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초등) 이거 학교에 전화해도 되나요?

.. 조회수 : 4,434
작성일 : 2021-01-22 21:25:48
초1여자아이 놀이터에서 친구랑 놀고있는데 4학년 여자아이들이 계속 째려보더래요.
저희아이랑 친구랑 왜자꾸 쳐다보지 하다가 아이친구엄마가 간식먹으러 오라고 전화가와서 통화하고 둘이 집쪽으로 가는데..
다가와서는 너희 왜 자꾸 째려보냐고 해서 째려본거 아니야~ 그랬더니 자기들은 4학년이라며 너 몇학년이야? 그랬대요.
그러다가 다음에 걸리면 가만안둔다. 아까 엄마한테 전화하는거 봤는데 일러도 소용없다. 이러고 갔대요.
1학년이라도 집에서 도보거리학원이고 단지 안전해서 혼자 걸어다니는데 이거 협박아닌가요?
아이는 무서워하고요.
큰애가 4학년이고 반 수가 적어서 왠만한 애들은 다 아는데 오죽 못났으면 2,3학년도 아니고 1학년 애기들한테 시비인가싶은게.
어디 깡패도 아니고 가만안둔다니.
학교에 얘기해서 공문 좀 내달라고 하고싶은데 그래도 될까요?
두 아파트가 한학교가서 한다리 건너면 다 알아 부모귀에 들어갈까 다들 조심하는 동넨데 오죽 집에서 신경을 안쓰면 저럴까싶은게. 화가나네요.
IP : 112.152.xxx.35
2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1.22 9:30 PM (121.152.xxx.127)

    1학년이 학교-학원-집 혼자 다닌다구요??? 헐

  • 2. ..
    '21.1.22 9:32 PM (112.152.xxx.35)

    저희동네는 학교까지 길을 한번도 안건너요. 아파트 상가에 학원다있고 학원차 단지내에 들어와 1학년 2학기부터는 다 혼자다닙니다.

  • 3. ..
    '21.1.22 9:34 PM (112.152.xxx.35)

    아파트 담 바로 옆이 학교구요. 저희집에서 옆으로 정확히 10미터거리에 학교담이 있고 정문까지 전용길이 따로있어요.

  • 4. ???
    '21.1.22 9:36 PM (121.152.xxx.127)

    그럼 아파트엘베도 혼자 타고다녀요? 1학년이??

  • 5. ..
    '21.1.22 9:37 PM (112.155.xxx.136)

    어설프게 전화했다가
    4학년 아이들이 알면 그때 그아이들이 일렸구나하고
    더 예의주시할수 있어요
    그 아이들이 가서 그냥 몇마디 나눈거다
    이러면 할말 없고요
    일단 좀 지켜보세요 .. 아이 놀랐으니 잘 달래 주시고요

  • 6. ..
    '21.1.22 9:38 PM (112.152.xxx.35)

    112님 감사합니다.
    학교에서 공문이라도 보내주시면 부모들이 자기아이한테 한번 물어보기라도 하지않을까싶어서요.

  • 7. ???
    '21.1.22 9:38 PM (121.152.xxx.127)

    누군지 알면 직접 말하는게 낫지 않나요
    공문은 좀 아닌거 같구요
    문화나 환경보단 초등 저학년은 혼자 다니면 위험해보이네요

  • 8. 건강
    '21.1.22 9:39 PM (61.100.xxx.37)

    학교에 전화할게 아니고
    (그상황은 학교에선 해줄게 없습니다)
    그 4학년 아이들 부모를 수소문해서
    연락하세요
    아이들 싹수가 노랗습니다(너무 올드한가요)

  • 9. ..
    '21.1.22 9:40 PM (112.152.xxx.35)

    당한 아이들이 제가 아는 몇명 더 있어요.
    당분간 같이 다니면서 지켜볼거지만 큰애 4학년이고 한학년 수가 적어서 분명 아는아이일텐데 괘씸하네요.

  • 10. ..
    '21.1.22 9:50 PM (112.152.xxx.35)

    네 학교에 얘기할 사안은 아니군요.
    당분간 같이 다니면서 보이면 얘기하라고 해야겠어요.

  • 11.
    '21.1.22 9:53 PM (112.158.xxx.105)

    가만 두지 마세요 어린 거 싹수부터 잘라내야 커서 조심하죠

  • 12. ...
    '21.1.22 9:54 PM (1.241.xxx.220)

    1학년이라도 이제 거의 학년말이니 혼자 다닐 수도 있죠. 단지내에서 다니고 같이 다닐 친구까지 있으면요.
    저희도 초등에서 가장 가까운 놀이터에서 비슷한 시비가 있었는지 주간학습안내에 하교 시 주의하라는 문구는 있었어요. 자주 그러는 아이라면 말해보심도....

