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지저분한 집이 좋다는 아이...ㅡㅡ

—; | 조회수 : 5,008
작성일 : 2020-09-26 10:53:24
6세구요..
쉴새없이 어지럽히고 자기방에서 책을 10권씩 장난감이든 다 끌고 나와요. 치우라고 하면 자긴 지저분한 집이 좋다고 치우지말라하고...
애 자면 치우는데 어제밤에 피곤해서 못치우니
폭탄맞은것 같은데 또 아이는 방에서 종이낱말카드니 미술한거 이불 주렁주렁 들고 나왔네요...여기에 종이더미에 그림그리고 또 그럴 준비하네요. 치울 생각에 한숨이...
이런 아이는 어찌 교육시키시나요?



IP : 125.179.xxx.20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0.9.26 10:55 AM (106.101.xxx.125)

    저도 6세 아이
    똑같아요
    그나마 요즘엔 스스로 정리 쬐끔 시작해서 조금 치우는데
    책을 거의 쏟아붓는 수준으로 꺼내서ㅠ
    남편이랑 둘이서 매일 치우고정리해요

  • 2. 어리네요
    '20.9.26 10:55 AM (118.221.xxx.161)

    초등저학년때까지는 집이 당최 정리안되더라고요

  • 3.
    '20.9.26 10:56 AM (61.253.xxx.184)

    저도 치우는 교육은 못시켜서(근데 깔끔한 엄마아래 애들이 깔끔더라구요 ㅠ.ㅠ)

    어떤울타리는 마련해줘야해요. 그게 자율이라고 하더라구요
    울타리가 없는건 자유도 아니고...하여간...

    다 가지고 나와서 어지럽히든 말든....어떤 시간에 모두 한곳으로 몰아놓든, 정리를 하든
    그건 하게해야할거예요....단시간에 안되고,,,몇개월이든 몇년이든 ..습관을 붙이게 해보세요

    참고로 성인남자도 교육시키려면 몇년은 걸립니다.

  • 4. 오오
    '20.9.26 10:56 AM (49.196.xxx.53)

    아이 맘 편하게 놔두세요
    ADHD 자료 좀 찾아보시구요. 꺼내놔야 여기 있지 리마인더가 필요해서 필요하니 꺼내 두는 거에요. 저랑 남편이 좀 그런 데.. 정리 안됩니다.. 애들은 쓰레기통에 10개 넣기 하고 시키면 좀 하네요

  • 5. ㅠㅠ
    '20.9.26 10:56 AM (125.179.xxx.20)

    어쩜 저리 몇년전 물건까지 다 꺼내서 들고 오는지
    안그럼 본인 양말들 다 꺼내서 양말가게라도 차리고
    거기 또 꺼내고 또 꺼내고

  • 6. 유치원에서는
    '20.9.26 10:58 AM (125.15.xxx.187)

    자기가 꺼내놓고 논 것들은 자기가 치우도록 하고 있는데
    집에서는 부모가 하네요.

    아이들에게 하라고 시키세요.
    저녁 먹기전에 다 제자리에 두라고 하세요.

  • 7. ....
    '20.9.26 10:59 AM (1.237.xxx.189)

    아이가 장난감을 거실에서 가지고 놀면 안되나요
    거실과 방은 아이 영역
    안방과 주방은 님 영역으로 치면 되죠

  • 8. ㅇㅇ
    '20.9.26 11:03 AM (125.179.xxx.20)

    잠을 안방에서 다같이 자서
    안방도 난장판이에요ㅜㅜ책 종이접기한거
    자잘한 장난감들 인형더미ㅜ

  • 9. ....
    '20.9.26 11:15 AM (1.227.xxx.251)

    청소는 잘 하시되
    정리정돈은 어느정도 포기할 구역을 정해놓으세요 예를 들어 안방과 부엌은 절대 사수. 이렇게요.
    6세면 자기방에서 자는거 시도해보시고, 안방에 인형 책은 정리하지않으면 못자는걸로 하셔도 되구요

  • 10. 정리정돈은
    '20.9.26 11:15 AM (125.15.xxx.187)

    아이 본인이 하도록
    .
    가정교육이나 유치원 교육이나 본인이 한 일에 대한 책임감은 똑같다는 걸 알려 줘야 합니다.
    유치원에서는 선생님이 무섭고
    집에서는 엄마가 우습나요?
    똑같이 교육시키세요.

