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명절 각자쉬니 인생 평온하네요

평온 | 조회수 : 6,499
작성일 : 2020-09-30 17:14:13
시짜랑 친정 안가니 고요합니다
이렇게 쭉~
각자 쉽시다
IP : 221.146.xxx.236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집에서
    '20.9.30 5:17 PM (124.54.xxx.37)

    명절기분낸다고 음식 잔뜩했어요
    전은 안하고 ㅋ 우리가족끼리 보내는 명절 넘 좋네요

  • 2.
    '20.9.30 5:23 PM (180.69.xxx.140)

    그쵸
    완전 꿀

  • 3. ㅇㅇ
    '20.9.30 5:33 PM (111.118.xxx.150)

    완전 꿀22222222222

  • 4.
    '20.9.30 5:44 PM (175.223.xxx.89)

    형식에 얽매인 차례음식 안하니 너무 평온하네요

  • 5. 원래
    '20.9.30 5:49 PM (14.40.xxx.74)

    명절이 이렇게 편하고 즐거워야 명절이죠
    맨날 스트레스 받고 싸우고 먹지도 않는 음식 만들고 하는 것이 뭔짓이었나 싶네요

  • 6. ...
    '20.9.30 5:57 PM (112.154.xxx.185)

    평화가 찾아옴

  • 7.
    '20.9.30 5:58 PM (180.69.xxx.140)

    82에 맨날 명절엔
    시집살이 갈등글 올라왔었는데
    오늘 평온하고 모두 해피

  • 8. ㅇㅇㅇ
    '20.9.30 6:09 PM (39.7.xxx.115)

    우리 미친 박사모 시모만 오라나봐요
    며느리 평소 편한 꼴 보면 배아파 디지는 노친네라
    친구들은 제주도 여행도 가더라며
    오라고 하던데 진짜 가면 갈수록 심술첨지가 따로 없어요

  • 9. 동감
    '20.9.30 6:10 PM (124.80.xxx.151)

    저는 그냥 가서 얼굴 보고 얘기하고 먹고
    안자고만 와도 좋겠어요
    당일치기하면 죽는 줄 아는 남편놈땜에
    그간 내려가면 꼭 자고 새벽부터 남들 먹는
    음식 차린다고 일어나서 노동하는거 정말
    싫었는데 무엇보다 시가가 잘 곳이 없어요
    진짜 좁고 치우지도 않는 집에 강아지를 몇마리씩
    집안에서 키워서 개냄새가 이불이고 어디고 다
    배여 있어서 머리가 아플 지경이라
    정말 스트레스인데
    올해는 너무좋네요

    그냥 앞으로도 명절은 당일로 가서 얼굴만
    잠깐 보고 오는 걸로 바뀌면 좋겠어요

  • 10. ㄱ,ㅡ래도
    '20.9.30 6:19 PM (222.110.xxx.248)

    남도 아니고 친척, 인척 나하고 피를 나눈
    아니면 내 애가 나온 이유가 되는 곳인데 서로 만나서
    시간 보내는 것도 안 하면 도대체 뭐하러 살고 누굴 만나고
    사람들 남은 다 필요없다 하면서
    그저 혼자 집 안에 처박혀서 컴퓨터만 끌어안고 있다가 죽을 이유가 아니라면
    대다수는 만남도 갖고 갈등도 경험하고 의지도 하고 그러고 사는 게 인생이죠.

  • 11. ...
    '20.9.30 6:20 PM (39.7.xxx.245)

    명절이 즐거운지 알았으니 다음 설때도
    쭉 이어지길 바랄께요.
    저는 해당사항 없지만요ㅠ
    어쩌면 코로나로 인해서 새로운 명절을 맞을지도 모르겠어요

  • 12. ㅇㅇ
    '20.9.30 6:27 PM (58.234.xxx.21)

    코로나가 많은걸 바꾸어 놓는거 같네요
    코로나가 끝나도 예전과 똑같지는 않을거 같아요

  • 13. ㅠㅠ
    '20.9.30 6:39 PM (203.223.xxx.39)

    부럽다요...

  • 14. ..
    '20.9.30 6:41 PM (121.130.xxx.68)

    저도요. 동감해요.
    다 먹지도 않을 음식 구색 맞추느라 꾸역꾸역 노동했는데(마음이 동하지 않으니 정말 노동으로 느껴지더라고요)
    이번엔 우리 식구들하고만 먹으려고 전 조금 부쳤는데 자유로우니 마음이 편하고 너무 좋아요.

