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딸아이 초경

어른 조회수 : 1,140
작성일 : 2021-02-25 14:09:51
올해 6학년 되는 아이에요.
작년에 이미 반친구들 중 반정도 초경을 시작했던 것 같아요.
조만간 우리 딸도 하겠다 그래도 가능하면 늦게.. 올 여름쯤하면 좋겠다 싶었어요.
오늘 아침 팬티에 뭐가 묻었다고 갈아입고 씻더라구요.
보니 살짝 갈색분비물
그리고 얼마 안되어 또 뭐가 묻었다고..ㅠ
시작하나보다 생각이 들어 아이랑 외출을 해야해서 혹시 몰라 팬티라이너랑 소형 준비해 나왔는데 지금 밖에서 아이가 화장실을 다녀왔는데 아침보다 갈색분비물이 조금 더 많이 묻었어요.
이게 초경인가요?
기억이 안나네요.ㅠ
오늘 밤에 수영가야하는데 수영도 가면 안될까요?
당황하지 않도록 우리 강아지가 이제 아가씨가 되나보다 파티해야겠네? 그렇게 말은 했는데 제 기분이 이상해요.ㅠ

개개인 차가 있겠지만 시작이 어떻게 되는지 이렇게 며칠 묻는건지 아니면 이러다가 생리혈이 나오는건지 알려주세요.ㅠ

오늘 수영 등록도 해야하는데 고민이에요. 얼마나 나오는건지 몰라서요.
IP : 110.70.xxx.85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초경
    '21.2.25 2:16 PM (223.38.xxx.129)

    맞을것 같고
    수영은 안가는게 좋겠고
    이대로 끝나고 다음달에 본격적으로 나올지
    며칠 뒤부터 나올지 몰라요.

    생리 시작후 일년간은 주기가 엉망일거라 생리대 늘
    챙기는게 좋구요.
    저는 겉으로는 케이크 사서 파티해줬지만
    어쩐지 속상해서 며칠 맘이 안좋았어요.
    고생길시작이고,안쓰럽고 키성장 문제도 있어서요.

  • 2. ..
    '21.2.25 2:35 PM (220.70.xxx.62)

    제 딸도 얼마전에 시작했네요 초6올라가요~ 저도 여름쯤 생각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시작해서 당황했네요~ 시작하면 키안큰다고해서맘이 편치 않더라구요~ 올리브영가서 좋은 생리대 사서 줬어요~ 학교에서 교육을 잘받았는지 잘 대처하더라구요~

  • 3. 저도
    '21.2.25 2:42 PM (182.216.xxx.172)

    저도 아이 초6에 했었는데요
    저도 키좀 더크고 더 자란담에 시작하지 싶어서
    속상했었어요
    활짝 웃으면서 축하해주고 금반지 사서 끼워줬어요
    이제 몸은 어른이 돼가고 있네 조심해야될것들도 많아질테고
    아구 대견해라 이럼서요

  • 4. 기쁘던데요
    '21.2.25 2:51 PM (1.241.xxx.7)

    키 때문에 언제 하려나 곗늑 신경쓰이고 , 시작하면 불편해서 어쩌나 미리 걱정했는데요ㆍ시작하고나니 의외로 아이는 의연하고 한 두번 알려주니 잘 처리하더고요ㆍ 오히려 홀가분하고 아이가 한 단계 성장했단 생각에 기분 좋더라고요ㆍ
    아이가 아빠가 알고 ,파티하는 건 싫대서 목걸이 예쁜거 해줬어요ㆍ생리 후 키도 계속 자라네요ㆍ

  • 5. ㅐㅐㅐㅐ
    '21.2.25 3:04 PM (14.52.xxx.196)

    현재 대딩딸
    예전 제맘 보는것 같네요
    초경은 맞지만 앞으로 주기는 케이스마다 다 달라요
    저러다 6개월 멈추고 다시 시작하는 케이스도 있고
    한달에 몇번을 하는 아이도 있어요
    위생팬티 좋은걸로 준비해 주시고
    수면패드는 큰걸로 사서 편하게 자게 해 주세요

    그리고 생각보다 아이들 잘 처리하니
    너무 걱정마시고요

  • 6. 초경
    '21.2.25 3:49 PM (218.147.xxx.243)

    맞네요. 중2올라가는 제딸도 지난주초경ㅜ 진짜 심난하던데 웃으며 목걸이 사주고 화분사줬어요. 좋아하더라구요.
    하필 생리통도 있고 양은적은데 8일이나ㅜㅜ 딸말이 이걸 매달하는거냐고 차라리 군대가고싶다네요.
    짠해요ㅜㅜ 그래도 잘 성장하는거니까 응원합니다~

  • 7. ...
    '21.2.25 5:50 PM (183.100.xxx.209)

    초경입니다. 수영장은 보내지 마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5383 압력솥에 보쌈했는데 으스러져요 ㅜㅜ. 2 보쌈 16:40:13 40
1315382 알쓸신잡3 독일 전체주의에 대한 대화 - 그리고 지금의 대한민국.. 아마 16:38:31 61
1315381 한살림부산,보수적이네요. 1 코코아 16:36:29 144
1315380 오래된 동양화나 글씨액자.. .. 16:34:57 66
1315379 댄스 동호회에 배우자분이 나가신다면 반대하시나요? 7 Mosukr.. 16:30:00 322
1315378 왜 떡은 쫄깃할까요 2 궁금 16:29:27 255
1315377 가위 눌릴 때 귀신?이 있는 느낌이 드나요? ㅇㅇ 16:28:47 101
1315376 능동 감시자로 분류됐는데, 아이들 학교 어떻게 할까요? 2 -- 16:27:10 289
1315375 우울증 심한데 일을 해야 하네요 ... 16:27:01 226
1315374 ㅋㅍ에서 파는게 짝퉁도 있나요? 1 짝퉁 16:26:44 190
1315373 K-신문"지" 열풍 (feat.국위선양) 5 바벨대창일보.. 16:26:02 219
1315372 영국이 부럽다고? 조섯일보에 영교수 일침 7 신천지환장 16:24:15 188
1315371 항공대학생인데,좋은 주거지 추천해주세요. 4 전세 혹은 .. 16:20:17 214
1315370 오세훈 뽑은 사람도 오세훈이 좋아서 뽑은건 아니잖아요 7 ㅇㅇ 16:19:15 193
1315369 중국산 알몸김치 >>>>국내에서 세척 후 .. 7 에휴 16:14:19 917
1315368 오재앙? 이제 문재앙이라 써도 되나 보네요 39 흠.. 16:12:07 491
1315367 지금 만든 유부초밥 내일 아침에는 못먹겠죠? 1 도시락 16:11:56 97
1315366 쌀:물 =1:1 로 밥 하시는 분 계신가요? 16 ㅇㅇ 16:11:19 645
1315365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공동성명서 낸 대한민국 jpg 8 세상에 16:10:21 490
1315364 햇빛은 따스하고 따릉이들이 지나가고 // 16:06:40 171
1315363 망치부인 방송그만두며 한말 12 ㅇㅇ 16:03:40 1,200
1315362 구내염 걸린 길냥이 3 헬프미 15:56:46 234
1315361 키- 몸무게 =107 이면 통통인가요? 4 ㅇㅇㅇ 15:54:21 610
1315360 로맨스 소설 추천 2탄입니다. 9 어머나 15:54:11 499
1315359 가족간에도 기가 빨리는 경우가 있죠? 2 ㅇㅇ 15:51:50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