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사가야하는데 맘을 못정하겠네요.

이사 | 조회수 : 4,218
작성일 : 2020-10-26 21:57:38
지금 집은 집주인이 입주한다고 해서 이사나가야해요.
8년을 살았고 중2. 고1아이있어요.
지금집은 계단식 26평이구요. 갱년기 오고 부터 좁은집이 너무 힘들어서 매일 정리에 종종거렸어요
주방용품 등 제건 별로 없는데
아이들 물건이나 가구가 많네요. 아니 아이들도 객관적으로는 보통 아이들 있는 만큼인것 같긴해요. 저희 평형에 나름 쾌적하게 지내려면 아이들도 미니멀리스트가 되야하겠더군요.
두아이 방에 있는거라곤
큰아이 침대 일자책상 소형책꽂이 전신거울하나 공기청정기
둘째는 서랍장하나 침대 에이치형책상이 전부예요. 그래도 각자 방이 꽉차네요. 안방에 서랍장 2개 장롱 5단책꽂이하나있어요. 디지털피아노가 있어서 거실에 두니 책꽂이가 방에 있어요. 안방엔 침대도 없구요.
이정도라도 각 방에 빈벽이 없이 가구가 꽉찬느낌이라 너무 답답했어요.
최근 집을 알아보니 전월세 물건이 너무 없네요. 전세는 너무 비싸서 돈이 안되고 반전세를 해야하는데
27평 새집이랑 49평 7년된집이 나왔네요. 둘의 임대료랑 관리비차이까지 하면 2년에 2천만원 정도 차이나요.
그동안 살던 집도 26평이 제일 큰거였어요. 애들이 커가고 제가 스트레스가 많아져서인지 좁은집이 점점 답답해 힘들었는데
49평집이 새집은 아니여도 한번 살아보고 싶은데 2천만원 생돈을 버려도 되나 하고 판단이 안되요.
둘째는 너무 이사가고 싶어하긴해요. 자기 방은 가구넣으니 방바닥이 없이 통로만 있다고 ㅋㅋ.
좁은집에서도 다들 잘만 사시는데 싶고 난 왜 더 못버티나 싶기도 하고.
남들은 저희집오면 깔끔하다고 하는데 사실 그런 집 유지하려고 작은집은 많이 부지런해야 하고 얘써야하구요.
제 물건은 버리거나 줄여도 다른 가족들에게 강요를 못하니 부지런하게 치우죠.
남편은 아이들 어릴 때 큰집 살아보자고 하는데 이래도 되나 싶어요. 남편 연봉은 1억이고 외벌이예요. 전 소액 알바정도하구요. 큰 돈은 안되요. 타지역에 저희집있는데 전세준 상태구요.
이럴 때 어떻게해야할까요.
그냥 27평 가고 대신 매달 80만원 제통장에 저금을 해서 위로를 받을까요. 아니면 눈딱감고 넓은집 갈까요.
물론 제가 정해야할일이지만 판단에 흐려지네요.
IP : 59.12.xxx.22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10.26 9:59 PM (125.177.xxx.201)

    넓은집가세요. 행복해지실거에요.

  • 2. 49평요
    '20.10.26 10:01 PM (117.111.xxx.34)

    그깟 2천만원이 뭐라고요
    남들은 집 살때 취등록세로 몇천 날리고 해마다 몇백씩 온갖 세금 다 뜯겨요
    2천만원으로 2년 동안 온식구 행복하면 된거죠

  • 3. 남편의견은
    '20.10.26 10:27 PM (59.12.xxx.22)

    다달이 월세를 급여에서 떼는게 아니라 지금 있는 저축에서 2년치 월세를 목돈으로 따로 떼놓겠다고 해요. 그냥 그돈으로 온가족 누린다 생각하라고.

  • 4. 애들
    '20.10.26 10:31 PM (116.40.xxx.49)

    좀더크면 그때 좀 줄이시더라도 지금은 좀 큰집에사세요. 솔직히 애들 더크면 집에 잘있지도 않아요.

  • 5. 세준
    '20.10.26 10:35 PM (59.12.xxx.22)

    저희집은 38평이예요. 분양받고는 한번도 못살고 남편 직장 때문에 여기로 왔네요 아이들만 학교 들어가면 거기 가서 살고 싶어요.

