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 요새 혼자 먹어도 예쁘게 차려서 먹어요

좋아 조회수 : 2,434
작성일 : 2021-03-06 17:29:27
이게 참 어려웠어요
일단은 그릇도 없었고
(사실 지금도 없긴해요...)

둘이 먹어도 그냥 대충 차려먹는데
혼자 먹을때는 더 대충 먹었어요
라면 끓이면 설거지 하기도 귀찮고 그러니
냄비째 그냥 먹고요
그런 편이었는데

그릇 몇개 생기고
예쁜 쟁반 생기니
웬지 잘 차려서 먹고 싶은 생각이 들더라고요

요샌 라면 끓이면 그릇에 옮겨 담아서 먹고
후식이나 간식 먹을때도 접시에 담아
예쁜 쟁반에 올려서 가져다가 먹고...

진짜 별거 아닌데 쟁반 하나 바뀌고
적당한 그릇에 챙겨 먹으니 기분도 좋고
그래요 ㅎㅎ

저는 뒤늦게 이런 즐거움을 알게된 것 같아요^^
IP : 124.80.xxx.251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어머
    '21.3.6 5:34 PM (14.52.xxx.225)

    그럼요.
    예쁘게 차려 먹으면 천천히 먹게 돼요.
    그리고 라면 냄비채 먹으면 불잖아요. ㅎ

  • 2. ㅎㅎ
    '21.3.6 5:38 PM (1.230.xxx.106)

    저는 설거지거리 만들기가 싫어서..

  • 3. 원글
    '21.3.6 5:42 PM (124.80.xxx.251)

    아... 원래 저는 많이 씹는 편이라 천천히 먹어요
    음식물을 진짜 많이 씹어서 우스갯 소리로
    죽될때까지 씹는편 ㅋㅋ
    근데 냄비째 먹으면 불어요?
    그릇에 담아 먹어도 금방 부는 것 같은데..ㅎㅎ

    차려 먹는거 잼있어요
    얼마 안돼는 그릇도 쓰던 것만 써서
    안쓰던거 꺼내 쓰기도 귀찮았는데
    그릇 몆개 생기고 일부러 챙겨서 차려 먹으니
    확실히 더 자주 쓰게 되고 좋네요

  • 4. 원글
    '21.3.6 5:45 PM (124.80.xxx.251)

    ㅎㅎ님 저도요!
    저도 그랬는데 따져보니
    설거지할게 그래봐야 그릇 하나 더 생기는거라
    어차피 설거지할거 하나 차이 크지 않아서
    챙겨 먹으니 그냥 좋았어요

    워낙 대충 챙겨 먹었어서
    늦바람 든거죠 뭐. ㅎㅎ

  • 5. 알긴하는데
    '21.3.6 6:02 PM (221.149.xxx.179)

    식탁에 이미 베이킹한다고 점령 밀가루 날리고
    혼자도 잘 차려먹기 참 쉽지 않아요.

  • 6. 원글
    '21.3.6 6:07 PM (124.80.xxx.251)

    제가요
    어렸을때부터 엄마 도와서 음식도하고
    고딩때부터 자취했어서 음식해먹고 도시락
    싸들고 다녀서 음식을 대충 하는 편인데
    솔직히 질려요. 지겹더라고요 워낙 어렸을때부터
    음식 해왔어서 그런지..ㅎㅎ

    혼자라도 잘 차려 먹어야 한다는 소리
    많이 하고 많이 듣기도 하지만
    실제 생활하다 보면 그거 알먼서도 쉽지
    않더라고요
    ㅇ퇴근하고 집에와서 집안일이나 저녁하기도
    귀찮은데 잘 차려 먹는거 귀찮고
    설거지만 생기고...

    근데 뒤늦게 늦바람처럼 차려 먹는게
    즐거우니 그릇도 이거저거 잘 쓸 거 같고
    좋네요. 다행이도 물욕은 없어서
    그릇 지름신은 없고 다만 친정에서 가져온
    옛날그릇이 너무 예뻐서 만족하고 있어요 ㅎㅎ

  • 7. ....
    '21.3.6 8:15 PM (218.155.xxx.202)

    요리는 마구 그릇 쓰면서 하고
    예쁘게 담아먹고
    식세기까지 쓰면 완벽해요
    저는 부엌일중 가장 허드렛일이 설거지고 설거지 걱정하는 게 싫어서
    이걸 기계든 누가하든
    내가 하지 않는게
    좋더라구요

  • 8. 맞아요 ㅋ
    '21.3.7 12:23 AM (174.53.xxx.139)

    혼자 먹을 때도 이쁘고 정성스럽게 차려 먹어야 어디가서든 대접 받는 귀한 사람이 된다고 하던데 ... 애들은 쟁반에 차려주고 전 부엌에서 서서 먹어요.

    근데 요즘들어 서서 먹어 그런가 자꾸 속이 체한 느낌이 들더군요. 늙어 그런걸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7909 등하원 도우미 알바 하시는 주부님들 많으신가요? 2 07:40:16 198
1317908 국내외서 교수, 학생, 학부모, 교사가 전해온 경험담 [빨간아재.. 4 ㅇㅇㅇ 07:39:31 155
1317907 실손청구시 최초발병일 ... 07:39:00 37
1317906 시아버지가 시할머니 부를 때 4 .. 07:38:36 212
1317905 근로계약서에 한달전 퇴사하면 1 07:34:32 91
1317904 도시재생 폐지"…뉴타운 반대파도 돌아섰다 [창신동 르포.. 2 박신도필독 07:31:15 293
1317903 조발사춘기 남아 키 질문이요. 3 .. 07:19:28 258
1317902 파주 가구 단지? 어떤가요 2 ㅇㅇ 07:18:26 151
1317901 김어준의 뉴스공장 주요내용 4월19일(월) 3 ... 07:03:04 191
1317900 돈이 많아도 아까워서 못쓰는 사람 12 06:29:55 1,881
1317899 이제 백신으로 여론몰이 하네요. 18 코로나 06:26:54 814
1317898 지식 엘리트층들의 반정부 성향--페북 펌 17 부패 엘리트.. 05:50:38 1,215
1317897 같이 밥먹는데 맛있는 것만 골라먹는 사람 24 gg 05:49:44 2,413
1317896 남편과 냉전. 오래가면 얼마까지 갔나요? 8 Q 05:06:11 1,174
1317895 세자매 이름 ㅎㅎㅎ 14 .... 04:56:03 2,676
1317894 푸틴 재산 공개 5 ㅇㅇ 04:45:47 1,663
1317893 잠이 안오네요. 3 깊은밤 03:57:51 854
1317892 82쿡이 그렇게 대단한가요? 44 .. 03:50:59 3,096
1317891 gs샵 프레쉬몰 이용하는 분 계신가요 3 .. 03:37:52 574
1317890 김ㅇ자 전남편과 18살 차이 3 .. 03:01:03 4,154
1317889 아들.딸 다있는분들에게만 물어봅니다 73 .. 02:04:02 4,359
1317888 사별남 아들이 한 말 21 재혼결정사 01:53:20 4,589
1317887 정용화 왜케 못생겨졌나요?? 9 오잉 01:45:35 3,810
1317886 당선 10일 만에 발 빼는 오세훈?..부동산 공약 공수표 될 우.. 11 피노키 오 01:27:25 1,920
1317885 박스떼기 준비중?(feat 경기도) 8 아서라 경기.. 01:25:30 1,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