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나이 먹어서 연애 결혼 하신분들 어떠셨어요?

^^ 조회수 : 2,998
작성일 : 2021-02-26 23:02:19
지금 남자친구 만난지 1년째인데 처음에는 20대 때처럼 설레이고 좋았어요. 결혼 얘기는 나오고 있는데
첨엔 남자친구 너무 멋있고 카리스마있고 다 좋았는데
이제 원래 모습으로 돌아가서 그런지 제 눈에 콩깍지가 벗겨진건지 아님 나이 많아서 사귀어서 그런지 모르겠어요. 저도 연애 길게 하는건 처음이구요. 

남자 친구 장점이 착하고 속 깊고 성실하고 책임감 있어요. 저 처음 만났을때랑 지금이랑 한결 같아요. 성격은 소심하고 대화할 때도 항상 잘 들어주고 잘 반응해줘요. 친구들도 없고 딱히 술도 안마셔요. 운동 좋아하구요. 

근데 시간 지나니 자꾸 단점이 보이네요. 
초반에 그리 자신만만하고 이 남자 보면 돈 없어도 살 수 있겠다 싶었는데

회사 젊은 사람들하고 만날 때마다 사이가 안좋으니 이래서 앞으로 사회생활 잘 할수 있겠나? 싶고 이게 징징댈 문제인가? 싶기도 하구요...원리원칙주의자여서 회사 사람들하고 사이가 좋지가 않아요. 
제가 조금만 뭐라하면 삐져요.  잘 삐지는 거 보면 결혼 하면 더 하겠지 싶고
조금 열받는 일 있음 급 흥분 하는데 억지로 참는게 보여요. 결혼하면 안참고 성격 다 드러내겠지? 분노 조절 안되는거 아닌가?
-> 사실 이 문제가 제일 커요.  욱하는 성격이 있는데 제가 옆에서 계속 가라앉히고 예쁘게 말해주니까 참고 있는거지 결혼하면 안참고 폭발 하면 완전 무섭겠다 싶고
저한테 의지를 많이 해요. 이제 좀 친해지니까 회사 문제, 건강문제 등 고민 털어 놓는데.. 제가 맨날 이렇게 이렇게 하라고 얘기해 줍니다. 공부만 많이 해서 그런지 일상적인 것들을 잘 몰라서 제가 하나하나 다 챙겨줘요. 
불만이 많음. 불평을 잘하니 제가 옆에서 항상 긍정적으로 말해줘요. 
첨엔 멋있어서 좋았는데 요즘에는 남친이 초등학생같이 느껴집니다. 첨에 자신감 있고 박력있던 것은 그냥 허세였어요. ㅜ,ㅜ 
결혼하면 제가 다 관리하고 챙겨야 할 것 같은 느낌.. 
남친이 지금은 연애하니까 저한테 다 맞춰주고 한결 같겠지만 결혼 하고 나면 단점이라고 생각 하는 부분이 다 드러나겠지요?
40대에 연애하고 결혼 하신분들은 어떠셨어요?
미친듯 좋아해서 결혼 하나요? 아님 그냥저냥 나쁘지 않아서 결혼 하나요? 




IP : 1.236.xxx.238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2.26 11:08 PM (68.1.xxx.181)

    나이와 상관 없어요. 그런 남자를 만난 것일 뿐. 님 스스로 감당할 수 있냐 아니냐의 차이. 분노조절장애라면 노노.

  • 2. 긍정적인 말이
    '21.2.26 11:11 PM (110.12.xxx.4)

    샘물도 아니고

  • 3. ...
    '21.2.26 11:15 PM (222.236.xxx.104)

    나이랑 상관없는것 같은데요 ..ㅠㅠ 그렇게 따지면40대 연애하고 결혼한 사람들은 성격에 하자 있는 사람들이랑 결혼하겠어요 .??? 솔직히 저런남자라면 그냥 혼자 살지 전 안만날것 같아요 .ㅠㅠㅠ

  • 4. ㄷㄷ
    '21.2.26 11:19 PM (221.149.xxx.124)

    사람은 누구나 장단점이 있잖아요...
    장점이 단점을 상쇄할 만하면....
    단점이 수용할 만하면....
    안고 가는 거지요.
    장단점의 밸런스를 냉정하게 따져봐야 함.