  • 6. 에휴
    '20.10.26 10:38 PM (222.106.xxx.155)

    수입도 되시고 집도 있는데 왜 작은 집에 사세요?

  • 7. 이사가세요
    '20.10.26 10:48 PM (58.234.xxx.21)

    한번 살아 보세요
    인생 뭐 있나요
    가족들과 24시간 머무는 공간이에요 아깝지 않을거에요
    지금 아이들에게 넓은 공간 딱 필요 할 시기에요
    그 2천만원 다시 돌아오지 않을 가족의 시간에 투자한다고 생각하세요
    삶의 만족도가 다를거에요
    아이들이랑 함께 지낼 시간 생각보다 얼마 없어요
    같이 있는 시기에 즐겁고 쾌적하게 보내세요
    지금 아이들이 가장 오래 기억에 남을 시기이기도 하구요
    저는 49평 살다가 38평 왔는데 조금 후회돼요
    사춘기 이후 아이 둘 있다면 40평대가 좋아요

  • 8. 에휴님
    '20.10.26 10:49 PM (59.12.xxx.22)

    그렇게 생각해도 될까요? 제가 사회생활해보니 돈벌기 힘들고 그러니 종종거리고 아끼기만 하고 살았어요.

  • 9. 큰아이
    '20.10.26 11:00 PM (59.12.xxx.22)

    활달하고 학교 임원이라 친구가 많아요. 중학교때도 친구들 여러명 데려왔는데 여자아이들이라 지들끼리 비밀얘기 한다고 방에 들어갔는데 친구들 가고나서 아이들이 앉을 자리가 없어 좀 속상했던 눈치더군요. 그 다음부터는 집넓은 친구집에서만 모이네요.
    댓글 주신 내용을 보니 미래를 위해 허리띠를 조르느냐 아니면 지금 행복하느냐 둘중 하나네요.
    어릴때 부터 지금 행복하고 누리는것 보다 항상 미래를 위해 아끼고 애쓰는 삶을 살고 그런 부모님 밑에서 커서 더 이런것 같아요. 친정 부모님 서울에 자가 있으시고 월세받는 다가구 있으시고 연금도 있으신데 지금도 돈없어 고기 못사드신다고 앓는소리 하셔서 사다드리며 자식들이 엄청 갑갑해하거든요. 젊어 아끼기만 하시니 노년에도 못쓰시더군요.

  • 10. 저는
    '20.10.26 11:23 PM (220.72.xxx.163)

    넓은 집 가고 싶어서 27평 전세살다가
    44평 전세로 갔어요
    결국 44평집을 대출 잔뜩해서 사서 살고 있어요
    그냥 넓은 집에서 편히 살자고 돈 버는 이유도 있는거니까
    싶어요
    이사오고 15년 집이 매일 매일 좋습니다
    남들 집값오르는 것은 딴 세상이야기라 할 정도로 오르지도 않은 변두리 오래된 아파트지만
    제가 만족하는 가장 큰 이유가 넓어서 좋은건가 봐요
    넓은데 가서 살아보시는 거 추천해요

  • 11. 흐유흐슈
    '20.10.26 11:55 PM (180.65.xxx.173)

    어차피 애들 집떠나면 작은집으로 가게될겁니다
    애들클때 좀 사람답게사세요
    그돈 다 싸질머지고 갈것도아닌데

    다큰자식둘이랑 26평 그동안 할만큼하셨어요

  • 12. 추천
    '20.10.27 1:31 AM (121.174.xxx.14)

    저도 큰 집 추천이에요.
    지금부터 몇 년 아니면 이제 큰 집 필요도 없어요.

  • 13. 딤섬
    '20.10.27 3:45 AM (125.236.xxx.85)

    4인 가까운데 해외여행가도 천만원 들어요.
    코로나로 여행도 못가는데 큰집 가세요.
    여행은 국내로 가시고.
    그래도 결정 못내리겠으면 사기 당해서 2천 날렸다고
    생각하세요.

