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가 적성 때문에 반수했는데요...

ㅇㅇ 조회수 : 2,272
작성일 : 2021-01-23 04:27:41

아들 하나 있는 엄마입니다.

요점만 말씀드리자면 저희 아이가 작년에 학교 이름만 보고 대학에 들어갔었어요

정시로 어렵게 합격했지만 적성에 안 맞아 많이 힘들어하다가 결국 휴학하고 반수해서 이번에 과를 옮기게 되었습니다.

가고 싶은 과는 행정학과였는데 (적어도 자유전공학부까지는 괜찮을 것 같았구요)

하지만 진학사에서 행정학과와 자전이 폭발할 거란 예상이 있어서 도저히 못 내고 비교적 안정적인 입결이 보장될거란 정보가 있어서 정치외교학과에 지원하게 되었어요


근데 뚜껑을 열어보니 결과는 반대로 가네요

행정과 자전은 오히려 빵꾸가 날 것 같고 정외가 입결이 올라갈 것 같아요

이럴 줄 알았으면 소신대로 행정학과에 지원했었어야 했는데 싶어서 너무너무 후회돼요 ㅠㅠㅠㅠ


아무튼 합격이 예상되긴 합니다만...

정외가 약간 뜬구름 잡는 느낌이기도 하고ㅠㅠ

행정학과가 시험준비나 취업이나 모든 면에서 유리할 것 같아서 아깝네요

아이는 합격 발표 전부터 장래 걱정이에요


시험을 잘 쳐도 걱정 못쳐도 걱정

걱정이 끝이 없네요

IP : 125.185.xxx.252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1.23 4:37 AM (221.157.xxx.127)

    진학사 모의지원이 오히려 독이 되기도 해요 아예 안정적인 성적이면 상관없지만 마지막에 진학사에 폭발할것 같으면 사람심리가 다 비슷하니 겁먹게 되거든요 그럴때 과감하게 지원하거나 아님 모의지원하지않고 소신지원하는사람들이 더 나은 결과가 나오기도 하는듯요

  • 2. 서울대 정외과
    '21.1.23 7:54 AM (1.222.xxx.53)

    문과 취업율 1위라는 말도 있을만큼 행시준비 각종 고시준비에
    적합한 과인듯요. 행정학과와 크게 다르지 않을것같은데요...

  • 3. 근데
    '21.1.23 9:17 AM (111.118.xxx.150)

    과때문에 재수한건데 또 그렇게 ㅜㅜ

  • 4. ..
    '21.1.23 9:23 AM (110.10.xxx.108)

    저희 아이 경제학과 다니는데 전공관련 필수 이수 과목이 13과목이래요. 물론 이중전공이나 심화전공을 의무적으로 해야하긴 합니다만.

    어차피 공무원 시험 준비할 거면 타과 관련 과목 들으면 되니까 전공이 큰 의미가 있나 싶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99898 빈혈이 심한데 수치를 못읽겠어요 00 02:43:28 81
1299897 방금 힘들다고 글썼다가 지운 분 보세요~ 2 ㅇㅇ 02:36:51 476
1299896 인플레 금리상승 주식시장 1 ㆍㆍ 02:16:15 343
1299895 가족있는데도 왜이리 외로울까요? 9 ~ 02:02:14 752
1299894 지금 달무리가 엄청나요!! 8 맙소사 01:58:39 1,006
1299893 불면증이 너무 심하네요 4 ... 01:52:19 514
1299892 마담뚜나 결정사 매니저 자녀들은 결혼 잘하나요? 1 ik 01:50:10 364
1299891 여수식당 문의합니다 3 ㅇㅇ 01:40:08 307
1299890 저희 엄마, 왜 이러시는 걸까요. 19 01:39:42 1,466
1299889 빈센조 여자 주인공 누구 닮지 않았어요? 8 빈센조 01:31:48 983
1299888 환경을 위해서 어던 소비를 해야 할까요? 7 ㅇㅇ 01:22:10 398
1299887 내 번호 저장한 상대 폰에 카톡 뜨지 않는 방법은 없나요? 7 ㄴㄴ 01:18:58 1,025
1299886 맘카페에 자주 쓰는 말 9 푸하 01:11:18 1,228
1299885 결혼작사 이혼작곡에서요. 3 허허 01:09:57 1,178
1299884 결국 일본이 해내나보네요 8 잘한다 01:08:01 2,633
1299883 중매 관련 눈치없는 엄마 탓에 곤란했던 기억 6 00 01:00:36 1,024
1299882 진짜 오랜만에 육체노동을 했는데 허리가 너무 아파요 ㅠ 1 .... 00:58:26 497
1299881 [단독]장제원 아들 노엘, ''내가 누군지 아냐"..... 12 피해자 남.. 00:58:06 2,489
1299880 바람났던 남편 6 Ddd 00:55:11 2,158
1299879 채식식당을 할 거예요 16 언젠가는 00:50:52 1,713
1299878 Una voce poco fa 10 펜트하우스2.. 00:46:44 768
1299877 원두를 선물받았는데 도구가 없어요 ㅠ.ㅠ 11 어케 먹나 00:46:15 1,125
1299876 직원이 개인 기기로 회사 업무 해야하는 경우 6 ㅇㅇ 00:41:38 725
1299875 수원 성대근처 주차장 있는 커피숍 9 추천좀 해주.. 00:32:30 584
1299874 책을 읽는건 인간에 대한 예의를 깨닫는다고 15 점박이 사랑.. 00:26:10 1,8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