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들에게 원없이 소리지르고 화를 냈어요

ㅁㅁ 조회수 : 3,213
작성일 : 2021-04-14 23:58:58
3시 하원하면서부터
아이들 둘이 돌아가면서
이유있는짜증 없는짜증 쥐어짜내고 울고 불고
서로 싸우고
남편은 오늘 늦는다하고 참다참다 9시쯤 터졌어요
너무 화가나고 정말 이렇게는 못살겠다 저 베란다창문열고 뛰어내리면
이 지옥에서 해방되겠지하는 충동적인 생각까지 들고
너무 답답해서 아이들에게 소리를 고래고래 지르고
빨리 누워 자라고 억지로 자라고 눕히고
꼼지락대는 아이들한테 왜 안자냐고 또 버럭했네요
정말 도망가고싶은 저녁이었어요
쓰고나니 미친엄마네요
근데 정말 미칠것 같아요
내가 이렇게 미쳐날뛸수록 아이들은 다 잘 못될테고
그 업보 다 내가 받겠지하는 생각에 더 돌아버릴거같아요
IP : 112.146.xxx.29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소원 별거없네요
    '21.4.15 12:03 AM (1.237.xxx.156)

    그렇게 해서 원이 없어졌다니

  • 2. ㅡㅡㅡ
    '21.4.15 12:05 AM (70.106.xxx.159)

    이래저래 힘든 시기에요

  • 3. ㅇㅇ
    '21.4.15 12:06 AM (14.49.xxx.199)

    금쪽이를 봅시다
    금쪽같은 내새끼에 다 들어있어요 홧팅!!!

  • 4. 그런시절
    '21.4.15 12:13 AM (1.234.xxx.84)

    있었죠. 20층에서 뛰어내리고싶어 내려다보면 정말 그럴것 같아 겁나서 뒤로 물러서고...
    그런데 다 크고나니 그 어린 시절 그 아이들의 웃는 얼굴이 그리워 할머니들 처럼 그 시절 사진을 곳곳에 두고 쳐다본답니다.
    그때 많이 안아주고 많이 예뻐해줄걸...
    받아쓰기 100점이 뭐라고,학교 시험이 뭐라고 애를 잡았나.
    그 어린것도 아기인데 형이라고 큰애 취급했나.
    모두 제가 잘못한것만 후회 되더라구요.
    주말에 어르신들이나 남편에게 애들 맡기고 혼자 커피도 마시고 하고싶은것 실컷 즐기고 들어가세요.
    엄마도 숨통이 트여야 살죠.

  • 5. ......
    '21.4.15 12:19 AM (112.166.xxx.65)

    남들도 다~~~~~
    그러면서 애들.키워요

    내가 또라이미치 ㄴ이 아닌가 생각드는기 한두번인가요.

  • 6. ....
    '21.4.15 12:43 AM (174.53.xxx.139)

    토닥토닥... 저도 그랬어요. 진짜 미친ㄴ처럼 목청 찢어질듯 소리지르고 쌍욕만 안했지 별 소리를 다 했었죠...애들 5살 8살이였어요. 내 속안에는 화와 짜증만 가득했고 얼굴에 웃음기란 없었어요. 누구하나 걸리기만 해라, 애들이 살짝만 그 버튼을 건드려도 짜증이 폭발...고래고래 악을 지르게 되고 ㅠㅜ 진짜 미친ㄴ이 따로 없는 상황이였어요.

    그래도 지금은 운동도 시작하고 약도 먹고 (생리전 증후군때문에 먹는 약인데 약한 우울증 약이기도 하네요) 책도 읽고 훨씬 나아졌어요. 아이들 그때의 미안함으로 요새는 더 많이 안아주구요.

    다들 그런때가 있지 싶어요. 힘내세요!

  • 7. ...
    '21.4.15 1:08 AM (14.52.xxx.133)

    매일 같이 그러면 몰라도 한 두 번 그런다고 애들 잘못 되지 않아요.
    애들 좀 방치하고(지들끼리 싸우든 난장판을 만들든 심하게 민폐끼치고
    위험한 것 아니라면요) 자기만의 시간을 좀 가지세요.