  • 14. ....
    '20.10.27 5:30 AM (180.224.xxx.137)

    고민하시다 집 놓칩니다
    해뜨면 바로 47평 전세계약 고고

  • 15. 새옹
    '20.10.27 9:13 AM (117.111.xxx.65)

    2천만원 생돈 버리는게 아니라
    넓은 집에.대한 비용입니다

  • 16. 음.
    '20.10.27 12:31 PM (24.18.xxx.2)

    아이들 중고등 나이때에 큰집이 가장 필요해요. 각자 방 주고 챡과 옷도 많구요. 필요할 때 큰집살어야 하는데.. 자 지금 마당 넓고 잔디 푸르고 전원주택에 사는데 애가 아렸을때 강아지 키우면서 이집에 살았으면 알마나 좋었을까 하는 생각을 했어요. 야들 공부하며 쾌적한 내방 절실할때 큰집 사는 게 좋을 것 같어요.

  • 17. ..
    '20.10.27 2:46 PM (223.62.xxx.120)

    고민할것도없어요
    큰집 고고
    아이들 나이가 큰집 살아야할 나이..
    좋은추억도 만드시길

  • 18. 따뜻한
    '20.10.27 6:38 PM (59.12.xxx.22)

    댓글 주셔서 감사합니다. 삶의 주기마다 어떤 선택이 더 의미있는지 생각하게 됩니다. 좀 가벼운 마음으로 옮길수있을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2275 재판부사찰은 뭔가요 13 ㄱㄴㄷ 2020/11/24 1,207
1262274 조국장관 임명하려할 때 15 짜장이놈 2020/11/24 1,647
1262273 수능보는 애들 아랍어를 많이 선택한다는게 무슨소리예요? 12 ㅇㅇ 2020/11/24 2,524
1262272 위즈위드 수입그릇들 가짜는 아니겠죠??? ........ 2020/11/24 454
1262271 내향적인 분들은 스트레스 받을 때 어떻게 하시나요? 11 언젠가여행 2020/11/24 1,633
1262270 아이 책상이 거실에 있는 집 있나요? 여쭤봐요. 8 ㅊㅇㅇㅇ 2020/11/24 1,091
1262269 진짜 내일 짜장면 드실 분요~~? 44 짜장면시키신.. 2020/11/24 4,973
1262268 요즘 화장하고 다니세요? 19 82회원 2020/11/24 2,869
1262267 아이 수영장 보내시나요 14 2020/11/24 1,950
1262266 오늘 짜장데이.. sbs 이현영 기자 얼굴보고 가세요 ㅋㅋ 20 ㅎㅎㅎ 2020/11/24 4,173
1262265 부모님패딩 추천해주세요. 7 ㅍㄷ 2020/11/24 1,324
1262264 검새들아 조국장관 물러날때 너네가 이긴것 같았지? 20 추미애수호 2020/11/24 2,032
1262263 짜파구리 맛있나요? 8 ..... 2020/11/24 1,144
1262262 엘지화학 주가 80 목전이네요. 12 주식 2020/11/24 2,755
1262261 예전 고소미 과자가 재출시 되었네요~ 19 고소미 좋아.. 2020/11/24 1,893
1262260 엄마도 엄마인생을 재밌게 사셨으면 좋겠어요 15 ㅇㅇㅇ 2020/11/24 2,919
1262259 윤석열 왈 판사사찰 아니고 공소유지 참고용? 14 개소리 2020/11/24 1,661
1262258 내일 뉴스공장 윤석렬 쉴드 어케 칠지 궁금 41 .. 2020/11/24 1,989
1262257 추 장관.윤석ㄹ구속 임박 24 ㅇㅇ 2020/11/24 2,970
1262256 주변에 코로나걸린 분 있나요? 18 000 2020/11/24 4,224
1262255 상가 부동산분들 사람만 만나면 8 으리으리 2020/11/24 1,780
1262254 커피샴푸. 전 너무 좋네요 11 ㅇㅇ 2020/11/24 3,617
1262253 어제 맘모톰했는데 가슴이 너무 부었어요.. 3 맘모 2020/11/24 1,674
1262252 밥따로 실천과 생각들 4 abc 2020/11/24 1,084
1262251 고견을 기다립니다.. 딸의 남친엄마 고민 7 고견 2020/11/24 3,0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