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의 거짓말

양치기 조회수 : 5,499
작성일 : 2021-04-11 04:31:47
남편이 과거 여자문제가 복잡한 사람입니다

사람을 좋아해서 여사친이나 여자후배들과 늘 어울려 놀며 살아왔구요

사람좋단 소리 들으며 경제적으로주로 베풀며 살아왔어요

금사빠란걸 안건 결혼후 과거의 그의 연애행적을 알게된후구요

나에게 절절하게 구애한건 그의 성향이 반을 차지한게 아닌가 의심스러울정도구요.

결혼후에 여사친이나 여자후배들을 만나는걸 자제하긴해요

나랑 결혼후 그쪽에서 연락을 하지않는 면고 있구요

그런데 여사친을 만날때 늘 저에게 숨기고 거짓말을해요

서로가 다같이 아는사이니 같이 모여 식사하고 술을마실수도 있는데 꼭 둘이만 만나려다 저에게 들켜요

지난주엔 회사계약직 어린 여직원과 단둘이 점심먹느라 회사근처까지 온 저를 점심도 안먹이고 돌려보냈어요

주위사람들이 같이 아는사람들이라 결국 내귀에 다 들어와 발각되구요

설마 심각한 관계라고는 생각되지 않지만 발각될때마다 사과하고는 재발되는게 남편으로서 신뢰가 안가요

내가 신경쓸까봐 날위해 거짓말하는거고 이런 사소한 건 거짓말이라 할수도 없다는 그의 태도가 절 더 화나게 합니다

늦은결혼으로 싱글로 살아온 세월이 길었던만큼 서로가 각자의 성격이 굳어져서 조율하기가 힘드네요
IP : 211.205.xxx.25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와 ㅁㅊㄴ
    '21.4.11 4:34 AM (217.149.xxx.49)

    내가 신경쓸까봐 날위해 거짓말하는거고 이런 사소한 건 거짓말이라 할수도 없다


    ㅡㅡㅡ
    너무 나쁜 놈이네요. 절대 자기 잘못은 없다.
    어휴 님 정말 ㅠㅠ 질 낮은 놈한테 걸렸네요 ㅠㅠ

  • 2. ㅡㅡㅡ
    '21.4.11 4:39 AM (70.106.xxx.159)

    바람기있는거잖아요 .

  • 3. ...
    '21.4.11 4:41 AM (67.160.xxx.53)

    “지난주엔 회사계약직 어린 여직원과 단둘이 점심먹느라 회사근처까지 온 저를 점심도 안먹이고 돌려보냈어요” 건수가 여러건이라고 하시니 이거는 그냥 패스하셔도 돼요. 거기서 와이프가 회사 근처에 왔다고 직원과 점심 약속 취소하는 것도 웃기고, 와이프 같이 앉아 밥 먹는 것도 웃기고요.

  • 4. 윗님
    '21.4.11 4:44 AM (217.149.xxx.49)

    그냥 회사직원과 점심 선약 있다고 말하고 돌려보낸게 아니라
    거짓말을 했고 그게 알고보니 여직원과 단둘이 먹었다는거잖아요.

  • 5. ...
    '21.4.11 6:08 AM (112.133.xxx.186)

    나중에 사고칠 수도 있겠네요

  • 6. 그게
    '21.4.11 6:39 AM (27.179.xxx.178)

    바람피고싶어 떡밥 던지고 있네요. 아무한테나 마구 들이대면서 난 플레이보이라고 혹은 매너좋다고 근자감 가지는 남자들이 있어요. 그거 사람좋은것도 아니고 사람 좋아하는것도 아니예요. 걍 발정난것뿐입니다. 걍 들이대면 욕먹니 밥이라도 사는거죠.

