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부모로부터 정신적 경제적으로 독립한 미혼 자녀들

조회수 : 2,779
작성일 : 2021-04-11 06:55:40
요즘에도 그런 젊은이들이 있나요?
그런 자녀를 둔 부모는 도대체 어떤 사람들이며
어떻게 키우면 애들이 그렇게 강해지나요(독해지나요)?

IP : 223.38.xxx.186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나가다
    '21.4.11 8:07 AM (220.73.xxx.84)

    윗님 왜요?? 나도 원글읽고 궁금하다했는데 모가 이상한거예요? 설몀좀

  • 2. 글 속에 뼈가
    '21.4.11 8:09 AM (14.54.xxx.163)

    일단 부모 본인이 독립적인 경우가 많고
    특히 주양육자인 엄마가 독립적이고 합리적인
    생각으로 아이를 키우는 경우가 많아요

    똑똑한척하며 작은 일에도 내아이 지키겠다고
    물불 안가렸던 부모들이 아이들 성인 돼서까지
    뒷바라지 하는 경우 많이 봤어요

    가장 중요한 건
    내가 원하는 아이로 키우려면
    내가 먼저 그런 사람이어야 한다는거

  • 3. ..
    '21.4.11 8:13 AM (110.10.xxx.108)

    딸 친구 중에 대학 가면서 지원 다 끊어서 생활비, 학비 다 과외로 충당하는 애 있더라구요. 부모님은 여행도 곧잘 다니는 것 같던데 지금은 일을 쉬고 있다나 집에 돈이 없는 집은 아닌 것 같던데.. 그래도 애는 밝은 거 같던데 제 보기엔 그 부모가 독해보이던데요.

    보통 학교를 타지로 가게 되면 자연스럽게 정신적 독립을 하게 되고 경제적 독립은 우리나라 같은 경우 이게 더 힘들어 보이네요ㅜ

  • 4. ㅇㅇㅇㅇㅇ
    '21.4.11 9:24 AM (161.142.xxx.91)

    자녀양육의 가장 본질적인 목표는 독립된(경제적,정신적) 성인으로 살아가게 하기 인데요. 이게 독한거군요.
    정말 헉하고 놀랍니다.

  • 5. 아이들
    '21.4.11 9:59 AM (223.62.xxx.193)

    어릴때부터 의사결정 선택, 존중해서 키운 경우가 많아요.
    세상 더 산 부모가 보기에는 돌아가는 길, 효율적이지 않더라도 아이가 원하면 부모들의 큰 삶의 원칙에 어긋난거 아니면 아이 뜻대로 하게 하고 그 결과도 아이가 감당하게 하고요. 기본적인 도덕룰, 씀씀이만 강조(아이가 친구들 사이에서 기가 살 정도의 풍족한 용돈 주지는 않더군요. 적당히 머리 쓰면서 사용해야 무리없는 용돈).
    부모랑 함께하는 체험 이런거에는 돈아끼지 않는것 같고요(호화판이 아니라 다양하면서 경제적으로는 좀더 가성비 높게)

    유아기 아니면 아이를 자신과 다를 수 있는 존재로 인정하고 미숙할수 있어도 미숙한대로 그 아이 결정 존중해주고 고등 이후부터는 학과 결정까지 아이가 조언구할때 조언은 해주되 그 이상 선은 안넘어요. 그건 아이의 인생이라는 생각에.

    한마디로 지나치게 노심초사 하며 아이를 만들려 하지 않던 친구들 자식들이 대학이후부터 원글처럼 살아요. 독한게 아니라 자기 인생 자기가 엄청 고민하며 길 만들어 가던데요. 용돈은 알바 벌어쓰고, 학비만 장학금받거나 모자르면 부모가 대주고요.

  • 6. 우리집요
    '21.4.11 10:04 AM (175.117.xxx.71)

    완벽한 독립입니다
    저 위 댓글에 자녀가 그리될려면 부모가 독립적이어야한다고 하셨는데
    그게 핵심입니다

    가족문화가 다른 사람이 이해하지 못 할정도로 독립적입니다
    형제들 누구도 손 벌리는 사람 없고
    죽어도 살아도 각자 해결하고
    가족의 도움을 받는다는건
    선택지에 들어있지 않아요
    제 3자의 도움을 받을지언정
    그래도 누군가 힘든일이 있으면
    자기가 가능한 범위안에서만 도와줍니다 나를 희생하면서까지 도와주지는 않아요 모두가 무언의 합의처럼 그렇게 살아왔어요

    취업해서 돈 벌어도 부모님집에 갈때
    선물정도 사 가지만 돈 관리는 제가 했어요 제 돈이니까요
    이제 아들이 경제적 독립했는데
    정신적 독립은 성인이 되면서 바로 독립
    경제적 독립하고 나니
    완전히 독립하네요
    자기집에 올때도 사전에 연락해야 한다고 합니다
    아이 대학 다닐부터 지금껏
    다른 엄마들 처럼 반찬해 나른적이 한번도 없어요 아들이 싫어해요
    자기 삶도 못 꾸려가는 사람인줄 아느냐고
    아이 어렸을적에 뭐든지 자기주도적으로 하라고 했어요
    선택에 대한 문제도 조언은 했지만
    결정은 본인이 하고 선택한 것에 대한
    지지를 해 주고

    그런데
    우리나라 문화에서는 이게 이질적으로 보여요
    끈끈한 가족애라는 미명으로 함께 섞여 사는데 세상에서 가장 큰 상처는 가족으로부터 받는 겁니다
    기족이란 관계가 너무 얽히고 설켜서 그런거예요

  • 7. 소망
    '21.4.11 10:16 AM (106.102.xxx.179)

    어느정도 크면 정신적 경제적으로 독립하는게 당연한거지 뭐가 독하고 강하다는건가요?

