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명박, 박근혜, 오세훈은 장기판의 말

섭정왕들의 시대 조회수 : 657
작성일 : 2021-04-09 23:04:55

이명박이나 박근혜는 기득권의 아바타일 뿐

그들을 움직이는 실세는 따로 있죠. 조중동, 삼성, 대기업들입니다.

 

----강화도령으로 알려진 이원범은 왕가의 피를 이어받았으나 서출이며, 아버지와 큰형이 역모에 연루되어 사형을 당한 뒤 강화도로 유배되어 나무꾼과 행상을 하며 살았습니다. 그러나 헌종이 손이 없이 죽자 대비인 순원왕후의 명으로 궁중에 들어가 조선 25대의 철종 임금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양반이 아니면 관직에 오를 수 없는 시대에 왕자의 군호조차 받지 못하는 서자이며 배움이 소소하고 왕가에서 완전히 잊혀진 사람이 어떻게 왕이 되었을까요. 잊혀졌지만 적자였고 당시에 세도정치를 하고 있던 안동김씨 가문에게 그들의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이원범은 세력이 없고 약점이 많은 적절한 사람이었습니다.

이후 한동안 순원왕후가 수렴청정을 했고 김문근의 딸을 왕비로 맞아들인 후에는 안동김씨의 세도정치가 이어졌습니다. 이른바 섭정의 전성시대가 열렸습니다. 세도정치가 계속되자 왕권이 무너지고 삼정의 문란으로 삶이 피폐해진 농민의 항쟁이 일어났습니다.

저는 철종의 시대를 생각할 때 대한민국의 과거의 데자뷔를 보는 것 같아 앞이 캄캄합니다. 약점이 많은 사람을 앞세우고 막후에서 은밀히 이권을 거래하고 챙기는 섭정왕들의 전성시대가 열렸다는 위기의식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섭정왕들은 약점이 있는 사람을 택하거나 약점을 만들어 자신들의 권력을 휘두르고 문제가 생겼을 때는 그 뒤에 숨어 안위를 보존하는 악의 카르텔을 이룹니다.

그러나 그들에게 동지는 없습니다. 불법이든 합법이든 내 이권을 보호하고 공유하고 대신 싸워줄 용병이 필요할 뿐입니다. 이번 서울 시장과 부산시장의 보궐 선거와 다가올 대통령 선거에서도 섭정왕들은 이러한 용병을 선택하겠죠. 그리고 쓰임새가 없어지면 폐기합니다. 지금 그렇게 기득권에 의해 화려하게 용병으로 고용되었거나 카르텔의 한 축이었던 전직 대통령들은 감방에서 버림받아 마지막 길을 쓸쓸히 갑니다.

결국 악의 카르텔은 지속되지 못합니다. 섭정왕들은 이권을 위해서 서로 싸우고 공멸의 길을 가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뜻을 같이 하는 동지는 살아서도 죽어서도 함께합니다. 사람이 이권을 위해서가 아니고 정의를 위해서 살아야하는 이유입니다. 악의 걸음은 화려해도 소멸되나 정의의 걸음은 역사와 함께 영원합니다. ---페북 펌

IP : 181.167.xxx.197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우리가
    '21.4.9 11:06 PM (180.65.xxx.50)

    지치지말고 힘을 내야할 이유죠

  • 2. ...
    '21.4.9 11:08 PM (118.37.xxx.38)

    정의와 선의 걸음이 늦어지니 조바심이 나네요.

  • 3. 그리고
    '21.4.9 11:09 PM (123.213.xxx.169)

    이명박이나 박근혜는 기득권의 아바타일 뿐

    그들을 움직이는 실세는 따로 있죠. 조중동, 삼성, 대기업들입니다. 22222
    ㅡㅡㅡㅡㅡㅡㅡㅡㅡ
    뒤에 친미,친일,당사자들과 부역자들 있다.... 도처에...

  • 4. 악은 참으로
    '21.4.9 11:09 PM (221.150.xxx.179)

    악랄하고 질기네요

  • 5. . .
    '21.4.9 11:11 PM (203.170.xxx.178)

    공격이 심해도 민주시민들은 무너지지 않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4598 이젠 진짜 봄인가 싶죠? 아니에요. 7 .... 2021/05/12 4,765
1324597 김어준의 뉴스공장 주요내용 5월12일(수) 6 ... 2021/05/12 507
1324596 "文정부가 '부동산 적폐'.. 집값 잡을 방법 있는데 .. 16 ... 2021/05/12 2,158
1324595 저는 왜이리 라면이 소화가 잘되는지 5 ..... 2021/05/12 2,306
1324594 제주사는 마당발의 여행 안내글 30 퍼옴 2021/05/12 3,821
1324593 정민이 사건 국과수는 믿을 수 있을까요? 48 국과수 2021/05/12 3,567
1324592 출산하고 가위에 계속 눌려요 13 .. 2021/05/12 1,719
1324591 부모님이 원망스러운데 짠해요. 12 ㅣㅐ 2021/05/12 3,211
1324590 귀촌을 하면 우울증에 좋을까요? 30 2021/05/12 5,630
1324589 오늘밤 귀신을 본것같은데요.. 14 ... 2021/05/12 4,564
1324588 잠이 안오네요 삶이 쓸쓸해서 8 2021/05/12 4,432
1324587 보통 다른집 남편분들은 아내에게 고맙다는 생각을 안하나요? 15 붕붕카 2021/05/12 2,604
1324586 남편이 24만원을 안마시술소에서 사용했는데 104 ... 2021/05/12 18,082
1324585 저스틴비버 인스타 2021/05/12 1,413
1324584 한강cctv 13 ........ 2021/05/12 4,527
1324583 써보니 좋은 샴푸린스 추천해주세요 16 삼푸 2021/05/12 4,417
1324582 고등남자아이 지갑 어떤게좋아요 5 . . . 2021/05/12 800
1324581 정민아버님 지금 한강에 계시대요 31 ... 2021/05/12 17,008
1324580 부러운 사람 2 2021/05/12 1,778
1324579 밖에 뭔가 떨어지는 소리가나서 3 ㅇㅇ 2021/05/12 2,918
1324578 내 동생이 죽은게 아직 믿기지 않아.. 5 천국 2021/05/12 5,540
1324577 정민이 사건 악플 22 야근수당 2021/05/12 2,807
1324576 한강) cctv속 검은 우산의 정체 12 궁금 2021/05/12 7,708
1324575 강아지의 행동의 의미가 뭘까요? 11 의미 2021/05/12 1,886
1324574 노인분들이 사시기에 빌라는 어떤가요? 28 ... 2021/05/12 3,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