  • 7. ..
    '21.4.11 6:47 AM (118.220.xxx.153)

    결국 와이프귀에 다 들어가 알게 되는게 아니라 그정도만 알게 되니 모르는 일은 얼마나 많을지 심히 우려되구요 평생 그렇게 살 남자같아요

  • 8. ..
    '21.4.11 7:44 AM (222.237.xxx.88)

    결국 와이프 귀에 다 들어가 알게 되는게 아니라
    그 정도만 알게 되니 모르는 일은 얼마나 많을지
    심히 우려됩니다. 222

  • 9. ㅁㅁㅁㅁ
    '21.4.11 8:24 AM (119.70.xxx.198)

    믿을수없는 사람이네요

  • 10. 그런 성향
    '21.4.11 8:25 AM (119.71.xxx.160)

    고치기 힘들어요
    그러든 말든 그냥 관심을 꺼세요. 절대 통제할 수 없다는 거
    아시잖아요 따라다니실거예요?

    그렇게 신경쓰고 스트레스 받음 암 걸립니다.
    자신을 위해 스스로의 평화에만 신경을 쓰세요.

  • 11. 그게 안되면
    '21.4.11 8:26 AM (119.71.xxx.160)

    지금 이혼하시는 것도 좋은 방법 같네요.

  • 12. ....
    '21.4.11 8:32 AM (58.121.xxx.75)

    결혼은 신뢰가 가장 중요해요.
    믿게해줘야하지요.
    특히 이성에 대한 거짓말은 , 신뢰를 ㄲㅐ지요
    이 부분에 대해서 진지하게 대화하고 부부상담이라도 필요할 수도..,

  • 13. ....
    '21.4.11 9:54 AM (221.157.xxx.127)

    그거 병이에요 못고치고 평생 그래요 ㅠ

  • 14. 새옹
    '21.4.11 11:00 AM (211.36.xxx.198)

    저는 그래사 헤어짐

  • 15. ....
    '21.4.15 5:21 PM (218.146.xxx.159)

    그런 사람이랑 20년 살았어요.
    그거 못 고처요. 그냥 저 놈은 그런 팔자를 타고 태어났구나..하고 살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4813 속이 풀리는 음식 4 ... 07:18:40 346
1324812 이시영과 정인선 8 블루 07:06:29 1,438
1324811 제가 잘못한걸까요? 1 음.. 07:05:13 777
1324810 김어준의 뉴스공장 주요내용 5월11일(화) 2 ... 07:03:05 176
1324809 열무김치 1 ... 06:49:49 261
1324808 암에 걸린게 죄인가요 8 06:38:05 2,199
1324807 사랑제일교회 “거짓 공표한 이승로 성북구청장 고소할 것” 5 ........ 06:35:41 544
1324806 전업 주식투자가 괜찮을까요? 15 원글 06:28:17 1,498
1324805 검찰수사위 13명 중 8명이 이성윤 수사 중단하고 기소하라 권고.. 9 .... 06:08:51 868
1324804 감사한 분께 어떤 선물을 하면 좋을까요? 3 ... 06:00:03 412
1324803 도올 김용옥 교수 그리고 김정운 교수 3 자유 05:57:32 481
1324802 해외에서 백신 맞은 입국자 격리면제 4 .. 05:51:37 1,149
1324801 티빙.웨이보 보시는 분~ 2 .. 04:51:31 584
1324800 조국장관 부인 정경심 무죄로 나오겠네요. 20 .... 04:20:18 3,594
1324799 (펌)신발군 아빠는 조심하셔야 할 듯 2 웃픔 03:56:15 3,708
1324798 카톡만으로 상대방이 제 전화번호를 알 수 있나요? .... 03:48:28 608
1324797 조인성 배우는 박동훈이 되어가는 듯... 5 ... 03:44:13 2,924
1324796 한강 의대생 사건에서 현명한 사람들이 할일 15 ??? 03:34:10 3,571
1324795 한마디만 하고 잘께요 12 이재멍 03:29:52 2,095
1324794 "영어 읽어줘" 정인이 양모 옥중편지 공개 18 ... 03:10:09 3,355
1324793 변호사 중간에 바꿀 수 있나요? 5 .. 02:58:15 611
1324792 노쇼 예약은 어떻게 하나요? 3 질병관리청 02:56:37 1,068
1324791 보이스피싱에서 조금이나마 안전해지려면 5 .. 02:41:59 1,103
1324790 한강사건 골든 말이에요 17 02:28:24 4,315
1324789 한강 사건에 사람들이 관심갖는 이유. 3 .... 02:10:07 1,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