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대장내시경 물 3통 먹고 복수차는느낌

햇빛 조회수 : 1,444
작성일 : 2021-01-22 21:38:28
물배 엄청나고
속에서 부글부글 끓고 너무아파요
1차 설사한번했고
아직까지 신호없어요
설마 이게 끝은아니죠?
근데 물배차서 배터질것같아요
누가 뒤에서 밀면 다 토할것같고
옆집남자 너무 까부는소리에도 토할것같고
웃는소리에도 배불러서 토할것같아요
낼아침에도 3통먹어야하는데
먹다 토하면 어찌되나요?
검사못받나요?
옆집남자 시끄럽게 떠들어서 더 속안좋고 자꾸토할것같음
미치겠어요 배불러서
IP : 39.7.xxx.168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건강
    '21.1.22 9:40 PM (61.100.xxx.37)

    입으로 분수처럼 나올때도 있어요
    그래도 약간의 맑은 물이
    나올때까지 비워내야해요

    아니면 안해줘요

  • 2. 그거
    '21.1.22 9:44 PM (61.83.xxx.150)

    시간 간격을 두고 먹어야 효과가있어요
    폰으로 알람하고 마시고 15분인가 또 마셔야해요

  • 3. 경험자
    '21.1.22 9:49 PM (59.5.xxx.27)

    일단 위로 올려보내면 약 먹은 효과가 없으니 버티시구요,
    어쨌거나 장 콸콸콸 비어내지 않으면 검사 못해요.
    더 기다려보시면 신호가 오긴 와요
    사실 전 신호가 늦게와서 오전 6시정도까지 화장실 가야했어요.
    신호 늦게오면 잠도 제대로 못자고 더 힘든거 같아요
    저도 배가 터질것 같이 힘들었는데 그래도 참고 물을 뱃속에 더 넣어야 부글부글하나봐요.

  • 4. 아우
    '21.1.22 10:02 PM (180.67.xxx.144)

    저도 너무 괴로웠던 기억이..

    이러다 배가 터져 먼저 죽을거 같았어요

    세상 괴로운 이 방법은 뭔가 좀 편하게 개발이 아직도

    안되네요

  • 5. phrena
    '21.1.22 10:20 PM (175.112.xxx.149)

    요샌 고통 덜한 방법으로 강한 약으로
    시럽 정도 분량(150ml?) 먹는 것도 있던데

    고전적으로 드럼통 몇 통 ㅋㅋ
    마시는 게 효과는 더 확실하다고ᆢ

    저는 워낙 멘탈 약해
    속 울렁거리다 뒤집어져 기절할 것 같은
    두려움이 밀려와서 2L 쯤 마시다 중간에
    신경안정제 복용했어요 ㅠ

  • 6. 아아
    '21.1.22 10:58 PM (218.155.xxx.36)

    지금도 그리 물을 많이 마시나요?
    저 10여년전에 비위가 좋은편인데도 새벽에 참지 못해 엄청 토했어
    요 아침에 병원가서 얘기 했더니 검사 안해줬어요 약 다시 먹으라고 진짜 쌩으로 이틀 굶다시피 하고 인고의 시간을 보냈는데 그렇게 다시는 못하겠어요 ㅠㅜ
    원글님 참으세요 화이팅!!

  • 7. 이게
    '21.1.22 11:02 PM (113.10.xxx.49)

    새벽이 문제에요.
    밤까지 들락날락 잘 비우다가 새벽에 일어나서 또 그 웩~스런 약 먹고 비우라는데 빈속에 그 약 먹으니 너무 메스꺼워서 약 일부가 입으로 그냥 나옵디다...ㅠ 전 2월에 해야하는디 벌써부터 고통스럽네요. 4년전 용종있어서 두해를 연달아하고 작년쉬고 올해 해야할 차례. 안하고 싶어도 발써 용종이 2번이나 나와서...용종있는 사람은 5~10년주기로 계속 나오나봐요. ㅡ.ㅡ

    원글님 잘 비워내시길요..