  • 8. ㅡㅡ
    '21.4.15 2:38 AM (118.220.xxx.210)

    그런시절 님 댓글읽고 눈물이 흐르네요

    원글님 저도 지금 똑같은 상황이예요 ㅠㅠ 너무 힘들고 지치고 도와주는 이 하나 없고 ㅜㅜ 저도 막 화도 내봤다가 엄마가 화내서 미안했다 우리 싸우지말고 잘 지내보자고 안고 울어도 봤다가 ㅜㅜ 나중에아이들이 커서 우리엄마는 엄한 사람 , 다혈질이었던 사람으로 기억할까봐 너무 걱정되서 또 마음 다 잡아요 내가 엄마로서 하는 행동 하나하나에 내 아이의 인생이 걸려있다고 생각하면서 우리 잘 이겨내보아요 ㅜㅜ

  • 9. 아이고~~
    '21.4.15 4:24 AM (116.46.xxx.159)

    엄마들은 알죠...ㅠ
    지금이 힘든시기인거같아요...
    남편 늦는날에는 내려놓고 집안일하지마시구
    애들하고 같이 티비보고 배달음식시켜먹으세요...
    하루쯤 살림 내려놔도 무슨일안생기고
    쫌 대충 먹어도 큰일 안나요...
    전 아이가 초등 고학년이라 방에서 숙제하라고하고 제티비프로 좀 봤어요....
    너네만 티비보냐 나도 좀 쉬자 하면서...ㅠ
    오랜만에 거실에서 혼자 애신경안쓰고 제가보고싶은거봤어요...ㅠ

  • 10. 아이구
    '21.4.15 9:28 AM (124.50.xxx.74)

    그런 날도 있어요 엄마도 사람이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7576 꿀 인터넷 경동시장 어디가쌀까요 lx 00:05:05 2
1327575 한강) 표창원님 말씀에 공감해요 .. 00:04:34 59
1327574 만약 윤석열이 한표 부탁한다고 악수청하면 그 손 잡으시겠어요? .... 00:04:25 17
1327573 文대통령 "하반기에도 홍남기 중심으로 전 부처 매진&.. 언제나 응원.. 00:01:42 53
1327572 신고하는 용기가 정말 필요한 것 같아요. 4 ㅇㅇ 00:00:04 275
1327571 할거 다하는 부부라.. 저는 해본게 없어요ㅠㅠ 1 ㅇㅇ 2021/05/18 446
1327570 백신접종후 타이레놀 이알이어야 하나요? 3 궁금해요 2021/05/18 228
1327569 hpv검사 음성이면 1 ... 2021/05/18 212
1327568 불청 양수경 이연수 4 영이네 2021/05/18 579
1327567 잠자리 시 여자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6 ..... 2021/05/18 1,375
1327566 한강 망상러들 예상을 벗어나질 않네요ㅋ 41 ㅎㅎㅎ 2021/05/18 979
1327565 수학 잘하는, 공부 잘하는 자녀 두신 분 질문드려요 15 ㅇㅇ 2021/05/18 754
1327564 강아지가 저를 울렸어요 9 우리집 2021/05/18 675
1327563 마늘쫑 담글때 고추간정장아찌 담궜던 간장물 사용하면 2 마늘 2021/05/18 166
1327562 연어회 남으면 어떻게 하나요? 3 연어 2021/05/18 367
1327561 학군지에 산다는 게 뭘까요? 6 ㅇㅇ 2021/05/18 562
1327560 이분 3년만에 직장 다니면서 세무사 붙었다는데 2 .. 2021/05/18 890
1327559 한강..쉴드 놔두세요. 14 ㅇㅇ 2021/05/18 1,269
1327558 작은 화분에 채소키울때 비료 필수인가요? 3 화분 2021/05/18 220
1327557 보이스 킹 구본수 나왔어요 1 .. 2021/05/18 345
1327556 부자언니 유수진 우와 9 Vjjkjk.. 2021/05/18 2,160
1327555 대학생아이 국민연금 청약저축 넣어주려하는데 3 ㅡㅡㅡ 2021/05/18 625
1327554 한강 의대생 사건 목격자 증언 총정리 60 ??? 2021/05/18 3,144
1327553 그 핑크색 스틱 불청에도 나오네요 헐 8 분홍스틱 2021/05/18 1,430
1327552 이규원 검사를 지켜라 - 이성윤 조국 더 나아가 김오수까지 잡으.. 7 .... 2021/05/18 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