  • 5. **
    '21.2.26 11:50 PM (39.123.xxx.94)

    결혼한지 오래된 부부도 아직도 맞추며 살고있습니다..

    좋아하시면 서로 맞춰가며 살아가세요..

  • 6. ... ..
    '21.2.27 8:59 AM (125.132.xxx.105)

    연애하다 보면 당연히 약점, 단점이 보일 거에요.
    내가 감당할 수 있는 단점인지, 그걸 덮을 수 있는 막강한 강점이 있는지 잘 살펴보세요.
    세상에 단점없는 사람은 없어요.
    근데 작은 단점이라도 나를 무섭게 하거나, 이게 더 심해지면 살기 힘들겠다 하는 생각이 드는 문제라면
    결혼하지 마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5325 살아있음에 감사한, 43 봄날 2021/04/13 4,173
1315324 오른쪽 하복누 통증 일주일째 7 . 2021/04/13 1,053
1315323 사춘기 시절로 다시 돌아가고 싶어요 8 리즈시절 2021/04/13 1,315
1315322 80대 아버지 오늘 백신 접종하시는데 타이레놀? 17 오늘 2021/04/13 2,711
1315321 엄마에 대한 서운함 27 이런 2021/04/13 5,045
1315320 이 시국에 욕조쓰러 미니호텔가면 위험할까요? 11 ㅡㅡ 2021/04/13 2,482
1315319 거북목에 효과있는 베개좀 추천해주세요 7 40대 2021/04/13 1,177
1315318 여성가족부는 해체되어야 한다 16 ㄱㅂㄴㅅ 2021/04/13 1,356
1315317 집값 60%까지"…무주택자 대출 규제 완화 검토? 38 ... 2021/04/13 3,353
1315316 아래 미얀마 댓글중 "중국인민들은" 93 2021/04/13 2,889
1315315 김어준의 뉴스공장 주요내용 4월13일(화) 4 ... 2021/04/13 600
1315314 서예지 사이비종교 드라마 나왔었잖아요. 구해줘 5 서예지 2021/04/13 5,927
1315313 음식 이야기 4 튀김 2021/04/13 1,070
1315312 77사이즈 티브이 새로 사는데요. 벽걸이 하는게 나을까요?.. 10 ㅇㅇ 2021/04/13 1,440
1315311 검찰 동양대 PC에 몰래 USB 꽂았고 컴 뻑 났다는 건 사실이.. 10 증거오염 2021/04/13 2,717
1315310 서울) 카페 말고 찻집 추천해주세요 6 2021/04/13 961
1315309 6세 아이 학습지 끊고 아무것도 안시켜도 되겠지요? 3 cinta1.. 2021/04/13 1,242
1315308 쿠진아트에프 삼겹살구이후 청소 쿠진아트에프.. 2021/04/13 575
1315307 뚱뚱한데 스트레스 받으면서 다이어트 안하는 여자들은 왜그러는걸까.. 17 ... 2021/04/13 5,282
1315306 서예지, 김정현 다 처음 보는데 6 .. 2021/04/13 6,019
1315305 참 많은 걸 잊고 살았구나 6 2021/04/13 2,782
1315304 좋은소식 1 ㅇㅇ 2021/04/13 2,180
1315303 사별남의 신경증이 무서운거네요 8 특징 2021/04/13 5,438
1315302 오세훈이 말한 노래방 진단키드 비용이 2만원이라는데 20 .. 2021/04/13 3,833
1315301 남편이 이해못하는 나의 소심함... (직장에서) 17 아이스 2021/04/13 4,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