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댁에 집착하는 친정엄마

... 조회수 : 2,942
작성일 : 2020-11-24 10:22:14
친정엄마가 본인 시댁 즉 큰집에 집착합니다
큰집 삼남매, 저 외동 인데요
그 집이 늘 부러워서 항상 그 집 얘기,
저 애낳고 육아로 힘들때도 전화와서
30분이상을 그 집 오빠 언니들 잘된 얘기부터 시작해서
오만 그 집 상황을 다 얘기해요.
그걸 좋아하시니 무조건 다 들어줬는데
어느날부턴 그 집 손자손녀 얘기까지 시작하길래
그만하라고 하고 싸우기도 했어요.

친정가면 또 큰어머니 한테 섭섭한 얘기하고요,
어릴적부터 큰어머니 얘길 하도 들어서
어린마음에 우리엄마 힘들겠다 싶어 대신 싸운적도 있는데
그럴때 옆에서 엄마가 가만히 계시더라구요.
얘가 엄마 속상할까봐 이런다면서.

그렇게 커서 저도 마흔중반이 됐는데
또 큰 집 얘기하고,
모든 관심사가 큰 집에 있고
거기에 인정받고 싶어서 그 집 손자손녀들 용돈 한가득 주고
또 자기한거 몰라준다고 섭섭해서 난리고.

일때문에 얼마전에 저희집에 엄마가 2주간 계셨었는데요
그때 큰어머니랑 통화하는거 보고
엄마가 큰어머니를 많이 좋아한다는걸 알았어요.

전 크면서 큰어머니가 엄청 나쁜 사람인줄 알았어요.
그래서 제가 어울해서 엄마편 들고 울고불고 난리도 치고 했어요.
작은아버지 흉도 워낙봐서 작은아버지랑도 싸웠어요 제가ㅡㅡ
근데 그래야되는줄 알았지요..엄마는 그걸 말리지도 않고..참나

이제 안거죠.
그 시댁을 너무 좋아하고 인정받고 싶어
오지랖 부리며 지내다가
인정 못받는다 싶음 섭섭해서 어린 나한테 내 감정은 생각도 안하고
퍼붓고, 난 어른이랑 싸우고 늘 불안하고..그들과 비교하고..

요즘 큰집 작은집 두 집이 사이가 안좋아 거의 안보는데
본인이 무슨 가족간의 화합이 필요하다고
만나게 하려고 연락했다네요.
자기가 한 일이 참 착하고 좋은일이라
나중에 제가 돌아보면 깨달을거라고.

본인 삶에 행복 못느끼고
시댁에 의지해서 평생을 외동인 나한테 흉보고 욕하고 싸우는거 보여주고
난 엄마가 옆에 있어도 늘 없는듯 느끼고 우울하게 컸어요.
진짜 오늘은 짜증나네요

IP : 175.211.xxx.182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제엄마는
    '20.11.24 10:24 AM (121.165.xxx.107)

    이모한테 그려셔요
    맨날 그집 아이들과 손자들이 얼마나 똑똑하고 착하고
    잘됐는지 들어야해요
    엄마한테 짜증내도 그뿐이고
    본인삶에 만족 못하시는지

  • 2. ...
    '20.11.24 10:26 AM (222.236.xxx.7)

    원글님 어머니 이상하네요 ..ㅠㅠ 오히려 원글님 큰집이랑 작은집이 원글님 어머니 때문에 힘들었겠어요 ..ㅠㅠ 그들이 피해를 주는거 아니라면 뭐 그렇게 그집들에 관심이 많은건지..ㅠㅠ

  • 3. 날날마눌
    '20.11.24 10:29 AM (118.235.xxx.70)

    그런 분이 또 계시네요
    그냥 안보고 안들어야됩니다
    엄마행복을 위해 딸이 안행복하잖아요
    불행까진 아니지만
    엄마랑 정서적 거리를 두세요

  • 4. 원글
    '20.11.24 10:30 AM (175.211.xxx.182)

    그래서 제가 오늘 처음 말했어요.
    큰집이랑 작은집이 안보는건 이유가 있는건데
    남정 감정까지 왜 마음대로 하냐고 오지랖 부리지 마라고 했지요.
    그랬더니 가족은 화합하며 살아야되는건데, 너처럼 살면 안된다면서 자기는 평생 좋은일하며 착하게 살았다면서 난리났어요

  • 5.
    '20.11.24 11:10 AM (118.235.xxx.54)

    우리시어머니가 그래요 ㅠ 틀어지려던 사이 본인이 의무 다 떠맡아 화합?시킨것이 가장 큰 자랑이시죠 저한테까지 그집에 충성하길 바라니 이게 뭔가싶어요 이건 대체 무슨 심리일까요

  • 6. 만고의 진리죠
    '20.11.24 11:57 AM (116.41.xxx.141)

    사촌이 논사면 배아픈건
    사촌이 남과 내가족의 애매한 경계죠
    제일 가까운 비교대상이 될수밖네 없는 구조고
    할아버지의 유산과 사랑과도 직결돼있고
    주위에 안그런 사람 거의 없어요
    다 사촌들과는 뜨거운 감자엥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90274 아파트에 불나는 것 vs. 코로나 ... 17:13:07 46
1290273 신세계 이마트 어찌보세요 1 야구라니 17:11:03 138
1290272 대통령 "한국서 개발 중인 코로나 치료제, 세계에 포용.. 5 내가좋아 17:09:55 201
1290271 니가 왜 거기서 나와~~ 1 할무니신발 17:09:28 123
1290270 소액이지만 기부 하고 싶은데 어디가 좋을까요? 1 감사 17:09:14 40
1290269 나는 잡곡만 넣으면, 입안에서 굴러다닐까... 3 17:05:11 94
1290268 춤 추는 거 좋아하세요? 2 궁금 17:04:47 82
1290267 애들 취미는 양육자가 ? ㅈㄹ 17:04:08 53
1290266 흰색 화분 예쁜거 아세요 .. 17:03:05 110
1290265 51살 또떨어졌네요 7 ㅠㅠ 17:03:01 1,028
1290264 월세 세액공제... 애휴 16:59:50 125
1290263 오늘부터 정신차리고 살아볼랍니다 2 !!!!!!.. 16:59:39 357
1290262 50 넘은 저에게 애교를 떨라니요.. 8 一一 16:57:44 915
1290261 오래된 생리대 5 생리대 16:55:19 326
1290260 회사에서 뛰어난 인재가 아니에요.. 4 ㅇㅇ 16:52:52 419
1290259 토스 신규 계좌 6개월 수수료 무료 4 .. 16:52:21 219
1290258 고마워요 추미애 14 멋져! 16:44:14 603
1290257 게임안하는아이는 없나요? 6 중학생 16:43:47 369
1290256 정관장 천녹정 값어치 하나요? 4 ... 16:42:04 328
1290255 말싸움 통쾌하게 이긴 경험... 21 Argue 16:40:57 1,180
1290254 코스트코나 이케아다니시는분 4 ㅁㅁㅁ 16:40:28 617
1290253 여자 안철수, 장혜영,, 7 ,,,,, 16:37:23 484
1290252 조민 국립의료원 인턴 지원했다네요 60 ㅋㅋㅋ 16:36:22 1,668
1290251 文대통령 "한국, 코로나 극복 단계로 진입" 9 ... 16:36:19 465
1290250 명세빈씨 궁금해요 12 ㅎㅎ 16:36:04 1,5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