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과 짧은대화.

냠냠 조회수 : 2,618
작성일 : 2021-01-21 16:58:58

어느날  퇴근해서 집 정리하고  저녁도 준비해놨는데

평소보다 남편이 퇴근한다는 전화가 늦더라고요.

(보통 8시)


남편이 전화가 왔어요

" 퇴근하는 길~  거의 다 가긴 했는데  좀 늦어~"


그렇잖아도 평소보다 퇴근이 늦어서

배도 고프고 살짝 말이 훈장 선생님처럼 나갔어요

" 거의 다 와간다면서~~  왜 늦는다는 거야~ "  했더니


" 붕어빵 사오라며~! " 

그 순간 제 눈이 ㅇ.ㅇ 으로 되면서

저도 모르게


" 아뢌엉~~"  살짝 혀굴린 목소리가 나가고야 말았어요.


남편이 바로 받아 치더라고요

"말투 변하는 거 봐라~~"


으흐흐..  사실 그전에  퇴근하고 집에 들어올때

두손 가볍게 오지 말고

거~ 붕어빵  사오고 그럼 얼마나 좋냐고 

반 강제적으로 통보하 듯 했는데...ㅋㅋ


그날은 남편과 사이좋게 붕어빵 나눠 먹었어요.

아...제가 두마리인가  한마리 더 먹긴 했네요.ㅎㅎ


IP : 121.137.xxx.231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1.21 4:59 PM (121.165.xxx.30)

    아~~달달해~~~

  • 2. ..
    '21.1.21 5:07 PM (211.181.xxx.253)

    전 오늘 저녁 퇴근길에 남편이 제가 좋아하는 동태찜 포장해와서 저녁으로 먹기로 했어요
    어제 밤에
    내일 퇴근무렵에 그 집에 전화좀 해놔줘 내가 퇴근할때 가져올께 하길래
    왜? 하니까
    자기가 먹고 싶댔자나 했어요 ㅎㅎㅎ 배가 벌써 고파지네요

  • 3. 원글
    '21.1.21 5:12 PM (121.137.xxx.231)

    와..부러워요 동태찜.
    저도 먹고 싶어요.ㅎㅎ
    같은 물고기인데 급이 다르네요.
    다음엔 단가를 좀 올려서 동태찜 얘기를 해볼까요?

    웬지.. 얄짤없이
    " 니가 사와! " 할 것 같다는.. ㅋㅋ

  • 4. OTL
    '21.1.21 5:22 PM (118.221.xxx.161)

    털썩,,,부러워서 쓰러집니다

  • 5. ...
    '21.1.21 5:25 PM (218.48.xxx.16)

    이런 이야기 참 좋아요

    이런 맛에 살죠
    "같은 물고기인데 급이 다르네요" ㅎㅎ
    원글님 위트감도 굿^^

  • 6. ..
    '21.1.21 5:28 PM (211.181.xxx.253)

    아 전 동태와 붕어를 물고기로 인식못하고 말한거였어요 ㅎㅎㅎ
    원글님 센스짱이신걸요 ㅎㅎㅎ

  • 7. MandY
    '21.1.21 5:39 PM (220.120.xxx.165)

    아웅 요새 남편분들과 꽁냥한 대화 자주 올라와서 좋네요 설마 다 같은분은 아니겠죠? ㅎㅎ

  • 8. 원글
    '21.1.21 6:17 PM (175.223.xxx.230)

    저...그 붕어빵 남편 얘기 쓴 사람 맞아요
    엘사랑 올라프 그 얘기도...
    푼수같이 너무 자주 올렸을까요?
    다음엔 잊혀졌을때 눈치 못채게 다녀갈께요 ㅎㅎ

  • 9. ...
    '21.1.21 6:48 PM (218.48.xxx.16)

    원글님 훈훈한 이야기 좋아요
    자주 올려주시면 땡큐쥬 ^^

  • 10. ㅋㅋ
    '21.1.21 7:07 PM (222.239.xxx.26)

    이런글 좋은데 자주 올려주세요.
    저는 절대로 목소리가 변하지않아요ㅜㅜ
    애교라곤 1도 없어서 님같은 분이 부럽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99624 사랑을 사기당함 1 ... 17:56:49 127
1299623 50대 중반에 키 150대 중반, 통통 55정도 궁금 17:55:57 115
1299622 온유 눈빛이 돌아왔어요 샤이니 17:55:24 156
1299621 부자지만 바쁜 부모 VS 가정적이지만 가난한 부모 4 happyw.. 17:53:59 217
1299620 코스트코 크러쉬드레드페퍼 그냥 고추가루로 2 oo 17:53:18 90
1299619 오랜 질염인데 이거 효과 빠르네요 5 면역 17:50:45 490
1299618 40대여성이 은반지 하면 좀 그런가요? 3 은반지 17:49:47 223
1299617 샷시설치비용 1000만원 공제라는 게? 1 ㅜㅜ 17:48:03 176
1299616 동네 대파 38백원 4 대파 17:46:23 315
1299615 사주보는곳마다 평생 외롭다소리를 해서 힘들어요 9 00 17:42:30 452
1299614 지하주차장 출입구쪽 필로티 2층 집. 어떨까요? 6 걱정 17:39:53 238
1299613 전기차는 어떤가요? 4 ㅇㅇ 17:39:32 260
1299612 이상해요 1 .. 17:38:52 120
1299611 피부과 다니는데 시술직후마다 달라요 3 .... 17:38:39 424
1299610 사골 육수 굳으면 젤리가 되던데 6 bab 17:37:51 345
1299609 저 사진에 보이는 저 정도도 민망한 레깅스 착용 9 퓨푸 17:31:54 1,119
1299608 부동산 분노 13 ddd 17:29:19 842
1299607 참치캔 많이 드시나요? 3 ㅁㅈㅁ 17:29:10 597
1299606 박지훈 변호사 "기성용 성폭력, 명백한 증거 있다&qu.. 17 .... 17:28:46 1,807
1299605 라벨 바꿔치기 아세요? 7 환장하겠다 17:27:38 711
1299604 쓱배송 신세계 상품권 되나요? 2 쓱배송 17:22:15 293
1299603 국가건강검진 단백뇨의심 나왔는데요.. 3 새롬 17:15:26 577
1299602 부산시민 여러분 , 경남도민 여러분 축하해요. 22 가덕신공항으.. 17:10:14 1,575
1299601 이래도 까고 저래도 까고 조래도 까고 37 ㅇoo 17:08:20 867
1299600 혹시 에어프라이어 통돌이로 원두볶아보신분? 6 .. 17:07:55 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