  • 8. ㅇㅇ
    '21.1.22 11:31 PM (125.182.xxx.58)

    전에 해 본 남편이 검사앞둔 저보고 너이제 죽었다 그러길래
    뭐냐고 그랬는데 헉...,ㅜㅜ

  • 9. 00
    '21.1.23 1:36 AM (211.106.xxx.139)

    일주일전에 했어요. 2리터 15분간격으로 먹고 500정도 맹물먹고 화장실가서 비우고
    아침새벽에 일어나 똑같이 먹고 비우고 내시경 끝내고 초음파하는데 너무 비웠다고
    물을 또 먹으라 해서 힘들었네요.
    년초에 검진하고 나니 숙제 다한 기분이라 좋아요.
    다른분들도 미리미리 검사하세요~~

  • 10. 궁금이
    '21.1.23 2:08 AM (110.12.xxx.31)

    제가 1년전쯤에 약을 거의 다 먹었는데 토해서 실패했어요. 천천히 드시고 차게 해서 먹으면 더 절 넘어가요.

  • 11.
    '21.1.23 10:39 AM (119.193.xxx.141)

    누가 좀 물 많이 안 먹는 약 좀 개발 해줘요ᆢ
    지난달에 했는데 아침에 토해서 다시 약 받아와 또 먹고ᆢ다시 병원가서 받았어요 ㆍ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00694 lh 광명 투기의혹은 변창흠도 조사받아야되지 않을까요 ? 2 이런 15:53:56 27
1300693 급질) 동대구 지하철역에서 SRT 타는 곳까지 몇분 걸리나요?.. 교통 15:53:54 17
1300692 아이 초등입학 시키고 1 학부모인가... 15:51:10 59
1300691 사회복지 자격증 보다는 보육교사 취업 15:49:14 111
1300690 51번째 봄 1 15:48:51 151
1300689 외국 여성과의 결혼 7 20살 차이.. 15:48:51 184
1300688 대학 수업 궁금해서요 새내기엄마 15:48:01 54
1300687 통장정리하다 중딩딸이 몰래 결제한 걸 알았어요 1 .. 15:47:43 287
1300686 axa 운전자 보험 내용 봐주세요. 무지개 15:42:49 54
1300685 인터넷 발달로 연예인들 지위가 예전같지 않네요 1 ㅇㅇ 15:41:21 352
1300684 배종옥 나온 바보같은 사랑이요 이거 불륜이잖아요 6 ... 15:40:39 377
1300683 샤이니 민호랑 결혼하고 싶어요 14 ㅁㅁㅁ 15:40:13 582
1300682 음식먹는걸로만 본다면 저는 해외에서 살아도 될듯해요ㅎㅎ 4 @@ 15:40:06 191
1300681 주식 빨간불인데 4 오후 15:34:40 724
1300680 인테리어공사 한달정도면 9 보통 15:33:59 343
1300679 아이의 틱 - 뭐라도 도움되는 말 부탁해요 2 ... 15:32:43 220
1300678 서울대는 1학년때 영어/수학 수준별 반 배치고사?? 본다네요 25 서울대우열반.. 15:28:25 663
1300677 공대생 남편 18 iii 15:25:42 943
1300676 양지 삶고 있는데 뭐 끊일까요? 10 요리팁좀^^.. 15:22:59 334
1300675 어디에서도 보상받지 못할 코로나로 인한 아이들의 학습권박탈 8 그냥 15:20:49 572
1300674 요즘은 배문고 분위기가 어떤가요? 1 ㅇㅇ 15:20:02 176
1300673 코로나블루 온 분들 있으신가요? 4 아아아 15:19:07 427
1300672 목욕탕집 남자들은 코메디네요. 12 .. 15:17:28 790
1300671 트레이더스 배달 짜증나네요;;; 2 .. 15:16:47 505
1300670 문재인 대통령님, 이젠 '선거의 왕' 8 .. 15:16:47 4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