  • 11. ..
    '20.9.26 11:43 AM (222.237.xxx.88)

    윗분 말씀대로 안되는 구역, 규칙이 있어야죠.
    주방과 안방 정도는 제한하세요.
    아이도 유치원에서는 안할 짓인데요.

  • 12. ㅇㅇ
    '20.9.26 11:52 AM (125.179.xxx.20)

    제 생각엔 아이 짐을 반으로 줄이면 좋을거 같아요.
    안보는책, 종이접기 한 것들, 자잘한 잡동사니들
    어릴때 타던 흔들말 이런건 갖다버려도 되겠지요?
    아이 잘때 조금씩 갖다버려야겠어요...

  • 13. 아이 것
    '20.9.26 12:02 PM (125.15.xxx.187)

    버리지 마세요.
    자기가 좋아하는 것 버리면 배신감 느낍니다.

  • 14. ㅜㅜ
    '20.9.26 12:29 PM (125.179.xxx.20)

    상의하면 다 버리지말라고 해요..ㅜㅜ

  • 15. 아직은
    '20.9.27 12:37 PM (211.224.xxx.247)

    그런 얘기를 이성적으로 나누기에는 어리네요
    자기 물건에 애착이 많은 아이는 특히 더그렇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8655 퇴사시기 고민이예요 .... 04:14:52 23
1248654 나이가 50쯤되니 마음이 선한 사람은 느껴져요 ... 03:41:12 385
1248653 전세계 일일확진 기어이 50만명 넘겼네요 5 .... 03:39:32 188
1248652 세월호 청원에 동참해주세요. 4 201404.. 03:23:07 115
1248651 장난감으로 싸우는 아이들 해결책좀 알려주세요 6 cinta1.. 02:47:00 211
1248650 김치담그기 고수님 계신가요? 4 김치명인 02:39:25 428
1248649 주호영 국회의원 뺏지도 안 달아.. 스캐너로 수색.. 그의 계산.. 9 국짐당 02:04:14 577
1248648 사주는 맞나봐요 6 진작 01:59:19 873
1248647 만나면 재미없는 친구 만나시나요? 5 질문 01:48:59 1,013
1248646 한국 출산율이 낮은이유 2 ㅇㅇ 01:46:12 514
1248645 소윤 윤대진의 형 윤우진 전 용산 세무서장 압색 / mbc 3 ... 01:30:27 493
1248644 아까 파운데이션 추천하는글 14 올리브영 01:16:56 1,580
1248643 강남 쌍꺼풀 수술 잘 하는 곳 추천 부탁드립니다 6 눈의노화 01:15:58 511
1248642 급!! usb의 파일 하나가 안읽혀요 5 ... 01:06:11 400
1248641 시판 사골육수로 만둣국 끓이니 간단하고 맛있네요. 2 .... 01:04:48 755
1248640 저 브레지어사이즈가 매장에서 잘 없어요.. 12 .. 01:00:14 1,438
1248639 펌. 와 다미선교회 교인분 글. 2 ........ 00:56:03 1,101
1248638 윤석열 장모 재판 의정부 법정 '난 속았다, 억울하다.".. 3 ... 00:55:31 658
1248637 깜빡이도 안키고 차선변경 지멋대로 하는 차량 2 suv 00:48:52 366
1248636 인터넷 사주 공짜로 볼 수 있는 곳 어디 없을까요. 4 부탁드림요 00:47:05 869
1248635 짧지만 강렬했던 행복했던 순간들5 13 행복 00:45:13 1,759
1248634 정의당 “문재인 대통령 당대표였을 때 만든 ‘무공천’ 당헌 민주.. 33 ... 00:39:55 973
1248633 미국현지에 계신분들 대선분위기 어떤가요? 9 미국 00:27:42 1,222
1248632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 800명대..누적 10만명 넘어 12 뉴스 00:23:12 1,003
1248631 월세주고 2년 만기 6 개월전 매도하고 3 ... 00:21:07 671