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가지볶음 부피가 너무너무 줄었어오

가지 | 조회수 : 1,339
작성일 : 2020-10-24 13:33:17
가지2개 썰어넣으니 후라이팬한가득이였는데
볶고나니 한접시밖어 앉나와요
10분의1 아니 20분의1 로 줄은거같아요
원래 이런건가요?
너무 많이 볶아서 그런가요
그런데 그 많은걸 혼자 한번에 다먹었어요
너무 많이 먹은거죠?
가지도 큰거였는데..

IP : 125.129.xxx.164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프린
    '20.10.24 1:36 PM (210.97.xxx.128)

    원래 그래요
    가지가 수분이 많아서 그런가봐요

  • 2. ...
    '20.10.24 1:44 PM (119.192.xxx.97)

    가지 2개면 1인분 맞죠.

  • 3. ..
    '20.10.24 2:07 PM (58.122.xxx.203)

    제가 젤 좋아하는 채소가 가지예요.
    양배추 씻어 손으로 대충 뜯어넣고
    가지 한두개 후라이팬에 대고 쓱쓱 삐져 썰어넣고
    버섯, 양파, 호박 등 냉장고 속 죽어가는 채소 적당히 넣고
    올리브유 한두바퀴 두르고 약한 불로 볶듯이 쪄요.
    가끔 닭가슴살이나 쇠고기 한 덩이 넣기도 하고요.
    푹 익으면 발사믹식초 두르고 가끔 쓰리라차 추가하기도.
    제가 하루 한 끼는 꼭 이렇게 먹어요.
    맹맹한 듯 고소하고 너무 맛있어요.
    얼마전 호박 비싼거 못지않게 가지값이 너무 비싸져서
    며칠 못 먹었는데
    다시 좀 싸졌길래 여러개씩 사다놓고 먹습니다.

  • 4. ㅎㅎ
    '20.10.24 2:07 PM (220.79.xxx.8)

    진짜 맛있게 볶으셨나 봐요
    2개 혼자 다 먹다니... 레시피 풀어놔 봐요~

  • 5. ㅇㅇ
    '20.10.24 2:26 PM (121.134.xxx.214)

    가지 그 퉁퉁한 거 다 수분이에요. 저도 두개쯤은 구워서 그자리에서 다 먹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4335 휴일에 늦잠을 못자는 이유 . . 07:46:01 42
1264334 일머리 공부머리.. ㅁㅁ 07:39:17 83
1264333 전세 사는데 정말 속 쓰리네요 1 아나 07:39:11 235
1264332 김장김치에 갓이 꼭 들어가야 하나요? 3 김장초보 07:35:28 211
1264331 드라마스페셜 소개 KBS2 07:26:37 119
1264330 판사 출신 이수진 "위헌적 사찰문건, 윤석열 탄핵해야&.. 5 뉴스 07:15:52 458
1264329 둘마트에서 맛있는 쌀 추천해주세요 4 ... 07:05:02 186
1264328 김종민페북 2 ㄱㅂ 07:03:39 357
1264327 꼭 보세요)공짜 점심은 없다' 일본 부동산 거품경제의 시작과 끝.. 1 .... 07:02:47 604
1264326 검찰을 지킬 정의로운 검사들을 칭찬합니다. 9 자유 06:49:51 306
1264325 울집 강아지는 일단 올라타고봐요 1 울집개 06:47:05 477
1264324 전 학력고사 인데세대 학종/수시 쉽게 설명해주세요. 7 학종/수시 .. 06:44:18 350
1264323 청와대 앞 단식투쟁 ‘세월호 생존자’ 호흡 곤란으로 병원 이송.. 13 ........ 06:24:02 741
1264322 낳은정보다 기른정이 더 큰것인가요? 9 사람 05:57:10 1,199
1264321 요즘 의류 브랜드 특징이 어찌 되나요? 1 .. 05:57:06 276
1264320 휠라 브랜드 .... 05:44:42 329
1264319 문 대통령 지지하시는 분들 25 05:07:45 1,169
1264318 테슬라주식은 거의 돈복사기수준이네요 1 ㅇㅅ 05:02:12 2,474
1264317 지능은 엄마 유전자라네요 19 ㅇㅇ 04:45:29 3,993
1264316 양념 안해도 맛있는 반찬 뭐가 있나요? 3 반찬 04:39:30 741
1264315 이은미와 함께라면 ㅇㅇ 04:38:20 383
1264314 어제 오늘 미친듯이 음식 해대었네요...아이고 힘들어...ㅠㅠ 5 나미쵸. 03:57:29 1,933
1264313 남편이 10시쯤 거실에 나갔다가 3시에 방에 들어오는데요 7 짜증나 03:01:06 3,990
1264312 강아지는 진짜 애기 같아요 6 ㅇㅇ 02:59:54 2,190
1264311 30년전 상처가 아직도 아파요 3 어유아유 02:58:10 1,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