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젊은 20대들은 사는게 재밌을까요?

조회수 : 5,112
작성일 : 2020-11-01 06:52:00
이곳에 자주 올라오는 질문
20대들에게 똑같이 물어보고 싶어요.
사는게 재밌냐고
무슨 낙으로 사냐고
IP : 223.38.xxx.191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11.1 7:15 AM (211.178.xxx.33)

    유신시대에도 20대는 청춘의 행복이 있었을겁니다
    지금 20대봐도 친구랑 애인이랑 재미나게 잘놀더군요

  • 2. ㅇㅇ
    '20.11.1 7:51 AM (39.118.xxx.107)

    코로나때문에 해외여행도 못가고 제약이 많아 불쌍해요 라떼는 2002월드컵이라는 역대급 축제도 있었고 해외여행도 신나게 다녔는데

  • 3. ...
    '20.11.1 7:56 AM (61.72.xxx.45)

    20대는
    지나와보니
    재미도 있었고
    삶과 미래에 대한 불안 고뇌
    이런 걸로 점철된 시간이었어요
    대략 50대정도에게 (보통 386세대)
    20대로 돌아가고 싶냐고 물으면
    대부분 절레절레 하더라구요

  • 4. ..
    '20.11.1 8:11 AM (125.178.xxx.90)

    스스로에게 물어보세요
    사는게 20대때 재밌었는지
    불안, 암담함 견디며 재밌게 사는거보다
    더 견고해져서 마음 흔들림없고 별 놀거리없이 사는 지금이 더 행복하고 재밌습니다
    재미를 외부에서 찾지말고 내부에서 찾으세요
    행복도 마찬가지

  • 5. 20대
    '20.11.1 8:13 AM (1.225.xxx.224)

    불안 암담하면서도 재밌게 놀겠죠

  • 6. ...
    '20.11.1 8:55 AM (116.127.xxx.74)

    전 돈 없는 20대가 너무 싫었어요.
    미래도 불안하고.. 20대가 마냥 즐거운 나이는 아니지 않나요?

  • 7. 돌아가기싫어~
    '20.11.1 9:04 AM (115.66.xxx.245)

    돈 많고 좋은 대학 다니고 인물 좋은 20대는 사는게 재밌고 즐거울거고..
    돈 없고 미래가 불안하고 인물도 없는 20대는 사는게 재미없고 힘들겠죠.
    내 상황이 어떠냐에 따라 인생의 재미가 달라지죠 ㅠㅠ

  • 8.
    '20.11.1 9:11 AM (112.166.xxx.65)

    그래도 좋았아요.
    불안하고 힘들어도
    그래도 즐거웠음.
    친구들과 놀고 연애도 라고 공부도 하고 술마시고 돌아다니고..

    에너지가 넘쳤죠ㅡ 지금은 상살도 못할

  • 9. ......
    '20.11.1 10:11 AM (165.22.xxx.25)

    돈많고 금수저 20대는 걱정이 없겠죠
    평민 20대는 걱정 고민만 많고 상대적 박탈감만 더 크죠

  • 10. ...
    '20.11.1 11:20 AM (222.236.xxx.7)

    저는 저축하고 미래 생각하면서 그래도 나름 그나름대로 살았던것 같은데요 ..저는 그떄는 돌아가신엄마도 있었고 .. 제삶에서 가장 행복했을때였던것 같아요 . 근데 저는 삶에서 제가 불행하다는 생각은 딱히 그런시기는 없었던것 같아요 . 제성격상 불행도 .. 그냥 조금만 버티면 나아지겠지 하면서 견디고 ..그러면서 지나갔던것 같아요 ..

  • 11. 저는
    '20.11.1 12:20 PM (183.98.xxx.95)

    행복한 때가 없었어요
    20대시절 또렷이 기억해요
    나를 발견하고 우울하고 희망이 없었어요
    목표를 이루지 못할걸 알아서
    수정하고 다시 시작할생각이 끔찍했어요
    내가 뭘 잘하는지 알지도 못하겠고
    집이 여유있어도 ...
    그래서 굳이 지금과 비교하자면 지금이 나아요
    20대에 해 주고 싶은 말은
    책 많이 읽고 깊이 생각하고 행동하라
    눈이 나쁘고 기억력 점점 흐려져요
    20대 이후 읽은 책도 좋지만 그때열심히 배운 자산으로 살아가네요

  • 12. .....
    '20.11.1 1:04 PM (211.178.xxx.33)

    전 진짜 뉴스에나오던
    Imf로 하루아침에 극빈층으로 몰락한
    케이스였는데
    (지금의 20대들의 얘기는 웃고넘어갈
    수준의 집안자체가 폭삭 몰락)
    힘들었어도 그 시기에도 행복한일
    많았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36606 세탁요정님 계신가요 도와주세요 18:04:56 3
1336605 도배후 문 열면 벽지 터지나요? 도배 후 18:04:34 4
1336604 강릉,양양,속초,고성 여행 도움 부탁드려요. 1 강원도 18:00:54 46
1336603 사내 등산모임 1 이상 17:57:31 158
1336602 50대이신 분들 브래지어 잘하시나요 10 어떤지요 17:54:08 422
1336601 가스건조기 몇시간씩 도나요? ㅡㅡ 17:53:11 44
1336600 중2시험 도덕.한문도 문제집 사주셨나요?? 3 음ㅋ 17:52:17 86
1336599 북한식당에서 제가 제일 맛있던 것 7 음식 17:51:23 260
1336598 남자형제가 미친거같아요 3 17:46:37 894
1336597 팬티 정사이즈가 불편해요 13 ㅇㅇ 17:38:49 551
1336596 정유정 책 불매 해야 되는거 아닌가요? 정유정책 17:35:13 533
1336595 공무원들 왜 진급에 그리 목매죠? 13 ㅁㅈㅁ 17:32:58 775
1336594 성폭행 누명쓰고 옥살이…법원 '수사미흡해도 국가배상 안돼' 3 하느님이야 17:31:41 241
1336593 코스트코 참기름 맛이 괜챦을까요? 2 대용량 17:30:23 167
1336592 한국여자연예인 디즈니 필터 6 나옹 17:28:16 804
1336591 내일 대구서 봉하마을 가는데 코스랑 맛집 알고 싶어요 1 토르언니 17:23:45 124
1336590 예비사위가 인사온다고 합니다 9 호칭 17:20:22 1,579
1336589 맞바람이 이렇게 시원한거군요 12 .. 17:16:39 1,330
1336588 강화마루 기름때 지우는 끝판왕은 뭘까요?? 9 .. 17:16:08 411
1336587 버스번호 1-1 영어로 어떻게 읽을까요? 1 ㅇㅇ 17:14:11 766
1336586 머리 펌 3만원에 했어요. 3 aaaa 17:11:31 1,042
1336585 생리 늦추는약 질문요..무식한 질문 2 .. 17:05:54 216
1336584 요즘 배송 안되도 완료라고 뜨는 경우 많나요? 5 ㅇㅇ 17:02:07 264
1336583 82쿡 암호 변경하려고 하는데 안되네요 1 도움주세요 16:57:28 103
1336582 무기력, 무의지 고딩 조언 구해요. 7 블레스 16:57:26 5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