  • 13.
    '21.1.22 10:08 PM (219.240.xxx.26)

    울아파트도 차 안다니고 학교 바로 옆이고 1학년이면 다 혼자 다녀요. 저는 애들이 느려서 늦게까지 같이 다녔지만요. 살다보면 별일 다 있어요. 그냥 아이들한테 세상에 대해 잘 말해주세요.

  • 14. 뭐지??
    '21.1.22 10:19 PM (112.166.xxx.65)

    멀쩡한 1학년이 왜 학교 학원 혼자 못다니고
    엘리베이터를 혼자 못타죠??

    애 안 키워보셨나??

  • 15. ㅜㅜ
    '21.1.22 10:21 PM (39.117.xxx.195)

    1학년이 혼자 엘베 못타면 우째요

  • 16. ㅠㅠ
    '21.1.22 10:34 PM (223.62.xxx.206)

    흠... 조심스레 말씀드려요.
    저희도 단지 바로 옆 초등학교 있고
    안전한 통학 환경이예요

    그런데 저는 꼭 데리구 다녀요
    그 이유는 엄마 없이 놀이터 나오는 아이들 억울한 상황인거
    너무 많이 봐서요...

    1학년은 말할 것도 없고 4학년도 아직은 인간관계에 미숙해요
    그 공간에 어른 한명 있었으면 벌어지지 않았을 일입니다
    당분간 같이 다니시고 그런 일 생기면 잘 중재해주세요

  • 17. ..
    '21.1.22 11:00 PM (112.152.xxx.35)

    저도 큰아이때는 3학년때까지 놀이터 같이 있었어요. 저희아이도 둘째고 아이친구도 둘째라서 둘이 야무지게 잘 다녀서요. 인간관계도 둘째들이 빨리 터득하고요. 놀이터에 항상 어른들 및 아파트 보안관 계시고요. 어른 한명 있어서 벌어지지않을 일들은 많다는거 저도 잘알아요. 큰애때 지켜보면서 많이 느꼈거든요. 둘째고 동네에 그런 질나쁜 아이들이 있다곤 상상도 못했네요. 이동네 오래살았는데 올해처음이거든요.

  • 18. 첫째
    '21.1.22 11:15 PM (88.192.xxx.181)

    한동안 첫째가 같이 다녀주면 안될까요? 그리고 아이도 그런일 있음 우리 오빠(언니?)도 4학년이라고 대답하라고 알려주면 좋을거 같아요.

  • 19. ..
    '21.1.22 11:44 PM (112.152.xxx.35)

    네~ 좋은 방법 감사합니다.
    아이랑 아이친구 둘다 4학년 큰애가 있거든요.
    둘한테 말해줘야겠어요.
    학교에 알려서 어떤 처벌을 하자는것이 아니고 행동이 잘못됐다, 그러면 혼날수도 있다는걸 알려주고싶었거든요. 다른 피해자도 막고요. 알림장에라도 한줄 적혀있으면 뜨끔해할것같아서요.

  • 20. 여자아이
    '21.1.23 8:02 AM (125.184.xxx.101)

    큰 아이는 남자애라 1학년 말부터는 혼자 다니게 했지만 딸은 지금 2학년 올라가는데 왠만하면 제가 따라다닙니다
    직장 다닐때 지금은 30대친구지만 그 친구 초등시절 분당, 서초 등등에 살던 후배들 의외로 성추행 당한 경험이 많더라구요..
    조심해야 한다 생각해요.

  • 21. ..
    '21.1.23 9:06 AM (112.152.xxx.35)

    책나무 피아노 다니는데 오빠랑 같이 왔다갔다합니다.
    영어학원만 친구랑 둘이 다니는데 셔틀이 아파트 놀이터로 오고 놀이터가 집에서 보여요. 탑승선생님 계시구요. 놀이터에 어린유아들 항상 놀아 부모들 상주하구요. 그 외에 어디가는건 다 같이 다닙니다. 아파트상가 슈퍼도 못가게해요. 미술학원 가깝지만 길한번 건너야해서 제가 태워다줍니다.
    저희 동네 환경에 이정도 하면 충분히 보호하지않았을까요? 전 상대아이 인성이 더 걱정되는데요. 왜 이런글은 꼭 피해자탓을 하려하는 사람들이 있는지모르겠어요?

