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 식사때문에 속상해요.

Jkjj 조회수 : 3,902
작성일 : 2021-01-24 01:04:13
제가 오늘 출근하느라
아침에 순두부찌개 만들어서 같이 먹었고요.
저 출근 후 점심에 치킨버거, 치즈버거, 포테이토 라지 콜라라지

다이제 한통 간식

저녁으로 순두부찌개 남은거에 라면사리 하나, 밥한공기 넣어서 먹고

저 퇴근하고 오니 하드 하나 먹고 있어요.

키 182 몸무게 100 이고요.

통풍있고요.

코 심하게 골아요.
식습관 고쳐서 살빼게 하고 싶은데 가능할까요 ㅠ

저렁 먹는게 다르고 스트레스 받아요
저는 점심에 아보카도 하나 간장찍어서 김에 싸서
보리밥이랑 닭가슴살 하나랑 먹었고요.

저녁은 대추차 진하게 우려서 한컵+귤 두개 먹었어요

남편 폭식하는 거 숨이 막혀요.

IP : 119.67.xxx.22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ㅡ...
    '21.1.24 1:12 AM (1.233.xxx.68)

    먹는것에 비해 안찐 것 같아요.
    통풍있어서 단백질 섭취가 힘들겠지만
    식탐있고 체격이 저 정도면 순두부찌개로 헛헛함이 사라지지 않아요
    속도 허하고 입도 궁금하고 맛있는 것 먹고 싶을텐데
    오전에 좀 단백질이라도 포만감있는 음식으로 채소류 주세요.

    다이제스티브 맛있죠.
    입이 궁금해서 그런데 육포같은거 준비해주세요

  • 2. mmm
    '21.1.24 1:25 AM (1.127.xxx.151)

    항우울제 들어가면 이성적사고가 돌아와서 폭식 간식 끊어지더라구요. 스트레스도 덜받구요. 얘기나 꺼내 보시고..

  • 3. jiㅡㅡㅡ
    '21.1.24 1:41 AM (70.106.xxx.249)

    걍 다 타고난거에요
    님이 잔뜩 건강식 요리해놓고 먹이시는 수밖에요

  • 4. ...
    '21.1.24 6:35 AM (68.1.xxx.181)

    통풍 있는 남자와 결혼한 분이죠? 계속 일기 올리네요. 유전인 것 같은데 자식 낳을 때 신중하시길.

  • 5. 남편도
    '21.1.24 9:30 AM (125.133.xxx.122)

    못 먹어서 숨막힐거 같아요.

    걱정되는건 알겠지만 식습관 하루아침에 못 바꿔요

    한끼 같이 먹는걸로도 시간 지나면 바뀔텐데 원글님 못참으실 것 같네요.

    제 남편 183에 93-95이쪽 저쪽인데 연애할때 최대 99까지 나가는거 봤구요

    다행인건 운동 좋아하는데 입맛은 초딩입맛에 햄 라면 과자 좋아하고 과자는 노래방 사이즈 결혼 18년차인데 저랑 입맛닮아가고 저도 닮아가고 중간에서 만납니다.

    전 과자 달아서 한입 베어물고 남편 주고 햄을 먹느니 고기를 먹고 채소 좋아하는데 과자 집을 때 아무말도 안했는데 인상쓰나봐요 제 얼굴만 봐도 과자맛 떨어진다고 집었다 놓더라구요. 그러다 저 친정간 새에 밤새고 친구들하고ㅈ술먹고 과자 폭식하고 그것때문인지는 알 수 없지만 그 후로 되게 앓고 결국 루푸스 진단받고 평생 조심하면서 살아요

  • 6. 이어서
    '21.1.24 9:35 AM (125.133.xxx.122)

    일상 생활에는 지장없는데 지금도 집에서 밥 계속 해 먹으면 밤에 배고프다고 하고 저는 조미료 채울 때 됐냐고 농담하고 그래요.

    통풍도 있는데 그러는거 보면 속상하시겠지만 님보고 남편처럼 먹으라고 하면 못 먹는것처럼 남편도 갑자기 입맛 안바뀌어요. 길게 보세요.

  • 7.
    '21.1.24 9:36 AM (125.133.xxx.122)

    울 남편도 코 심하게 골아서 양압기 하고 잡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00342 갑상선저하증 문의요 6 3월 2021/03/01 986
1300341 이번에 다들 주식으로 돈번사람이 더 많은거겠죠 6 . . . 2021/03/01 2,825
1300340 마흔초반 어떻게 입으세요 18 ㅁㅇ ㅁ 2021/03/01 3,489
1300339 adhd 아이와 남편 어떻게 살고 계신가요? 14 adhd 2021/03/01 2,784
1300338 은별이도 학폭논란 있네요?? 10 펜트하우스 2021/03/01 5,345
1300337 코로나검사받고 왔어요 6 .... 2021/03/01 1,557
1300336 송중기 나온 드라마 처음 보는데 연기 되게 잘하네요 41 Dd 2021/03/01 5,134
1300335 혹시 사주에 결혼 늦게 하라고 했는데 일찍하신분 26 지난기억 2021/03/01 3,852
1300334 슈돌 진우.. 보는 맛이 생기네요. 9 슈돌 2021/03/01 3,428
1300333 밥에 팥을 넣어 먹고싶은데요 13 .. 2021/03/01 2,095
1300332 복도식 아파트 중간집은 여름에 문 못열어놓죠? 14 OO 2021/03/01 2,349
1300331 안 먹으면 안 크죠..? 27 안 먹으면 2021/03/01 2,447
1300330 너 안 보고 사니까 참 좋다 10 ㅇㅇ 2021/03/01 5,247
1300329 반지 대 귀걸이 뭘 사죠? 16 생각중요 2021/03/01 1,817
1300328 오늘 아침 군대간 아들이~ 22 ... 2021/03/01 5,041
1300327 멸치다시물 우린 지 일주일 되었는데 써도 될까요;;; 6 haha 2021/03/01 1,152
1300326 강릉여행을 가려고 하는데요 16 강릉 2021/03/01 2,873
1300325 수미산장을 보는데 5 ... 2021/03/01 1,910
1300324 게을러서 득본 날 2 ... 2021/03/01 2,186
1300323 뱅쇼랑 샹그리아 다 드셔본분.. 9 봄비 2021/03/01 1,398
1300322 아마도 칼둥이 학폭 건은 계속 대기중인 듯... 5 ******.. 2021/03/01 1,345
1300321 검.찰.개.혁. 사행시 대전 1 우리도 2021/03/01 349
1300320 넷플릭스 비하인드 허 아이즈 보는 중인데요 16 ㅇㅇㅇ 2021/03/01 2,387
1300319 생일 챙겨줬는데 나는 못 받았다면 29 2021/03/01 4,653
1300318 집으로 돌아 가는 길. 2 예쁜도둑 2021/03/01 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