  • 15. 저도
    '20.9.30 7:15 PM (182.217.xxx.166)

    평화롭네요
    우리식구만 외식하고 집에와서 딩굴딩굴
    쓸데없이 지지고볶고
    모두 냉동실행
    지겨워요
    쓸데없는 갈등도없고
    시누가시댁안간다고 좋다고오겠다는걸 우리도시댁안간다했네요

    학교서 모이지말랬다고 모이지 말자고 목소리높인 동서중딩아들이 예뻐서 카톡으로 선물보내고
    차비도안들고 너무좋아요
    코로나이후 첨좋은날입니다

  • 16. ...
    '20.9.30 7:16 PM (1.241.xxx.135)

    올해는 명절후 이혼률 뚝 떨어질듯요

  • 17. 평온합니다
    '20.9.30 7:19 PM (223.62.xxx.92)

    명절이 좋을 수 있네요

  • 18. 그니까
    '20.9.30 8:50 PM (97.70.xxx.21)

    명절 없애거나 제사없애거나 음식산더미같이 하는걸 없애거나 없어져야해요

  • 19. . .
    '20.9.30 9:04 PM (118.218.xxx.22)

    집에서 뒹굴뒹굴 너무 좋아요. 이런 여유로움을 도로에서 보냈다니. 이 기회에 명절 없어졌으면

  • 20. ..
    '20.9.30 11:30 PM (1.224.xxx.100)

    몇시간 차막혀 내려가 잠도 제대로 못자고
    하루 종일 음식 만들고 먹고 치우는것만 반복되는 명절이라면 이젠 없어졌음 좋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6501 유기견 그 시작과 끝~^-^ happy 06:55:17 291
1246500 간장 마늘 장아찌 마늘이 파래요 2 마늘 장아찌.. 06:36:02 376
1246499 새벽에 화장실가다 쓰러졌는데, 기절일까요? 2 무슨일일까요.. 06:22:52 1,336
1246498 김어준의 뉴스공장 10월26일(월)링크유 1 Tbs안내 06:20:35 268
1246497 이병철에게 박두을 외에 일본인 부인이 있었어요? 6 ... 06:00:33 1,619
1246496 검찰의 유시민 잡으려던 작업질에 같이 포함된 사람 3 .... 05:50:21 845
1246495 "평화 원한다"..전쟁터 소녀들 '한글 피켓'.. 뉴스 05:42:51 302
1246494 잭니콜슨.. 엄마를 누나로 알고 40년 살다 4 .... 05:40:52 2,555
1246493 다촛점 얼마주고 맞추셨어요?? 4 sewing.. 05:19:55 573
1246492 권대희사건. . ㄱㅂ 05:08:52 338
1246491 EM세제로만 세탁이 되나요? EM 04:40:32 212
1246490 삼성에 유전병 있다고 하지 않았나요? 4 aa 04:39:04 2,854
1246489 우리이니 하고싶은거 다해~ 그시절을 기억하시나요 13 ........ 04:38:05 890
1246488 강남 아파트 가격은 언제쯤 떨어질까요? 4 04:34:49 815
1246487 발톱 무좀 명의 추천해 주세요~ 1 도와주세요 03:51:30 648
1246486 딱딱해진 생강청 어떡해야될까요? ㅠㅠ 3 .. 03:28:51 562
1246485 대통령 탄핵같은건 앞으로 없을듯 20 ... 03:16:23 1,922
1246484 성탄절시장 취소·파티 해산..코로나19 위기에 독일, 조치강화 2 뉴스 03:07:48 856
1246483 강아지를 입양했는데요 11 .... 02:59:49 1,308
1246482 짧지만 강렬했던 행복했던 순간들4 4 행복 02:42:52 1,573
1246481 필라테스 괜찮을까요? 4 . . 02:39:50 929
1246480 검찰의 미래 2 ^^ 02:33:10 526
1246479 저 방금 너무 신기한거 봤어요. 무려 초등학교 교장이래요...와.. 17 우와 02:07:48 5,648
1246478 "검찰개혁은 나를 딛고서라도 가야 한다” 다시 읽는 조.. 7 2019년1.. 01:52:46 1,153
1246477 자살을 품고 사는 제 아이가 너무 걱정돼요 14 .. 01:46:42 3,7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