  • 22. ..
    '21.1.23 9:09 AM (112.152.xxx.35)

    아이가 영어갈때 친구랑 왔다갔다하고 지금 학교 안가지만 학교가 담벼락옆에있어 전교생 혼자다니는데 그 짧은 거리에도 마주칠수있는거고.
    그래서 혼자 왔다갔다하는데 걱정된다는 표현을 쓴거에요.
    학교안에서 급식실이동이나 도서관 아이들끼리 왔다갔다하는데 다 따라다닐까요?

  • 23. belief
    '21.1.23 9:43 AM (125.178.xxx.82)

    학교 폭력감 아닌가요?
    저라면 그아이 반 알아내서 학교로 전화 하겠어요.
    저런 애들 냅두면 큰일나요..

    직접 얘기하심 안되는걸루 알아요.
    학교나
    학폭번호에 신고하심이..

  • 24. ..
    '21.1.23 11:23 AM (39.7.xxx.25)

    물리적 폭력이 있던게 아니니 아직은
    학교에 건의할 정도는 아니구요.
    놀이터에서 그 큰애들한테 직접 얘기하세요.

    온화한 얼굴로. 부드럽고 정확하고 단호하게.
    즉, 친절한 얼굴로 협박?하는거죠.
    어린 1학년들 노는거 신경끄라고.
    니들은 니들 할일이나 잘하면 된단다..
    서로 관심두지 말라고.

  • 25. ㅋㅋㅋ
    '21.1.23 2:45 PM (118.220.xxx.210)

    댓글때문에 어이없네요 ㅋㅋㅋ1학년이 학교 학원 집을 혼자 다니냐고욧??!!!?!? 하는게 개그.... 무슨 애를 등신만들일 있나요 ㅋㅋㅋ 진짜 우범지대 사나봐..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02344 화나면 손이 떨리는 건 왜일까요? 1 .. 09:55:25 52
1302343 3월까지는 꽃샘추위라고 조금 쌀쌀하지 않나요? 4 꽃샘추위 09:51:31 226
1302342 본인도모르는 빚이 더 있는지 확인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 09:50:10 101
1302341 실시간 수업 안하는 고등학교도 많아요. 1 유리지 09:49:26 113
1302340 대딩 딸에게 사라고 한 주식이 올랐는데 7 주식 09:47:29 603
1302339 40대 중반인데 보스웰리아 먹기 시작할까요? 관절 09:43:40 101
1302338 박혜수 뒤로는 피해자 협박 중이라는 기사 떴네요. 6 .... 09:42:48 820
1302337 주식 어느정도 수익 보면 팔아야겠어요.. 1 ... 09:39:53 452
1302336 (속보) 경찰, '직원 땅 투기 의혹' LH 압수수색 16 09:38:46 637
1302335 클래식이나 공연 관련 즐겨보시는 잡지가 있으신가요? 별이 09:35:57 68
1302334 Sk는 끝도 없이 떨어지기만 하네요 8 허참 09:33:10 810
1302333 아파트 내놓을때 집 안보여주고도 매매 되나요? 15 ... 09:32:32 506
1302332 대학생 수업료 일부라도 환급 받으셨나요?... 5 온라인수업;.. 09:29:51 427
1302331 대한항공 46R이 사라졌어요 2 주린이 09:29:47 729
1302330 60만원으로 주식투자하신다는 글 1 카카오 09:28:58 637
1302329 60대어르신들 컴 어느정도 하시나요? 9 ㅣㅣ 09:27:34 422
1302328 부동산에서 고지의 의무를 위반했다면 어디에 도움을? 09:22:38 188
1302327 햇빛은 나도 꿀꿀 09:20:25 192
1302326 '젊은이의 양지' 배우 이지은, 숨진 채 발견…아들 입대 후 홀.. 26 hippos.. 09:11:14 5,124
1302325 물건 쌓아놓고 살면 들어오던 복도 나간다고? 5 ㅇㅇ 09:10:22 1,354
1302324 고2남학생 자퇴하고싶어해요 14 진로 09:08:46 1,020
1302323 간호사 태움글.. 14 .. 09:03:18 965
1302322 치매약 복용 시, 부작용의 경험들을 알려주세요 4 치매약 08:58:33 461
1302321 참숯 어디서 파나요? ㅇㅇ 08:57:43 94
1302320 LCT가 부산에 진짜 저렇게 서 있나요? 24 끔찍하네요 08:57:12 1,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