그 친구도 원글님 베프로 생각했을거에요.
    제가 그 친구랑 비슷한 성격인것 같아요.
    정말 연락 주어서 고맙고, 만나면 좋아요.
    꼭 자기집 앞으로만 부른다면 원글님이 우리 동네에서 보자!!라고 하면 그래~~할 것 같아요.

  • 2. 이해됨
    '21.4.20 12:49 AM (124.216.xxx.58)

    저는 그래서 30년지기 친구 연락
    끊어 버렸어요
    정말 저와의 관계유지를 위해 1도
    노력 안하는ㆍ
    몇 십 년 헛짓한 다 내 잘못이다라고 뼈저리게
    반성했어요
    그 뒤로 성의 안보이는 사람과는 딱 상대방 ㅣ
    하는 만큼만 해요

  • 3. ..
    '21.4.20 7:26 AM (222.106.xxx.5)

    친구 아니라 형제 지간도 마찬가지.
    먼저 연락하거나 잘 해주면 지가 잘나서 그런 줄 알더라구요.
    딱 상대방 하는 만큼만 하는게 맞아요.
    절대 잘 해주면 안되요.

  • 4. ...
    '21.4.20 7:40 AM (175.223.xxx.160)

    맞아요. 만나고 싶으면 자기가 올꺼예요.

  • 5. ..
    '21.4.20 7:59 AM (211.209.xxx.171)

    그런 생각이 들면서 정말 좋아하던 사람과 소원해지고 있어요.
    그러면서 더 외로워도 지고...
    나이 들면서 점점 자기 위주가 되는것 같아요
    더 어렸을때는 알면서도 기꺼이 맞춰졌거든요
    내가 그 사람에게 민폐가 될까봐 이미지 관리하는 것도 같고
    연락하는 템이 길어질수록 체념하기도 하고 원망하기도 하면서 가급적 제가 타인에게 전화하려고 하지 않고 전화 오는 것만 받게 되요. 그 와중에 전화 주는 사람 너무 고맙구여.

  • 6. 저네요
    '21.4.20 9:06 AM (223.38.xxx.236)

    나가기 귀찮아서
    나 만나려면 동네로 오라고 해요.
    저보다 더 귀찮아하는 친구 있으면
    그 동네로 가구요...

  • 7. ....
    '21.4.20 2:03 PM (220.79.xxx.164)

    지금까지 남은 친구들은
    서로 시간과 물질 나눠주는 거 아까워하지 않는 사람들이에요.

    어제 친구가 맛있는 저녁 사와서
    제가 사둔 비싼 와인 따서 즐겁게 먹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7324 돈이 1000억이 있으면 뭘할까 생각해보니.. ???? 13:39:15 35
1327323 의대 대학병원에 남는거는 보통 성적이 그과에서 좋은 사람들인가.. 2 ... 13:36:42 166
1327322 쪼잔한 맘 ㅎㅎ 13:36:27 73
1327321 저녁 안먹은지 나흘째 888 13:35:28 158
1327320 소파를 사야 하는데... 궁금 13:35:26 48
1327319 유학원 어찌 알아봐야 하나요?(미국무성 교환학생) 2 유학원 13:34:26 57
1327318 48세 긴머리 자를까요 1 ㅇㅇ 13:34:16 182
1327317 이러는 남편 심리 궁금해요. 2 ㅇㅇ 13:34:15 87
1327316 세상은 자세히 알면알수록 슬픈것 같아요. 3 13:28:11 423
1327315 Cctv 영상 원본에 소리같은거 없다고 손군 아버지가 확인했는데.. 10 ㅇㅇ 13:28:08 620
1327314 사건 덮으려다 일이 커지는 좋은 예 1 ㅇㅇ 13:27:59 285
1327313 남편이 좋은 직장으로 이직을 했습니다. 14 ㅇㅇ 13:25:41 909
1327312 6세 여아샌들 어떤게 좋나요 3 감사 13:18:00 128
1327311 이천)도자기 마을 도자기 체험 해보신분 2 hippos.. 13:15:57 159
1327310 고메 짬뽕이 변했어~~ 2 맛없어 13:13:34 570
1327309 고2 아들 참 안타깝네요 3 고등아들 13:12:34 684
1327308 분당 재건축하면 어디로 집 옮기실까요? 8 00 13:09:24 834
1327307 국짐당 ... 5.18 특별법 전원 반대/기권 14 종특 13:08:53 388
1327306 연필깍이 자가 수리 해보세요. 1 ... 13:07:17 367
1327305 몇시간이나 주무세요? 4 ........ 13:06:34 441
1327304 내일 절에 가서 기도를 좀 하려고하는데 좋은 절좀.. 2 아미 13:05:44 180
1327303 모스크바 60년만에 30도 넘어 2 온난화무섭 13:03:20 405
1327302 한강사건 당시 CCTV 에 찍힌 숨바꼭질했다는 중고딩들, 친구A.. 37 .. 13:00:20 2,173
1327301 가수들 앨범 저녁6시에 발표하는 이유가 뭘까요 3 ㅇㅇ 12:55:22 641
1327300 에어콘 제습모드 틀면 1 ㅁㅈㅁ 12:54:26 3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