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이 밉고 서운하고 제 인생이 억울해요

.. 조회수 : 3,696
작성일 : 2020-11-29 09:52:04
우리이혼했어요
선우은숙 보면서 제가 지금 저런 모습이 조금씩 보여요

그동안 종교로 마음 다스리며 싫은 소리 안하려하고
마음이 정말 힘들때 술기운에 울면서 속내를 이야기해도
보듬어주기보다 창피해하고
여자를 위할줄도 모르는 무심한 사람과 살아온
제 인생이 너무 속상해요

참았던게 폭발하면 더 심하듯이
작은 일에도 말다툼에 원망하고 미워하며
끝에는 저런 남자를 골라 20년을 바보같이 살아온
내자신의 원망으로 끝나요

주위에 좋으신분들은
참회하고 감사하며 남편에게 잘하시는데
전 제 그릇이 부족한지
저런 남편을 감싸기보다 원망하고 미워하는게 더 시원할때가 있어요

신혼초부터 외롭게 한 사람
전생에 제 업이라 돌려 마음 다스리기에는
너무 남편이 싫어요
IP : 58.121.xxx.21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11.29 10:10 AM (175.223.xxx.78)

    어차피 백년도 못 사는 인생이고
    죽고나면 내 이름 석자, 내 인생에 대해 몇십년만 지나도
    아무도 모를텐데
    살아있을때 조금이라도 즐겁게 행복하게 사세요.
    남편이 죽으라면 죽을거에요?
    남편 바라보고 한탄하고 싸움박질하면서
    이제 길어봤자 이삼십년 남은 시간 보낼거에요?

  • 2.
    '20.11.29 10:11 AM (112.151.xxx.152)

    본인한테 집중하고 즐겁게 사세요2222

  • 3. ...
    '20.11.29 10:56 AM (183.98.xxx.95)

    미울땐 미워해야지
    맘 가는대로 해보세요
    그러다가 서로 불쌍히 여기는 날이 또 올지도 몰라요

  • 4. 내탓
    '20.11.29 11:03 AM (175.208.xxx.235)

    모든게 내탓이지, 남탓 아니예요.
    어제 김장 담그고 너무 피곤해서 남편에게 오늘 아침은 알아서 라면 챙겨 먹으라고 하고 잤습니다.
    아침에 깨니 생각보다 컨디션이 괜찮아서 밥하고, 국 끓이고, 계란후라이에 어제 만든 겉절이해서 남편 아침상을 챙겨줬죠.
    다~ 먹고난 남편이 식탁에서 일어나 씽크대에 컵을 챙겨 물을 직접 따라 먹으면서 한다는 소리가.
    마누라한테 물한잔을 못 얻어 먹었데요.
    보통은 물까지 밥상에 챙겨 놓는데, 오늘은 제가 물을 깜빡 잊은거죠.
    근데 꼭 저렇게 말을 해서 신혼땐 이런일로 엄청 싸웠네요.
    좀 짜증이 나지만 이런일로 기분 나빠하면 결국 내인생만 아깝더라구요. 소중한 나의 하루가 기분 나빠지니까요.
    기껏 아침 챙겨줬더니 물 안챙겼다고 그런 소리하는거냐고 한마디 하고 말았네요.
    사람 안변하니 남편에게 기대를 마시고 원글님 인생에 집중하세요.

  • 5. 남편
    '20.11.29 11:38 AM (1.230.xxx.106)

    밥 차려주고 국에 밥 말아서 한 그릇 들고 pc 앞에 앉아 82 보면서 먹고 있으니
    남편이 밥 다 먹고 담배 가지러 와서 왜 여기서 먹고 있냐고 하네요
    니랑 밥 먹으면 눈은 tv에 말 한마디 안하고 밥만 꾸역꾸역..
    밥먹고 체할까봐 너랑 못먹겠다 이눔아
    속으로만 말했네요

  • 6. ....
    '20.11.29 11:45 AM (39.124.xxx.77)

    와.. 위 내탓님 남편ㄴ 진짜 어이없네요..
    무슨 고조선 시대 남자인가요.. 한상 잘 얻어처먹어놓고 물안따랗다고 못얻어먹다니요..
    저같으면 그담부터 밥도 없을듯...ㅎㅎ
    아버지세대에도 안할 주댕이를 까고 잇네요.ㅎㅎ 어이상실...

    원글님은 어차피 남편은 안바뀔테니..
    손해나지 않을만큼 해주고 내살길 찾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9787 싱어게인 30호 어제 노래랑 탑 3 11 어르 12:10:00 1,943
1289786 단발머리 하고 싶어서 잘랐더니... 16 속상속상 12:06:09 3,807
1289785 기아차 오르겠죠... ? 6 허허허 12:04:42 1,571
1289784 새마을금고 atm기기로 타행입금 3 오늘비 11:59:59 360
1289783 선볼때 잘되는 팁 하나씩만 알려주세요 27 .. 11:57:11 1,722
1289782 시판 메주가루로 된장 만들어보신 분~ 1 은여우 11:48:45 412
1289781 영화음악 사회하시는 5 질문 11:47:58 364
1289780 유전자검사..어느기관에 의뢰하나요 4 ㄷㄷ 11:47:25 1,385
1289779 과음한후로 이십일넘게 지나도 계속 구토한단글 올렸는데 지금은 음.. 14 구토증상 11:47:08 1,927
1289778 아침부터 코메디했네요 ㅎㅎ 6 ........ 11:46:57 1,488
1289777 주작의심 받은적 있는데 모든 사람들이 정석대로 사는게 아닌데 틀.. 3 .... 11:45:20 518
1289776 아이 영어교육의 방향? 6 어려워요 11:43:57 804
1289775 노트북과 블루투스 스피커 연결 좀 도와주세요 3 연결 11:40:15 281
1289774 요즘 딸들 동거가 흔해요? 48 .. 11:38:27 5,727
1289773 왜 교회관련 집단감염이 많은걸까요? 17 교회 11:37:15 1,279
1289772 1년 놀았는데 비관적인 상황인가요? 10 ... 11:34:59 1,333
1289771 떡에 맛소금 뿌리나봐요 9 // 11:29:42 2,744
1289770 요즘은 성년 되면 독립시키는 집 정말 많군요. 23 선진국형? 11:27:06 3,444
1289769 간암에 대해 잘아시는분 좀가르쳐주셔요. 5 간암 11:26:43 869
1289768 애딸린 폭탄남이 했던 말..! 7 똥자루 11:26:32 2,942
1289767 고사리 화분이 자꾸 말라죽어가요 13 초록 11:25:13 778
1289766 교육비 연말정산 9 .. 11:22:51 726
1289765 김 참기름 발라 맛소금뿌려 구웠는데요 17 11:20:48 2,457
1289764 스텐 냄비 중 바닥에 요철있는 것 2 .. 11:20:04 586
1289763 연초에 이태리가곡 토스티의 "이상"에 폭 빠져.. 7 토스티 11:15:22 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