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가 친구가 없다고 우는데

cinta11 | 조회수 : 2,648
작성일 : 2020-10-27 11:36:16
7세 남자아이가 6세때는 다른데.다니다가 이사하면서 옮겼고 올해 다른 유치원 다니다가 사정이 생겨서 어린이집으로 두달전에 옮겼어요 근데 다들 어릴때부터 쭉 다니던 아이들이라 서로 다 친한가봐요 안 끼워준다고 말은 했는데

어제 동생이 친구만나서 인사하고 지나쳤는데 xx은 좋겠다 친구 있어서 나는 친구가 없어서 맨날 혼자 논는데 하면서 눈에 눈물이 고이더라구요 ㅜ

친구를 너무 좋아하는데 친화력이 막 되게 좋고 먼저 다가가지는 않는편이거든요 누가 놀자면 잘 놀지만

마음이 넘 아팠는데 무슨 말을 해줘야할지 잘 몰라서 엄마도 친구 많지 않지만 잘 놀잖아 혼자서 노는것도 괜찮은거야 친구는 생겼다가 없어지기도 하고 또 생기기도 하고 그래 그랬는데 맞게 말한건지도 잘 모르겠고..



어떻게 해야할까요 이제 여기도 내년 2월까지만 다니니까 오래 안 남긴했는데 아마 초등은 다 같은데로 가긴 할거같아요

6세부터 쭉 같은데보내야하는데 코로나로 계속 문닫고 하다보니 꾸준히 다니지도 못했고 두번이나 옮기게되니 아이한테 미안하고 그러네요 . 두달반정도 정도 남은 이 시점에 예전에 다닌 유치원으로 다시 옮기는게 맞는건지.. 조언 부탁드려요
IP : 1.241.xxx.80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학원추천
    '20.10.27 11:42 AM (123.142.xxx.88)

    동네에 아이들 다닐만한 학원 알아봐서 보내세요
    같이 어울릴 수 있는 태권도나 미술 쪽으로요
    놀이터에 자주 데리고 나가서 어울리게 하는 것도 좋습니다
    그 나이엔 친구가 전부나 마찬가지니까, 좀 어려우시더라도 노력을 해보시는게 좋겠어요

  • 2. ....
    '20.10.27 11:53 AM (1.237.xxx.189)

    그래도 동생도 있으면 나을건데요
    울 애는 동생만 있었음 친구 안찾았을 애라
    친구 좀 있지만 쌀쌀해지니 밖에서 노는것도 재미 없어 만나기 어렵고
    집으로 초대하는것도 서로 부담스러워하는 시대고
    맨날 게임 유튭이나 보고 있네요
    울 애 친구 동생은 태어날때부터 쭈욱 살던 동네 국공립어린이집 갔지만
    친구들은 죄다 옆 단지 살고 학교도 달라 만나주려고하지도 않고 학교도 드문드문 가니 친구 없어요
    국공립이 여러단지에서 오다보니 학교친구로 연결이 잘 안되는 단점이 있더라구요
    학기 중에 온 전학 온 애들은 더 힘들어보이고
    다 고충이 나름 있어요

  • 3. momo15
    '20.10.27 1:10 PM (123.215.xxx.32)

    저도 학원추천해요 저희 아이들 둘다 태권도 다니는데 동갑친구는 물론이고 위아래로 3-4살차이 아는 애들이 많이생겨서 좋아요

  • 4. momo15
    '20.10.27 1:16 PM (123.215.xxx.32)

    전학와서 친구없는 아이가 새로오면 관장님이 친구들 모아서 운동할때 챙겨주도록하기도하고 같이운동하고 게임하느라 금방친해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5964 전두환 부인 이순자 얼굴 1 전씨 05:01:14 99
1265963 아랫배 아픈경험 있으신분들? 1 아랫배 04:43:30 112
1265962 심은하 가장 안타까운 건 1 .. 04:37:26 401
1265961 근데 김민.종은 왜 에쎔 이사인거에요? .. 04:36:49 134
1265960 방탄팬만 아니고 세계인들 다 봐주세요 10 ㅇㅇ 03:57:18 486
1265959 가게 보증금 받을 수 있을지 봐주시겠어요? ㅇㅇ 03:50:03 134
1265958 무생채는 다음날 먹어야 맛있나요? 2 열매사랑 03:48:42 252
1265957 (방탄팬만) Life Goes On 빌보드 핫100 1위!! 22 magics.. 03:45:14 561
1265956 개그맨 김진수씨 아이가 있나요? ㅇㅇ 02:46:54 603
1265955 유전자의 무서움 11 ㅇㅇ 02:37:58 1,668
1265954 투기자 잡으려다 전국을 투기장화 시킨 10 .. 02:18:55 652
1265953 야밤에 훈훈한 소식 전합니다. 9 마음따듯 02:13:45 1,813
1265952 델타포스 CIA와 교전, 미국인 DNA까지 수집, 일본인들도 바.. 7 교전 01:45:05 740
1265951 윤짜장을 너무 키워놨네요. 피냄새를 맡은 인간으로 25 ㅇㅇ 01:22:19 1,679
1265950 다정한 부부 보면서 반반인 생각 6 초가지붕 01:17:30 2,294
1265949 아파트값 오르는게 살기좋아져서 그런거같아요 14 .... 01:16:15 1,489
1265948 정총리 추-윤 동반사퇴 가짜뉴스로 밝혀져 2 ... 01:16:04 483
1265947 제보자X "주진우는 '윤석열 비선'..관련 보도 막았다.. 15 .. 01:09:35 1,322
1265946 역사가 과연 사실일까요? 6 역사 01:05:48 873
1265945 그알 윤상엽씨 사건은 재수사 하는건가요? 1 ㅇㅇ 01:05:47 742
1265944 오늘의 가짜뉴스 - 정총리 추윤 동반퇴장 제안.. 3 아마 01:00:49 484
1265943 82관리자님 7 소망 00:57:01 675
1265942 기초적 논리가 부족해도 판사할 수 있나요? 5 요즘판사수준.. 00:45:38 541
1265941 서울에서 아직도 마스크 안쓰고 다니는 사람들 있네요 9 ㅇㅇ 00:43:42 1,032
1265940 노비스 아스트리드 인터넷에서 구매해도 될까요? 패딩 00:42:49 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