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여섯살 아이들 엄마랑 잘 떨어지나요?

| 조회수 : 1,167
작성일 : 2020-11-01 05:22:48
저희 아이는 사람을 정말 좋아해요.
엄마인 저도 참 좋아하고요
그런데 어딜 가면 집엘 안 오려고해요
지금도 할머니 집에 아빠랑 놀러갔는데 일주일 되었는데 아직 열밤 더 자고온대요ㅠㅠ
가면 뭐든 사주시고 티비도 맘껏보니 그런거 같긴한데.
잘 지내서 다행이다 싶다가도 내가 평소에 못해줬나 싶기도 해요.
이 나이 아이들 엄마 떨어져서 이렇게 잘 지내나요?
IP : 218.236.xxx.25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11.1 5:26 AM (222.237.xxx.88)

    아직은 밤되면 찾을텐데
    그 집 아드님은 신통하네요.
    애 없는새 쉬세요.

  • 2. ..
    '20.11.1 7:28 AM (218.235.xxx.25)

    저희 아이도 5살 때부터 할머니집 가서 며칠씩 있다오고
    그랬어요. 엄마아빠 안찾고 너무 재밌게요. 좀 섭섭하더라구요.
    안 데려오면 할머니집에서 안올거 같은..
    전 제가 너무 잘해줘서 그렇다고 생각했어요. ㅋㅋ
    넘 걱정마세요.^^

  • 3. ...
    '20.11.1 8:58 AM (119.149.xxx.160)

    할머니 할아버지 이모 이보무 삼촌 큰아빠 큰엄마
    그 누구던 같이가자 하면 따라가서 잠도 잘자고 오는 아들인데요..
    한 이주 정도 할머니 할아버지네서 지내더니 저를 찾네요 ㅋㅋ
    이젠 이삼일 정도 지내고 집에 잘 와요.

    그러니까 걱정마세요 ㅎㅎㅎ

  • 4.
    '20.11.1 9:03 AM (218.236.xxx.25)

    그런 아이들도 꽤 있군요.
    저희 아이는 딸이구요.
    아마 엄마는 언제든 집에 있으니 안심해서 그런거 같단 생각을 했어요.
    그래도 전엔 밤에는 저 찾고 전화도 자주하더니 이번엔 여기저기 돌아다니느라 그런지 전화도 뜸해요.
    그냥 이주 지내게 두어볼까 데리러 갈까 고민이 되어요

  • 5. 오모나
    '20.11.1 9:26 AM (59.10.xxx.178)

    좀 부럽습니다
    여섯살 아들 완전 엄마 바라기라 ..... ㅜㅜ
    친구들이랑 놀이터 갈때도 다른애들 쎙~~ 하고 달려가도 울 아들은 가다가 엄마오나 뒤돌아 보고
    돌아와서 손잡고 가고
    같이 걸을땐 반드시 손잡으려하고.....
    스킨십을 넘 좋아해요
    정말 성향의 차이인가봐요..
    저는 오히려 제가 이아이를 불안하게 했나 하고 걱정했었는데
    이젠 그냥 이 아이는 이런 성격인가보다 해요

  • 6. ...
    '20.11.1 11:23 AM (222.236.xxx.7)

    대단하네요 .. 제 어릴적 기억으로는 낮에는 괜찮았는데 밤에는..ㅠㅠㅠ 엄마 정말 보고 싶었던것 같아요
    제가 엄마 껌딱지였거든요 .. 어릴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5950 안자고 뭐하세요? ........ 02:02:16 44
1265949 델타포스 CIA와 교전, 미국인 DNA까지 수집, 일본인들도 바.. 3 교전 01:45:05 179
1265948 윤짜장을 너무 키워놨네요. 피냄새를 맡은 인간으로 18 ㅇㅇ 01:22:19 653
1265947 다정한 부부 보면서 반반인 생각 3 초가지붕 01:17:30 893
1265946 아파트값 오르는게 살기좋아져서 그런거같아요 10 .... 01:16:15 535
1265945 정총리 추-윤 동반사퇴 가짜뉴스로 밝혀져 1 ... 01:16:04 200
1265944 제보자X "주진우는 '윤석열 비선'..관련 보도 막았다.. 8 .. 01:09:35 593
1265943 역사가 과연 사실일까요? 6 역사 01:05:48 436
1265942 그알 윤상엽씨 사건은 재수사 하는건가요? 1 ㅇㅇ 01:05:47 368
1265941 오늘의 가짜뉴스 - 정총리 추윤 동반퇴장 제안.. 3 아마 01:00:49 247
1265940 82관리자님 6 소망 00:57:01 381
1265939 기초적 논리가 부족해도 판사할 수 있나요? 3 요즘판사수준.. 00:45:38 282
1265938 서울에서 아직도 마스크 안쓰고 다니는 사람들 있네요 7 ㅇㅇ 00:43:42 603
1265937 노비스 아스트리드 인터넷에서 구매해도 될까요? 패딩 00:42:49 168
1265936 노웅래 민주당의원이 재산세 낮추자네요! 6 저런 00:34:18 423
1265935 쥴리 남편 관상 5 중성관상 00:32:00 1,061
1265934 경희대 학생들 지지합니다.(펌글포함) 25 트리 00:25:17 1,643
1265933 요새 메이저신축아파트 거실 기본조명 색 3 ju 00:17:26 974
1265932 그 유튜브부부도 참 대단하네요 21 ㅇㅇ 00:16:17 3,261
1265931 집 매수시 중개수수료 중개수수료 .. 00:15:25 265
1265930 폴더폰으로 바꾼후 pc에서 카카오톡사용하기 2 카카오톡 2020/11/30 464
1265929 냉동실 매생이로 내일 아침 떡국을 끓이려면 2 맛보장 2020/11/30 427
1265928 적십자회비 고지서가 전에 살던 세입자 이름으로 날아왔습니다. 5 적십자 2020/11/30 808
1265927 제철 고등어 1 Lee 2020/11/30 497
1265926 답답하고 속상해요 부동산.. 9 ㅇㅇ 2020/11/30 2,0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