    저는 적당한 시기에 분가가 최선이라고
    봅니다

  • 8. ㅇㅇ
    '21.4.11 10:37 AM (116.121.xxx.18)

    위에 우리집요님 멋지네요.
    저도 엄마가 반찬 갖다나르고 이런 서 싫었거든요.
    나중에 자식들과의 관계에서도 우리집님처럼 하고 싶어요.

  • 9. ㅇㅇㅇㅇ
    '21.4.11 1:33 PM (218.39.xxx.62)

    서른 넘어 결혼도 한 딸이
    어려서 아는 거 없다며 봐주는 게(간섭하는 게)뭐가 어떠냐는 댓글을 보고
    그럼 대체 자식이 정서적, 독립적으로 돼는 건 언제냐
    부모가 죽은 이후라는 거 아니냐 싶더군요.

  • 10. 맞아요
    '21.4.11 1:48 PM (1.233.xxx.47)

    양육의 목표는 아이가 독립된 존재로 자신의 인생을 살아가는 거죠.
    전 우리나라 어버이날을 볼 때마다 너무 이상한 것 같아요. 결혼한 자식들이 매년 양가 부모님 생신, 어버이날, 명절, 각종 대소사때마다 부담되는 지출로 휘청휘청. 그전에는 그 자식들이 학교를 다니고. 취업공부하고, 결혼하고 하는데에 적지않은 부모의 돈과 노력들이 투입되었기에 그 이후 자식들의 큰 지출들이 은혜갚는 것, 이 정도는 부모님이 베풀어준 것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는 식으로 또 당연시되는 것 같고요.
    부모도 아이들도 서로가 독립되고 균형잡힌 삶을 사는 집을 보면 정말 부러워요. 서로 얽히고 설켜서 구속하고 집착하지 않는, 진정한 애정과 건강한 관계는 가족이라는 뿌리가 자라나는 건강한 토양이 되는 것 같아요.

  • 11. 아직은아니지만
    '21.4.11 3:08 PM (119.71.xxx.177)

    어느정도 정신적독립은 예전부터 해서
    고등아이들이지만 잔소리 못해요
    스스로 책임지고 해요 도와줄까?해도 싫어하고
    세컨집이 있는데 주로 거기서 생활하고 집에 잘 안오네요
    이제 대학가면 경제적독립도하겠죠
    항상 대화하고 하고싶은공부있음 밀어주니까 알아서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7565 대학생아이 국민연금 청약저축 넣어주려하는데 ㅡㅡㅡ 23:15:22 27
1327564 한강 의대생 사건 목격자 증언 총정리 ??? 23:13:03 253
1327563 만취와 블랙아웃 3 만취 23:11:04 167
1327562 그 핑크색 스틱 불청에도 나오네요 헐 1 분홍스틱 23:10:52 205
1327561 이규원 검사를 지켜라 - 이성윤 조국 더 나아가 김오수까지 잡으.. 4 .... 23:07:39 97
1327560 짝사랑 어떻게 지우나요? 어떻게 소거하나요? 4 ㅇㅇ 23:06:21 154
1327559 부자 증세 요구하는 미국 백만장자들.jpg 3 우리와정반대.. 23:06:04 194
1327558 알쓸범잠)아파트 층간소음의 이유.jpg 1 날씨 23:05:59 292
1327557 썰바이벌 다섯 아이의 아빠가 된 사연 봤는데 혈압 오르네요 1 깻잎 23:04:20 360
1327556 PD수첩에 미얀마사태 나오네요 3 ㅇㅇ 23:01:46 173
1327555 강철부대 해요 1 ㅇㅇ 23:00:40 115
1327554 주말 비.. .... 23:00:35 422
1327553 진혜원 페북 [삼각관계] - 표창장은 그렇게 탄생하였다.jpg 1 핵심이꾹 22:57:15 245
1327552 우리집 강아지 말이죠 4 22:57:02 319
1327551 동료에게 어이없는 일을 겪었네요 8 ㅇㅇ 22:54:05 1,085
1327550 불면증 호흡법이요 4 ㅇㅇ 22:53:32 289
1327549 인도에서 귀국한 친구 만나도 될까요? 10 고민 22:51:50 714
1327548 한강 사건 알바글들 19 .... 22:51:07 655
1327547 신발군 알바들은 더쿠글 좀 퍼오지마세요 15 ㅈㅂ 22:49:57 576
1327546 수개월 사귄 검사, 알고보니 유부남, 청와대 국민 청원 4 청와대 청원.. 22:49:10 669
1327545 이동진의 파이아시아 보시는 분 계세요? 1 .. 22:46:40 206
1327544 왜이렇게 가슴이 아프죠.. 456 22:44:28 622
1327543 잤다 기억 안난다더니 밤새 정민폰 뒤진거야 44 ... 22:41:23 2,544
1327542 오월의 청춘 ㅠㅠ 6 happyw.. 22:40:23 1,173
1327541 오월의청춘 아슬아슬해서 못보겠어요 6 ... 22:39:41 1,3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